미미쿠키, 코스트코 쿠키...수제라고 속여 팔아 “돈 부족했다” 변명
미미쿠키, 코스트코 쿠키...수제라고 속여 팔아 “돈 부족했다” 변명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8.09.27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신문=최빛나 기자] 수제 쿠키로 유명한 미미쿠키가 코스트코에서 판매되는 쿠키를 새로 포장해 수제쿠키로 둔갑해 판매한 사례가 적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충북 음성에 위치한 미미쿠키는 쿠키, 롤케이크, 마카롱 등을 판매하는 디저트 가게로 유기농 밀가루와 첨가물을 넣지 않는다고 홍보하면서 유기농을 선호하는 이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최근 한 네티즌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을 통해 "미미쿠키 지금 무슨생각하고 계신가요? 돈 많이 버셔서 좋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며 미미쿠키에서 판매하고 있는 수제쿠키와 코스트코 제품이 유사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미미쿠키 측은 “말씀해주신 쿠키는 냉동생지를 저희가 오븐에 구운 제품이다. 저희가 납품받는 생지가 같은 것으로 보인다”며 “완제품을 저희가 구매하여 재포장하였다는 내용은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생지란 구워서 빵으로 만들 수 있는 냉동형태의 굽지 않는 빵을 말한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쿠키뿐만 아니라 롤케이크도 코스트코가 파는 ‘삼립 클래식 롤케익’과 동일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자 미미쿠키 측은 “쿠키타르트 발송 제품 같은 경우는 시판용 쿠키와 냉동생지 수제쿠키가 함께 발송됐다. 코스트코 제품과 매장에서 구운 제품들이 판매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큰 이윤을 남기려고 시작한 일은 아니다. 주문이 늘고 서비스 만들 시간은 부족하다보니 하면 안 될 선택을 하게 됐다”며 사과했다.

의혹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롤케이크도 시중 제품을 재포장해 판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이에 미미쿠키 측은 “롤은 저희가 매장에서 직접 작업을 했었지만 물량이 많아지면서 하면 안 될 선택을 하게 됐다"며 "솔직히 돈이 부족했다"고 추가 사과문을 게재 했다.

결국 미미쿠키는 지난 22일 "많은 죄를 지은 것 같아 죄송하다. 재포장 제품 환불은 계속하겠다"며 "온라인·오프라인 매장 등 전부 폐업 하겠다"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미미쿠키 아주 난리가 났네 소비자들이 호구였다고 욕하는 글들 봣는데 나는 판매자의 그 배짱이 소름끼친다 안걸릴거라고 생각한건가” “미미쿠키가 제일 무서운건 돈과 신뢰만 가져간게 아니라 소비자 생명도 가져간단 소리임” “먹는 것 갖고 사람들한테 장난치면 쓰나” 등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7길 9, 두일빌딩 5층
  • 대표전화 : 02-2038-4446
  • 회장 : 한상희
  • 대표이사 : 고동석
  • 발행인·편집인 : 고동석 / 윤대우
  • 법인명 : 소비자경제 주식회사
  • 제호 : 소비자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11
  • 등록일 : 2010-01-21
  • 발행일 : 2010-01-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지연
  • 소비자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소비자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pce@dailycn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