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금보험공사 사장에 위성백 전 기재부 국장 내정
예금보험공사 사장에 위성백 전 기재부 국장 내정
  • 장병훈 기자
  • 승인 2018.09.14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백 예보 사장 내정자(사진=연합뉴스)
위성백 예보 사장 내정자(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장병훈 기자] 차기 예금보험공사 사장에 위성백 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이 내정됐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차기 예보 사장으로 위 전 국장을 임명 제청했다고 금융위원회가 14일 밝혔다. 예보 사장은 금융위원장이 제청하고 대통령이 임명하는 보직이다.  단, 청와대와 사전 상의를 거쳐 임명 제청하는 것이 관례여서 업계에서는 사실상 확정에 가깝다고 보고 있다. 

위 내정자는 기재부 공공정책국 정책총괄과장과 미주개발은행(IDB) 파견, 기재부 국고국장 등 경제·금융 분야의 보직을 역임한 바 있다.  이에 경제·금융정책 전반에 걸친 실무적 전문성를 갖추었을 뿐 아니라 경제학 박사 학위를 지니고 있어 이론에도 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