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지변인데 일본 여행 환불 안돼?...소비자 불만 폭주
천재지변인데 일본 여행 환불 안돼?...소비자 불만 폭주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8.09.07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호 태풍 '제비' 강타에 이어 홋카이도 강진 발생 여파로 일본을 여행 중이거나 예약한 여행객의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최빛나 기자] 제21호 태풍 '제비' 강타에 이어 홋카이도 강진 발생 여파로 일본을 여행 중이거나 예약한 여행객의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홋카이도로 여행을 떠났던 관광객들은 대피소등에서 대기 중이다. 정전과 도로 피해 때문에 다른곳으로 이동이 불가능 하기 때문이다. JR과 지하철 운행도 정전으로 중단됐다.

신치토세공항은 전날 밤 공항 빌딩 정전이 복구됐으며 항공회사들이 운행 재개를 위한 스케줄 조정을 하고 있다.

국내선은 이날 오후에도 운항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고 국제선은 이날 폐쇄, 8일 운항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소비자경제>와의 통화에서 "여행객이 대피소에서 대기하고 있는 심각 한 상황이다. 여행객들의 불만이 현지에서도 쏟아나오고 있다"라며 "일본 현지에서 대체 항공편을 마련해 상황을 해결하겠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어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나투어는 일단 15일까지 출발 예정인 여행상품에 대해선 전액 수수료 없이 환불조치를 해주기로 했다.
 
일본 패키지 등 여행상품을 구입했다가 취소한 소비자들은 환불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여행사에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큰 여행사는 현지 여행상품을 예약한 고객이 환불을 요청해오면 대체로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조치를 해주고 있으나, 출발 일정이 늦은 여행상품이나 호텔, 항공 등 예약권에 대해선 전액 환불조치를 적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모 여행사에 19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북해도여행을 예약하고 계약금 20만원을 납부했다는 한 여행객은 지진 소식을 듣고 취소와 환불 요청을 했으나 계약금을 돌려받지 못했다고 항의했다. 표준여행약관에선 천재지변, 전시상황, 정부의 지침방안이 있으면 환불해주는 요건이 있으나 일부 여행사가 정부의 지시사항이 없다는 이유로 위약금을 내라고 강요했다는 것.

이 여행객은 "여행사가 이번 주까지 출발하는 여행상품만 위약금 없이 취소, 환불이 가능하고 이후 출발하는 여행은 지장이 없다고 환불해줄 수 없다고 했다"며 "여행사가 안전을 책임지는 것도 아니고 불안한 마음에 어떻게 여행을 가느냐"며 불만을 토로했다.

일본 호텔이나 항공 예약 변경과 취소, 환불 등에 따른 여행객의 항의도 쇄도하고 있다.

한 여행객은 "태풍으로 여행할 수 없는 상황인데도 호텔 예약을 취소했더니 환불해주지 않았다"며 "항공권을 구매한 업체는 전화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소비자경제>와의 통화에서 "여행 패키지 별로 환불과 위약금 적용 방식이 다르다"며 "여행시 계약내용과 위약금 관련 등을 꼼꼼히 살펴보고 준비하는 것이 올바른 방법"이라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