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12.20  update : 2018-12-19 20:22 (수)
배추 86%·양배추 117% 가격상승…자영업자들 "김치 못내놔"
배추 86%·양배추 117% 가격상승…자영업자들 "김치 못내놔"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8.08.10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신문=최빛나 기자]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일부 식재료들의 가격이 높게 치솟고 있다. 배추의 가격은 86.2%까지 올라 음식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에게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샐러드 재료로 주로 쓰이는 양배추도 세 자릿수 이상의 가격 증가폭을 보이면서 식탁을 무겁게 하고 있다.

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이달 양배추 가격은 한 포기당 6466원으로, 지난달 2967원보다 117.9% 올랐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84.1% 오른 가격이다.
 
일반적으로 양배추보다 수요가 높은 배추는 지난달 3098원보다 86.2% 오른 5770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하면 12.5% 올랐다. 작년 8월 배추 가격은 5128원이었다.
 
마트에서는 배추 가격이 상대적으로 낮게 유지됐지만 이번주 소폭 오름세를 보였다.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주 배추가격은 한 통 당 2980원이었지만 8일 기준 3480원을 기록했다. 지난달에는 2380원이었다.
 
쌀 가격도 오름세를 보였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이달 쌀 가격은 1kg당 2429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688원에 비해 44%나 오른 가격이다.
 무 가격은 3149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530원보다 24% 올랐다.
 
한편 이커머스에서는 쌀·무 가격이 상대적으로 낮게 유지되고 있다.
 
티몬에 따르면 이달 무는 한 개에 1490원에, 쌀은 20kg당 4만1900원에 판매 중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주요농산물도매가격 상 무 한 개 가격은 2581원, 쌀 20kg 가격은 4만5920원이다.
 
백반집을 운영하는 한 자영업자는 <소비자경제>와의 통화에서 "한식은 김치와 샐러드 등이 기본반찬으로  나간다"라며 "이렇게 가격이 올라서 대체 할 반찬을 찾고 있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7길 9, 두일빌딩 5층
  • 대표전화 : 02-2038-4446
  • 회장 : 한상희
  • 대표이사 : 고동석
  • 발행인·편집인 : 고동석
  • 법인명 : 소비자경제 주식회사
  • 제호 : 소비자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11
  • 등록일 : 2010-01-21
  • 발행일 : 2010-01-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세헌
  • 소비자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소비자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pce@dailycn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