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치과 피해자 7일 표창원의원실과 간담회...의료진 진료 거부는 땜빵식 수습
투명치과 피해자 7일 표창원의원실과 간담회...의료진 진료 거부는 땜빵식 수습
  • 권지연 기자
  • 승인 2018.08.02 11:5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명 교정 시술을 내세워 치아 교정을 해온 강남 압구정의 A치과에 대한 고소가 속출하고 있다. 현재 본관 건물 4층(왼쪽)과 별관 건물 3층(오른쪽)애서 진료를 하고 있지만 평균 5시간 이상 대기해야 하는 등, 정상 진료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투명 교정 시술을 내세워 치아 교정을 해온 강남 압구정의 A치과에 대한 고소가 속출하고 있다. 현재 본관 건물 4층(왼쪽)과 별관 건물 3층(오른쪽)애서 진료를 하고 있지만 평균 5시간 이상 대기해야 하는 등, 정상 진료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소비자경제신문=권지연 기자] 압구정동 투명치과가 의료진들의 진료 거부로 인행 진료 파행에는 이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의료진들을 공고문을 통해 “진료가 계속될 경우 근본적인 문제 해결 의지를 오히려 방해할 수 있다고 판단해 환자들에 대한 미안함을 무릅쓰고 병원측에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자 진료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병원측의 설득으로 의료진들이 진료 거부를 실행에 옮기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땜빵식으로 의료진 진료 거부는 일단 수습했지만 피해자들의 분노는 식을 줄 모르고 있다. 

피해자들은 “병원 측이 제대로 된 해명도 없고 전화도 받지 않으면서 환자들이 우왕좌왕 하게 된다”고 하소연하며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피력했다. 

피해자들은 7일 오후 2시 표창원의원실과 함께 간담회를 열어 그간의 고충을 토로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한편 투명치과는 교정비용을 깎아준다는 ‘이벤트’로 환자들을 무작위로 끌어모아 선금을 받고도 치료를 제대로 제공하지 않아 원장이 불구속 송치되는 등 논란이 식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민경 2018-08-08 21:26:33
철저한 수사 부탁드립니다

김설영 2018-08-03 20:35:17
교정 시작한지 6개월도 안되어 예약도 거의 안되고 진료기록서도 보내주지않고 환불도 되지않는 상황에 앞으로 치료도 불투명한 상황에서 카드 할부금은 매달 납입하고 속터지는 상황입니다. 본인이 만든일에 꼭 책임을 지웠으면 좋겠어요

  • 서울특별시 서초구 사임당로 34, 6층(서초동 대하빌딩)
  • 대표전화 : 02-2038-4446
  • 회장 : 한상희
  • 대표이사 : 윤대우
  • 발행인·편집인 : 윤대우
  • 법인명 : 소비자경제 주식회사
  • 제호 : 소비자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11
  • 등록일 : 2010-01-21
  • 발행일 : 2010-01-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지연
  • 소비자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소비자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pce@dailycn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