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12.15  update : 2018-12-15 21:38 (토)
샤오미 홍미노트5, 국내 출시…한국 시장서 성공할까?
샤오미 홍미노트5, 국내 출시…한국 시장서 성공할까?
'착한 가격' 출고가 29만9000원...SKT·KT·CJ헬로·하이마트서 구매 가능
  • 오아름 기자
  • 승인 2018.07.18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신문=오아름 기자]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샤오미가 '홍미노트5(Redmi note 5)'를 국내 공식 출시한다.

'대륙의 실수'로 불리며 '가성비'가 뛰어난 제품을 선보여온 샤오미가 '외산폰의 무덤'으로 불리는 국내 시장에 의미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샤오미와 국내 총판업체인 지모비코리아는 지난 16일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파르나스호텔에서 출시 행사를 열고 "홍미노트5는 플래그십 성능을 갖춘 가장 착한 가격의 스마트폰"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승희 지모비코리아 대표는 "샤오미가 국내에 처음 선보인 제품이 보조배터리다. 이제는 길에서 흔하게 사용하는 사람을 볼 수 있을 만큼 샤오미 제품이 국내 시장에 깊숙히 들어왔다"며 "별다른 프로모션을 하지 않고도 한국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샤오미의 가치관인 '진정성'에 있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샤오미는 최고의 재료로 최고의 제품 만들지만 마진은 단 5%만 붙이는 가성비 전략을 취하고 있다"며 "사람의 마음을 감동시키는 저렴한 가격으로 최고의 제품을 만들어 소비자에 공급하는 것이 샤오미의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홍미노트5는 5.99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에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로 퀄컴 스냅드래곤 636, 4기가바이트(GB) 램(RAM), 저장공간 64GB를 갖췄다. 여기에 1300만 화소 전면카메라, 1200만·500만 화소 후면 듀얼카메라와 최장 2일 동안 사용 가능한 4000mhA 배터리를 장착했다. 

카메라 성능도 플래그십에 가깝다. 샤오미 홍미노트5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에서 주로 활용되는 듀얼 픽셀 오토포커스 기능과 인공지능(AI) 시멘틱 기술, 전자식 손떨림 방지(EIS) 기능을 채용했다. 

플래그십 성능에 가까운 스펙을 보여주지만 가격은 29만9000원에 불과하다. 주요 제조사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이 100만원을 훌쩍 넘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3분의 1에 불과한 가격이다. 

샤오미 스마트폰은 자급제로 출시된 적은 있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이통사를 통해 소비자와 만나게 됐다. 샤오미 홍미노트5는 SKT·KT 등 이통사와 CJ헬로, 하이마트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샤오미는 온라인 마케팅을 통해 상품을 판매하는 전략을 취했지만 유럽과 인도시장에서는 직접 법인을 설립하고 오프라인 매장을 열어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나서고 있다. 

다만, 한국은 총판사업 전략을 채택했다. 한국 스마트폰 시장은 '외산폰의 무덤'이라고 불릴만큼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을 끌어올리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현재 샤오미의 국내 총판권은 단독으로 지모비코리아가 가지고 있다. 지모비 코리아는 2016년 샤오미와 스마트폰 단독 총판 계약을 맺었다. 국내 판매는 지모비코리아가 맡고 AS는 차량용 내비게이션업체 아이나비의 서비스센터 및 택배 센터를 통해 이뤄지고 있다.

과거 병행수입이나 직구만 있던 시절에 비해선 AS문제 등이 해결되긴 했지만 샤오미 제품에 관심이 있는 소비자들에겐 이 점은 여전히 아쉬운 대목이다. 

이에 애플과 삼성이 장악하고 있는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유통채널과 AS지원을 갖추지 못한 샤오미가 저렴한 가격만으로 유의미한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정 대표는 전날 마무리된 예약판매 분위기에 대해 "모든 채널을 통해 기대 이상이라는 평가를 들었다"며 "무엇보다 샤오미라는 브랜드가 한국시장에서 안착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대리점이나 오프라인 스토어 확장에 대해서는 "비지니스 모델을 만들기 위해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샤오미 마진이 박해 다른 제품보다 중간 판매자의 이익이 적다. 하고는 싶지만 잘 될 수 있을지 고민중"이라고 답했다. 

차기 스마트폰 출시에 대해서는 "본사에서 출시하는 모든 라인업에 대해 검토할 것"이라며 "중복되지 않은 제품이라면 모두 들여오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7길 9, 두일빌딩 5층
  • 대표전화 : 02-2038-4446
  • 회장 : 한상희
  • 대표이사 : 고동석
  • 발행인·편집인 : 고동석
  • 법인명 : 소비자경제 주식회사
  • 제호 : 소비자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11
  • 등록일 : 2010-01-21
  • 발행일 : 2010-01-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세헌
  • 소비자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소비자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pce@dailycn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