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12.19  update : 2018-12-18 18:30 (화)
롯데 가치창조문화 기념식..."어떠한 시련과 어려움도 헤쳐나갈 것"
롯데 가치창조문화 기념식..."어떠한 시련과 어려움도 헤쳐나갈 것"
황각규 부회장 "우리 기업의 지향점"...임직원 500여명 참석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8.05.23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최빛나 기자] 구속수감된 신동빈 회장을 대신해 롯데그룹을 총괄하고 있는 황각규 부회장은 23일 “100년 기업으로 성장해 가는 과정에 예상치 못한 시련과 어려움을 마주하기도 하겠지만, 모든 임직원들이 롯데의 명확한 비전을 가슴 속에 품고 가치창조문화 아래 함께 노력한다면 어떤 시련과 어려움도 헤쳐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황 회부회장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가치창조문화 선포 기념식’을 통해 "함께 마음과 생각을 나누고 배려해 더 큰 가치를 창조하자는 것이 우리가 추구해야 할 기업문화의 지향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가치창조문화 선포 기념식’은 롯데 고유의 기업문화 발전 및 확산을 위해 마련된 자리로, 지난 2015년 선포식을 가진 이래 올해 3회째를 맞이 하고 있다.
 
롯데 구성원들은 지난 1년간 상호협력을 통해 이룩한 성과를 공유하고, 앞으로도 롯데만의 고유한 가치창조 문화를 계승하고 발전시켜 롯데의 비전인 ‘Lifetime Value Creator’를 달성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데 노력하기로 다짐했다.
 
특히 이번 기념식에서는 국내외 모든 구성원들에게 롯데 기업문화가 추구하는 방향을 널리 알리기 위한 롯데 기업문화 지향점(Cuture Vision) 발표가 있었다. 롯데는 지난해 9월부터 내부 TFT를 구성해 롯데가 기업문화로 지향하는 가치인 ‘다양성’, ‘공유’, ‘존중’의 의미를 내포할 수 있는 방향으로 국내외 임직원 1,200 여명과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해 기업문화 지향점을 개발했다.
 
문화 지향점은 ‘SHARED HEARTS CREATE VALUE’로 구성원들의 다양한 삶에 대한 존중과 서로간의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더 큰 가치를 창조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롯데는 기업문화 지향점을 포함한 롯데 가치창조문화 프레임을 국문, 영문, 중문 버전으로 제작해 국내외에 근무하는 롯데 임직원들에 공유할 예정이다. 
 
또 바이럴 영상 및 가이드북 제작, 현장 실천 사례 공모전 등을 통해 임직원 대상 홍보 및 내재화 활동에 힘쓸 예정이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는 지난 1년간 가치창조문화 구현에 힘쓴 단체 및 직원에 대한 시상도 진행되었다. 단체부문 대상에는 롯데백화점이 2년 연속 수상했다.
 
롯데백화점은 다양한 워라밸 정책 시행으로 직원만족도 3년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점포별 ‘샤롯데 봉사단’을 운영해 지역맞춤형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직원 행복, 기업 성장, 사회적 기여의 3대 핵심가치를 모범적으로 실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개인부문 대상인 ‘창조명장 대상’에는 기업 내 소통과 협력의 노사관계를 이루는데 노력한 롯데호텔 박동식 前 노조위원장이 수상했다.
 
이날 행사에는 롯데지주 황각규 대표이사와 이원준 유통BU장, 이재혁 식품BU장, 허수영 화학BU장, 송용덕 호텔BU장 등을 비롯해 47개 계열사 대표와 노조위원장(근로자대표), 주니어보드 등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7길 9, 두일빌딩 5층
  • 대표전화 : 02-2038-4446
  • 회장 : 한상희
  • 대표이사 : 고동석
  • 발행인·편집인 : 고동석
  • 법인명 : 소비자경제 주식회사
  • 제호 : 소비자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11
  • 등록일 : 2010-01-21
  • 발행일 : 2010-01-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세헌
  • 소비자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소비자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pce@dailycn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