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탈케어] "자각증상 없는 치주병…통증 느끼면 이미 중증"
[덴탈케어] "자각증상 없는 치주병…통증 느끼면 이미 중증"
  • 곽은영 기자
  • 승인 2018.05.17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주병은 ‘생활습관병’ 정확한 칫솔질과 정기검진으로 예방

[소비자경제=곽은영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환자들이 치료를 위해 병원을 가장 많이 찾는 질환 2위가 치주병이다. 1위가 감기인 것과 비교하면 치주병의 유병률이 얼마나 높은지 짐작할 수 있다.

치주병은 잇몸에 염증이 발생하는 것으로 과거 풍치 혹은 잇몸병으로 불렸던 질환이다. 만약 초기 염증 상태를 방치하면 나중에 턱뼈가 녹아 없어지거나 치아가 흔들리다 빠져버릴 수도 있어 초기 진단과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소비자경제>는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치주과 박준봉 교수의 자문을 통해 치주병의 심각성과 관리법에 대해 알아봤다.

- 치주병은 충치와는 다르다. 구체적으로 어떤 질환인가.
치과 질환 중 가장 흔하게 알고 있는 것이 충치와 치주병이다. 충치와 치주병은 전혀 다른 질환인데 쉽게 설명하자면 입 속 기둥인 치아에 생쥐가 구멍을 만든 것을 충치라고 한다면 생쥐가 기둥 주변의 땅을 파헤친 것을 치주병에 비유할 수 있다.

- 치주병이 왜 심각한 질환인가.
충치는 심하면 해당 치아 하나만 뽑으면 되지만 치주병은 심하면 여러 개의 치아를 한 번에 뽑아야 할 수도 있다. 요즘은 치아를 상실하게 될 경우 대부분 임플란트를 심는데 치주병으로 치아를 뽑게 되면 턱뼈의 소실이 크기 때문에 골이식 등 고도의 수술을 필요로 한다. 게다가 치주병이 개별적인 증상이 아니라 심장병, 폐렴, 당뇨병, 뇌졸중, 조기출산, 동맥경화증 등의 전신질환과 관계 있다는 연구결과도 발표된 바 있다. 이러한 심각성 때문에 치주병은 치료 이전에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한 질환이다.

- 어떤 증상이 나타나면 치주병을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야 하나.
치주병은 특별한 자각증상이 없거나 경미해 환자들이 쉽게 알아차리기가 어렵다. 피곤하거나 감기 기운이 있는 저녁에 잇몸이 근질거리거나 욱신거려서 병원을 가야겠다고 생각하다가도 숙면을 취한 다음 날이면 그 증상이 사라져 병원을 찾지 않아 초기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증상이 사라지는 것은 일시적일 뿐 입 속에서는 병이 계속 진행된다. 그러다 증상이 악화된 후 병원을 찾게 되면 보통 치아를 뽑자고 권하게 되는데 환자 입장에서는 멀쩡한 치아를 뽑으려 한다며 오히려 치과 치료에 대한 불신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 치주병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다른 질환과는 달리 치주병에는 확실한 예방법이 있다. 바로 정확한 칫솔질이다. 정확한 칫솔질로 구강위생관리를 하면 치주병을 예방할 수 있다. 또한 치주병은 생활습관병이다. 환자가 증상을 느낀다면 이미 중증으로 진행된 상황이기 때문에 항상 사전 점검이 필요하다. 자동차 정기점검을 주기적으로 하듯 정기적인 치과 내원검사가 필수다. 검진 주기는 상황에 따라 조금씩 다른데 40대 이후의 성인은 보통 6개월에 한 번씩 검진을 권한다. 그러나 결혼을 앞두고 있는 여성, 완경기 이후 여성, 60대 이상의 고령자, 장기적 전신질환자, 지체부자유자 등은 4개월에 한 번씩 검진 받는 것을 권한다. 또한 임신부, 당뇨병, 잇몸수술을 한 사람은 2~3개월에 한 번 내원해 검진할 것을 추천한다.

- 정확한 칫솔질이란 무엇인가.
칫솔질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치아와 치아 사이, 치아와 잇몸 사이를 닦는 것이다. 치아면은 칫솔질 하기가 쉽지만 치아와 치아 사이, 치아와 잇몸 사이는 제대로 닦지 않으면 잇몸병의 생길 확률이 높아진다. 방법은 치아와 잇몸 사이를 좌우로 짧게 문지른 후 회전하는 것이다. 순서는 오른쪽 아랫니 어금니 안쪽면을 시작으로 왼쪽 방향으로 모두 닦고, 윗니의 어금니 안쪽면을 왼쪽에서 오른쪽 방향으로 다시 닦아나가는 것이다. 이후 치아의 바깥면을 닦고 씹는면과 아랫니와 윗니를 닦는다. 어금니의 안쪽면과 혀도 빼놓지 말고 깨끗하게 닦아야 한다.

- 올바른 칫솔질을 위해서는 칫솔 선택도 중요한데.
환자들에게 가장 많이 받는 질문 중 하나가 바로 어떤 칫솔이 좋냐는 것이다. 칫솔의 모양이나 칫솔모의 단면은 칫솔질의 효능에 큰 차이를 주지 않지만 칫솔모는 치아 2개 반을 덮는 것이 좋다. 칫솔모의 강도는 잇몸 상태에 따라 선택하면 되는데 잇몸이나 치아에 문제가 없다면 중간 강도의 칫솔모를, 잇몸이 약하다면 부드러운 칫솔모를 선택하도록 한다. 이와 함께 치실, 치간칫솔, 잇몸 자극기 등 구강위생용품들도 필요하다. 무엇보다 가장 좋은 칫솔은 내게 맞는 칫솔로 칫솔모의 크기, 길이, 형태, 모의 강도 등에 대해서는 치과 전문의와 상담해 자신에게 맞는지 확인하는 것이 정확하다.

- 칫솔질을 할 때 주의할 습관이 있다면.
많은 사람들이 치약을 짜기 전이나 짠 후 칫솔모에 물을 묻힌다. 이렇게 하게 되면 칫솔질을 할 때 거품이 많이 나고 칫솔질이 잘 되는 기분이 들기 때문이다. 그러나 물은 묻히지 않는 것이 좋다. 또 치약은 칫솔모 속에 스며들도록 눌러 짜야 칫솔질 시 효과가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사임당로 34, 6층(서초동 대하빌딩)
  • 대표전화 : 02-2038-4446
  • 회장 : 한상희
  • 대표이사 : 윤대우
  • 발행인·편집인 : 윤대우
  • 법인명 : 소비자경제 주식회사
  • 제호 : 소비자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11
  • 등록일 : 2010-01-21
  • 발행일 : 2010-01-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지연
  • 소비자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소비자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pce@dailycn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