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한종희 삼성전자 사장 “TV는 소비자 선택이 중요”
[현장] 한종희 삼성전자 사장 “TV는 소비자 선택이 중요”
  • 오아름 기자
  • 승인 2018.04.17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QLED+마이크로LED TV 투 트랙 전략 유지
한종희 삼성전자 사장. (사진=오아름 기자)

[소비자경제=오아름 기자]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17일 2018년형 QLED TV를 공개하면서 “TV는 기술보다 소비자의 선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 사장은 이날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가진 ‘더 퍼스트룩 2018 코리아’ 기자간담회에서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게끔 다양한 시리즈 다양한 종류로 출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비자들의 판단에 의해 어떤 경쟁에서도 소비자 선택을 받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2018년형 QLED TV는 55형에서 82형까지 우선 출시되고 하반기 85형까지 추가해 총 17개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를 통해 75형 이상 TV시장에서 경쟁사와 2배 이상의 격차를 벌려 ‘초대형 TV 시대’를 선도하고 QLED TV를 필두로 13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의 기록을 이어갈 계획이다.

아울러 프리미엄 TV로 QLED와 마이크로 LED ‘투 트랙 전략’을 유지한다는 계획도 내놓았다.  

마이크로 LED TV는 100마이크로미터(㎛) 이하 초소형 LED를 이어 붙여 제작하는 TV로서 생산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단점이 있지만, 크기·형태·해상도에 제약이 없어 차세대 패널로 각광 받고 있다.

한 사장은 “마이크로 LED TV는 베트남에서 생산 및 공급될 계획이다. 크기는 146인치가 출시되고 상하 모델은 아직 미정”이라며 “오는 6월 가격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이전에 출시된 110인치 TV가 10만불이 조금 넘었다”며 “146인치는 그에 맞게 가격이 형성될 것으로 본다”고 부연 설명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75형 이상 초대형 시장은 매년 30~40% 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올해 약 180만대 규모 이상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올해 QLED TV 시리즈에 75형 이상을 중심으로 출시하며 초대형 라인업을 강화했다는 설명이다.

글로벌 기업들이 활발히 진입하고 있는 OLED TV와의 경쟁 구도에 대해 한 사장장은 “OLED, QLED의 싸움이라기 보단 소비자가 어떤 TV를 선택할지, 이것이 경쟁 요소”라며 “초대형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가진 굳건한 입지로 영원히 1등 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사임당로 34, 6층(서초동 대하빌딩)
  • 대표전화 : 02-2038-4446
  • 회장 : 한상희
  • 대표이사 : 윤대우
  • 발행인·편집인 : 윤대우
  • 법인명 : 소비자경제 주식회사
  • 제호 : 소비자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11
  • 등록일 : 2010-01-21
  • 발행일 : 2010-01-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지연
  • 소비자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소비자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pce@dailycn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