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이통3사 바늘구멍된 5G 주파수 확보 전쟁 본격화 되나
[이슈] 이통3사 바늘구멍된 5G 주파수 확보 전쟁 본격화 되나
  • 오아름 기자
  • 승인 2018.04.1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경매 앞두고 업계 긴장감 고조
(사진=소비자경제)

[소비자경제=오아름 기자] 5세대 이동통신 주파수 3.5㎓ 대역 경매 대상 폭이 당초 예상 폭보다 20㎒ 줄어들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동통신사업자 간 치열한 주파수 확보 전쟁이 본격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경매 대상 폭이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라며 말을 아끼고 있지만 통신사간 긴장감은 벌써부터 고조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류제명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최대폭을 내놓겠다는 원칙엔 변함이 없다. 경매 대상 대역 및 대역폭에 대해 확정된 바 없다"면서도 "혼간섭 우려가 제기되는 대역을 경매물건으로 내놓기 어렵다는 입장을 사업자들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이통사는 과기정통부로부터 '5G 주파수 3.5㎓ 대역에서 280㎒ 폭만을 경매 대상으로 한다'는 내용이 담긴 공문을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오는 19일 공청회 있을 것으로 예고돼 변수는 남아있지만 현재로선 280㎒ 폭이 경매 대상이 될 것이 유력한 상황이다.

이처럼 6월 주파수 경매 진행을 두 달 앞두고 예상했던 300㎒ 보다 20㎒ 적은 280㎒ 폭이 경매에 나올 것이 확실시되자 이통사들은 혼란에 빠졌다. 

주파수 대역폭을 100㎒씩 똑같이 나눠갖는 것은 불가능해져 최대 주파수 확보에 사활을 걸어야 하는 상황이 도래했기 때문이다.

◇ KT·LG유플러스 ‘패닉’

상황이 이렇자 일단 KT와 LG유플러스는 '주파수 보유 총량 제한'이 경매에 적용되기를 바랄 것으로 보인다. 

예컨대 100㎒로 총량이 제한될 경우, 대역폭을 가장 많이 가져가는 사업자와 그렇지 못한 사업자 간 차이가 크게 벌어지지 않아서다. 

KT 관계자는 "대역폭 차이가 2배 이상으로 벌어지지 않기 위해서는 할당 총량 제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SK텔레콤의 경우 300㎒를 내놔도 가입자 수가 많은 만큼 ‘100㎒+α’를 할당받아야 한다고 주장해왔지만 할당 폭이 줄면서 내심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전망대로 280㎒로 줄어들면 확보할 수 있는 대역폭이 더욱 줄 수 있다는 계산이다. SK텔레콤은 ‘주파수 보유 총량 제한’이 최소 120㎒ 이상을 유지하거나 경매 취지를 살려 이통사가 원하는 대역폭을 가져가는 방안을 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경제>와의 통화에서 “예상되는 주파수 경매 최저 입찰가격 총액은 3조 원(3.5㎓ + 28㎓) 수준”이라면서 “이는 최저 입찰가격일 뿐 3사의 경쟁이 불붙으면 낙찰액은 눈덩이같이 불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 경매 방식은 무기명 블록 방식 유력

아울러, 정부는 이번 5G 주파수 경매에 처음으로 무기명 블록 방식을 적용할 것이 유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원래 정부는 대표적인 무기명 블록 방식인 CCA(Combinatorial Clock Auction) 도입을 유력하게 생각했지만, 최근 CCA와 동시오름입찰(SMRA, Simultaneous Multi-Round Auction)의 혼합 방식인 CMRA(Combinatorial Multi-Round Auction)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무기명 블록 경매인 CCA는 여러 대역에서 넓은 주파수를 공급하면서 경매 주파수를 잘게 블록으로 쪼갠 뒤, 조합 입찰한다. 

만약 이번 경매 대상 주파수인 3.5㎓ 대역 280㎒폭을 20㎒씩 14개 블록으로 쪼개 CCA 방식으로 경매할 경우, 각 통신사가 원하는 만큼의 블록 수를 적어내면 그 결과에 따라 다음 라운드 진행 여부가 결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사임당로 34, 6층(서초동 대하빌딩)
  • 대표전화 : 02-2038-4446
  • 회장 : 한상희
  • 대표이사 : 윤대우
  • 발행인·편집인 : 윤대우
  • 법인명 : 소비자경제 주식회사
  • 제호 : 소비자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11
  • 등록일 : 2010-01-21
  • 발행일 : 2010-01-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지연
  • 소비자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소비자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pce@dailycn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