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머티리얼즈, 육불화텅스텐 누출 사과문 발표
SK머티리얼즈, 육불화텅스텐 누출 사과문 발표
육불화턴스텐 누출량 및 성분 논란 이어질 듯
  • 권지연 기자
  • 승인 2018.04.13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권지연 기자] 13일 오전 6시 36분쯤경북 영주에서 발생한 가스누출 사고와 관련해 SK머티리얼즈가 사과문을 발표했다.

SK머티리얼즈 장용호 대표이사는 “영주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 대표는 “영주시 가흥공단로에 위치한 SK머티리얼즈 WF6(육불화텅스텐) 1공장의 제품 저장 탱크 레벨 측정기 배관 부위에서 육불화텅스텐 액화가스가 약 40kg 누출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육불화텅스텐은 유독가스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영주시 및 시민 자치단체와 공동으로 조사단을 구성해 공장 주변 환경영향 평가를 진행하고 조사단이 제안하는 방법, 범위, 기준에 따라 완벽하게 복원하겠다"고 말했다. “진행 상황과 결과를 지역사회에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할 것”도 약속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누출량과 물질 성분에 관한 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앞서 경북소방본부는 “SK머티리얼즈 가스 생산공장에서 유독가스가 담긴 탱크가 폭발, 육불화텅스텐 약 1.8t이 누출됐다”고 밝혔다. 또한 육불화텅스텐은 사람이 들이마시면 호흡기가 손상될 수 있는 화학물질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