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4.27  update : 2018.4.27 금 09:22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소비자고발 소비자 제보
[소비자고발] 통신사 인터넷결합상품 과도한 경쟁 속 피해는 소비자 몫
(사진=소비자경제DB)

[소비자경제신문=권지연 기자] SKT, SKB, LG, KT 기가 인터넷 가입자 수가 100만을 넘었다. 초고속 인터넷 가입자 수도 이미 2천만 명을 돌파했다.

이런 가운데 TV와 인터넷 전화를 한꺼번에 사용할 수 있는 인터넷결합상품은 할인경쟁과 경품 지급 등을 내세우는 과도한 경쟁 속에 2007년부터 꾸준히 가입자 수가 늘어왔다.

가입할 때는 과도한 경쟁을 해서까지 모셔가지만 각종 피해에는 대처가 미흡해 소비자들의 불만도 함께 증가하는 추세다.

◆ 가입자 수 느는 만큼 소비자 불만도 증가

인터넷과 TV, 전화를 결합하면 할인율이 적용된다며 통신사들은 결합상품 가입을 적극 유도하고 있다.

하지만 서비스 장애로 불이익이 발생하거나 소비자 동의 없이 약정기간 연장을 하는 등의 다양한 유형의 피해 사례가 꾸준히 접수되고 있다. 피해보상에 관한 온도차도 발생한다.

소비자보호원에 따르면 인터넷결합서비스를 포함한 인터넷서비스 관련 불만 접수 건수는 2015년 466건, 2016년 458건, 2017년 537건으로 소폭이지만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 뭉치면 혜택 준다는 인터넷결합상품 해지할 땐 골칫덩어리 

광주광역시에 거주하는 강모 씨는 이사하면서 더 이상 SK브로드밴드를 사용할 수 없다는 말을 들었다. 이사하는 지역이 설치 불가 지역이라는 이유에서였다.

상담원이 위약금 없이 처리해주겠다고 해서 알겠다고 했는데 서라운드 셋톱박스(디지털 위성방송용 수신장비)는 위약금 35만 원을 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 서라운드 셋톱박스는 판매용이기 때문에 위약금 없이 회수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강 씨는“SK브로드밴드 설치 시 상담원이 가격 차이가 얼마 나지 않으니 일반 셋톱박스보다는 서라운드 셋톱박스를 써 보는게 좋겠다고 해서 사용했다. 판매용인 줄도 몰랐고 그런 언급조차 없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인터넷이 안 되는데 내가 이걸 어디에 쓰겠나. 반납할 테니 위약금 없이 해달라고 해도 안 된다고 하고 인터넷 설치도 불가 지역이어서 안 된다고 하니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강 씨는 수개월째 통신서비스 이용을 정지해 둔 상태다. 그는 “SK브로드밴드 가입 문의는 따로 창구까지 만들어 빠른 상담이 가능하도록 돼있다. 하지만 불만 접수 처리에 드는 소비자의 스트레스는 상당히 심하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통신유선결합상품 이용 시 모뎀, 셋톱박스, 무선 공유기 등의 장비를 임대해준다. 공정거래위원회도 설치 불가지역으로 이전 시 이동통신 계약을 제외한 결합상품 전체에 대한 위약금 없는 계약 해지를 해결기준으로 제시하고 있다.

하지만 SK브로드밴드 측은 “판매용 셋톱 같은 경우는 사용한 것을 회수해서 다시 사용할 수 있는 프로세스가 없어서 난감하다”는 입장이다.

복수의 피해자는 “통신사들이 이미 반납한 기기가 회수되지 않았다며 해지를 누락하거나 장기가입자를 위한 혜택인양 새 기기로 교체해 주고 슬그머니 약정을 늘리는 식으로 소비자를 기망해 온 것은 어제 오늘 일은 아니다”고 전했다.

통신사가 유선결합상품 장비를 일부러 수거하지 않는 식으로 해지방어를 해 왔다는 의심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뿌리 깊어 온 것을 알 수 있다.

방통위도 지난해 말, 통신사들이 기존 가입자로부터 해지 등록을 받은 이후, 상품권 제공 또는 요금 인하 등을 미끼로 사용자의 해지를 막는 '해지방어'를 지적하고 LG유플러스와 SK브로드밴드에 각각 과징금 8억 원과 1억4000만원을 부과한 바 있다. 

한국소비자연맹 정지연 사무총장은 <소비자경제>와의 통화에서 "통신사들의 과도하고 왜곡된 경쟁이 오히려 소비자 피해로 돌아가는 경우가 많다"며 "소비자들도 평소에 계약서를 꼼꼼히 보는 습관을 기르고 부당한 사안에는 소비자단체들을 통해 해결해가는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권지연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에세이] ‘거룩함’을 요구하는 시대

[소비자경제신문=칼럼] 30년 전 일이다. 중학교 2학년이었던 필자가 어느 날 아날로그 TV 채널을 돌리다가 희미한 영상 한 편을 발견했다. 옆집 전파가 잡힌 것이다. 영화는 '무릎과 무릎사이'. 제목도 이상했지만 내용은 당시 충격적이었다. 넋 놓고 끝까지 봤다.얼마나 쇼킹을 받았던지 사춘기 시절 한동안 볼펜이 잡히질 않았다. 지금이야 훨씬 강도 높은 영화들이 비일비재하지만 수십 년 전 영화로선 파격적이자 충격적인 소재를 담았다. 옆집에서 보던 방송이 잡히던 시절이었고 한 낮에 19금 영화를 동네 케이블 방송사에서 거

[이동주 칼럼] 사과와 권고

[소비자경제신문=칼럼] 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사망사건에 대해 담당교수 두 명이 구속되었습니다. 물론 앞으로 판결이 나와야겠지만 구속영장이 발부되었다는 것은 이 문제의 책임이 의사에게 있다는 것이 어느 정도 분명해진 것을 뜻하므로 이에 대해 저 또한 같은 의사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으로 유가족과 국민에게 깊은 사과와 위로의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이유야 어찌되었건 4명의 생명이 죽었고 누군가는 이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됩니다. 누군가에게 이러한 책임을 지게 해야만 하는 이유는 다시는 이런 일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박재형 칼럼] 미투운동의 양면

[소비자경제신문=칼럼] 2017년 10월 미국 헐리우드의 유명 영화제작자인 허비 웨인스타인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하였다는 여배우들이 소셜 미디어에 “#Me Too”라는 해시태그를 달면서 소위 미투운동이 시작되었습니다.당시 우리나라에서는 미투운동이 주목받지 못하였으나, 한 검사가 2018년 1월경 검찰 내부 통신망에 과거 검찰 간부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입었던 사실을 공개하고, 이후 텔레비전 인터뷰에까지 출연하여 자신의 피해사실을 공개한 것을 계기로, 우리나라에서도 미투운동이 크게 확산되기 시작하였습니다.특히 노벨상 후보로까지 거론되던 문

[데스크칼럼] 소비자 중심 금융개혁은 시대의 흐름이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7일 결국 사의를 표명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사표를 수리했다. 신임 원장으로 임명된 지 보름 만의 일이다. 더불어민주당 19대 비례대표 국회의원 출신인 김 전 원장이 금감원장에 임명된 이후 그는 보수 야당들의 눈엣가시였다.역대 금감원장은 초대 이헌재 전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해 금융감독위원회로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으로 분리되기 전 대체로 국가 경제와 금융 정책을 책임져온 정부 부처와 기관에서 위원으로, 조직의 수장으로 활동했던 인사들이었다. 이에 반해 김 전 원장은 시민단체 출신의 비례대표

[소비자법률] 사은품 끼워팔기 상조상품 계약 전 꼼꼼히 따져봐야 할 것들

[소비자경제신문=소비자법률칼럼] 갑과 을, 병은 은퇴 후 정기 등산모임으로 교류하면서 노년의 외로움을 함께 달래는 국민학교 동창들이다. 이번 산행 직후에는 상조서비스가 막걸리 안주로 올랐다. 서로 얘기를 나누다 보니, 각자 가입한 상조서비스에 대해 모두 불만과 불안을 토로했다. 갑은 지난 2008년 5월에 A상조업체의 월 3만원, 10년 만기 상조상품에 가입했다. 갑은 퇴직 후 하나뿐인 딸로부터 용돈을 받아 근근이 생활해 왔는데, 작년부터 형편이 어려워진 딸네로부터 용돈을 받기 곤란해지자 상조상품 만기만을 손꼽아 기다렸다. 왜냐하면

[소비자원 기고] 증가하는 어린이 식품알레르기 위해사고 대책 마련 시급하다

[소비자경제신문=기고] 식품알레르기란 특정 식품항원에 대한 과민반응을 말한다. 식품 섭취 후 발생하는 이상반응 중 면역반응에 의한 질환으로서 주요 증상으로는 두드러기, 혈관부종, 기관지 천식 등이 있고 심할 경우 과민성 쇼크나 심정지 등이 발생할 수 있다.또 상대적으로 성인에 비해 어린이에게 발생빈도가 높은 편으로 특히, 어린이들이 즐겨 찾는 초콜릿이나 과자 등 가공식품을 통한 식품알레르기 위해사고가 농산물이나 수산물 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따라서 안전사고 취약계층인 어린이 기호식품을 중심으로 가공식품에 대한 알레르기 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