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카자흐스탄 중앙아시아 최대 민관협력 도로사업 수주
SK건설, 카자흐스탄 중앙아시아 최대 민관협력 도로사업 수주
  • 임선영 기자
  • 승인 2018.02.08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아시아 최대 규모∙최초 인프라 민관협력 사업 체결
(사진=SK건설 제공)

[소비자경제=임선영 기자] SK건설이 카자흐스탄에서 올해 첫 개발형사업을 수주했다.

중앙아시아 최대 규모이자 카자흐스탄 최초의 인프라 민관협력사업이다.

SK건설은 지난 7일 카자흐스탄 수도 아스타나에서 카자흐스탄 투자개발부와 알마티 순환도로사업에 대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SK건설은 한국도로공사, 터키 알랄코, 마크욜 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에 참여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카자흐스탄의 경제수도인 알마티 인구 증가에 따른 교통 혼잡을 해소하기 위해 총연장 66km의 왕복 4~6차로 순환도로와 교량 21개, 인터체인지 8개를 건설 후 운영하고 정부에 이관하는 BOT방식의 개발형사업이다.

SK건설은 터키업체와 함께 EPC를, 한국도로공사는 운영을 맡는다.

카자흐스탄 최초이자 중앙아시아 최대의 민관협력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카자흐스탄 정부가 확정 수입을 지급하는 AP방식을 채택해 교통량 예측 실패에 따른 운영수입 변동 리스크가 없다는 특징이 있다.

SK건설은 지난해 2월 세계 최장 현수교인 터키 차나칼레 프로젝트에 이어 3월 이란 IPP사업, 12월 파키스탄 수력발전사업 등 2017년에만 총 3건의 개발형사업을 따내는 성과를 냈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SK건설이 카자흐스탄뿐만 아니라 독립국가연합에 진출하는 첫 사업이자 중국과 유럽을 연결하는 일대일로 도로의 일부라 의미가 크다.

이들 지역은 개발 잠재력이 커서 인프라사업 투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아시아 및 독립국가연합 인프라시장에 오는 2030년까지 총 26조 달러 규모의 투자가 예상된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사업기회가 큰 독립국가연합 시장에 첫 진출하게 돼 기쁘다”며 “SK건설의 강점인 도로, 터널 및 지하공간 등 건설 기술력과 개발형사업 역량을 살려 다양한 사업기회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사임당로 34, 6층(서초동 대하빌딩)
  • 대표전화 : 02-2038-4446
  • 회장 : 한상희
  • 대표이사 : 윤대우
  • 발행인·편집인 : 윤대우
  • 법인명 : 소비자경제 주식회사
  • 제호 : 소비자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11
  • 등록일 : 2010-01-21
  • 발행일 : 2010-01-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지연
  • 소비자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소비자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pce@dailycn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