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1.17  update : 2018.1.17 수 11:31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일반
[현장취재] 서울 시내버스 테이크아웃 커피 탑승 불가 조례시행 무용지물?시의회 조례 통과돼도 홍보부족 시민들 대부분 몰라
지난 4일부터 서울시 시내버스에 테이크아웃 커피를 들고 탑승할 수 없는 조례가 계도 기간 없이 시행돼 아직까지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 (사진=오아름 기자)

[소비자경제신문=오아름 기자] 서울시 시내버스에 테이크아웃 커피를 들고 탑승할 수 없는 시의회 조례가 지난 4일부터 계도 기간 없이 시행돼 논란이 예상된다.  

서울시는 지난달 29일 제19회 조례·규칙 심의회를 열고 내달 4일부터 시행되는 ‘서울특별시 시내버스 재정지원 및 안전 운행기준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공포안’을 의결했다. 

그러나 이 조례 자체를 모르는 시민들이 대부분이다. 9일 오전 출근길 버스안에서 테이크아웃 커피를 들고 탄 한 시민은 “서울시의회에서 그런 조례가 통과돼 시행되고 있는지도 몰랐다”고 했다.

해당 조례는 시내버스의 안전운행을 위해 마련된 것으로, 시내버스 운전자는 여객에게 피해를 줄 여지가 있는 음식물이 담긴 일회용 포장컵 혹은 그 밖에 불결·악취물품 등의 운송을 거부할 수 있다.

그러나  시행 첫날이었던 지난 4일 서울시 버스정책과에  접수된 불만제보 건수는 2건이었지만 커피컵을 손에 들고 버스를 타지 못하는 시민들의 불만이 부쩍 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 버스정책과 관계자는 <소비자경제>와의 통화에서 “버스기사가 운송거부는 할 수 있지만, 테이크아웃 커피를 들고 아예 못타는 건 아니다”며 “기사 재량에 맡기고 있다”고 말했다.

향후 홍보와 관련해선 “추후에 안내방송을 늘리는 것에 대해 계획하고 있고, 버스 운수회사와 협조해 정기적은 아니지만 1년에 1~2번 정도 캠페인을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오아름 기자  ajtwls0707@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소비자 중심 ‘MBC 뉴스’ 기대된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박경추 아나운서가 오랫동안 방송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궁금했다. 홍보실에 직접 전화했더니 담당직원은 정확한 답변을 못했다.필자는 약 19년 전부터 박경추 아나운서의 팬이었다. 과묵했던 남자 앵커들과 달리 생글생글한 그의 미소가 좋았다. 무엇보다 맑고 투명하고 또렷한 발음이 인상적이었다. “어떻게 저런 목소리를 낼 수 있을까?” 그가 말하는 뉴스는 귀에 속속 들어왔다. 그래서 그의 거취가 궁금했던 것이다.박경추 아나운서는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2012년 MBC ‘이브닝 뉴스’를 끝으로 모습을 감췄

[이동주 칼럼] '의학 드라마는 이제 그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여기저기에서 아프다며 소리치는 아우성으로 응급실은 시장바닥이나 다를 바 없었습니다. 응급실 베드는 모두 환자들로 꽉 차있었고 그 사이를 간호사들과 병원 직원들이 뒤엉켜 뛰어다니고 있었습니다. 며칠 밤을 샌 것 같은 퀭한 눈으로 그 사이에서 분주하게 돌아다니던 친구는 응급실 문 앞에 어정쩡하게 서있던 저를 발견하더니 얼굴이 환해졌습니다.그 친구는 의대 다닐 동안 저랑 별로 친하게 지내지도 않았는데 마치 구세주를 만난 것처럼 저에게 달려와 제 손을 꼭 잡으며 “왔구나”라며 과할 정도로 반갑게 인사를 건넸습니다.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현대판 음서제' 온상이 된 공직유관단체들의 채용비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아직도 정부 부처 산하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공직 유관단체 정규직을 선발하는 과정에 특혜 채용 비리가 판을 치고 있다. 이달 1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지난해 말 공직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 5년 동안 채용이 없었던 16개 단체를 제외한 256개 단체 중 200개 단체에서 채용비리가 946건에 달했던 것으로 밝혀졌다.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정지원, 임원 선임 승인 등을 받아야 하는 공직유관단체가 현대판 음서제도가 판을 치는 온상으로 변질됐던 셈이다. 채용비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