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1.17  update : 2018.1.17 수 11:31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애플, 이대로 썩은 사과 될라
오아름 기자.

[소비자경제신문=오아름 기자] 세계적으로 사랑을 받았던 애플이 배터리 게이트로 인해 소비자들에게 뜨거운 질책을 받고 있다. 

애플은 고의적으로 배터리 성능을 저하시킨 뒤, 상황을수습하기 위해 배터리 교체 지원 카드를 내놨다. 

애플은 공식 서비스 센터를 통해 아이폰6 이후에 나온 시리즈에 한해 배터리 교체 작업을 실시 중이다. 

교체 대상 모델은 ▲아이폰6 ▲아이폰6s ▲아이폰6플러스 ▲아이폰6s플러스 ▲아이폰se ▲아이폰7 ▲아이폰7플러스 총 7종이다. 국내 아이폰 배터리 교체 비용은 기존 10만원에서 3만4000원으로 인하됐다.

이는 배터리를 50% 이상 낮은 가격에 교체해 본인들의 꼼수를 만회하고, 덮어 보려는 얄팍한 선심성 보상 정책이다. 여기에도 애플은 끝까지 이익을 챙기겠다는 의도가 녹아 있어 소비자들의 불만을 가중하고 있는 셈이다. 

게다가 국내의 경우는 배터리 교체 일정 및 방법을 자세히도 알리지도 않고, 영문으로 설명문을 띄워 소비자의 비난까지 이어졌다.

이는 즉, 흡사 싫으면 관둬라의 애플의 무성의한 태도다.

또한, 애플은 지난 2일부터 국내에서도 배터리 교체 보상을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서비스 센터에선 배터리 재고가 없어 혼란을 빚고 있다.

한 센터에서는 배터리 물량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한 상황이다. 실제 아이폰6플러스 배터리를 교체하러 온 소비자는 배터리를 주문한 후 빈손으로 돌아가는 일이 당연시하게 느껴질 정도다.

현재 한누리에 소송 참여의사를 밝힌 아이폰 이용자가 30만명을 넘어서면서 대규모 소송인단이 꾸려질 전망이다. 한누리에서는 실제 소송인단 규모가 수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마치 수년간 쌓여왔던 소비자들의 서운함이 쌓여 폭발한 것으로 풀이된다. 

더불어 이번 사태는 애플에 장기적인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줄소송으로 인한 대규모 비용, 인력 투입과 기업 이미지 타격 및 신뢰도 하락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배터리 교체비용 할인이 아이폰 교체 수요 감소로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제기된다. 클레이즈의 마크 모스코위츠 애널리스트는 배터리 교체로 올해 아이폰 판매량이 당초 예상치보다 1600만대 정도 줄어들 수 있다고 분석한 바 있다.

애플은 이제 더이상 국내 소비자들을 홀대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며, 호의가 계속되면 권리인 줄 안다는 그 말을 기억하길 바란다. 

 

오아름 기자  ajtwls0707@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소비자 중심 ‘MBC 뉴스’ 기대된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박경추 아나운서가 오랫동안 방송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궁금했다. 홍보실에 직접 전화했더니 담당직원은 정확한 답변을 못했다.필자는 약 19년 전부터 박경추 아나운서의 팬이었다. 과묵했던 남자 앵커들과 달리 생글생글한 그의 미소가 좋았다. 무엇보다 맑고 투명하고 또렷한 발음이 인상적이었다. “어떻게 저런 목소리를 낼 수 있을까?” 그가 말하는 뉴스는 귀에 속속 들어왔다. 그래서 그의 거취가 궁금했던 것이다.박경추 아나운서는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2012년 MBC ‘이브닝 뉴스’를 끝으로 모습을 감췄

[이동주 칼럼] '의학 드라마는 이제 그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여기저기에서 아프다며 소리치는 아우성으로 응급실은 시장바닥이나 다를 바 없었습니다. 응급실 베드는 모두 환자들로 꽉 차있었고 그 사이를 간호사들과 병원 직원들이 뒤엉켜 뛰어다니고 있었습니다. 며칠 밤을 샌 것 같은 퀭한 눈으로 그 사이에서 분주하게 돌아다니던 친구는 응급실 문 앞에 어정쩡하게 서있던 저를 발견하더니 얼굴이 환해졌습니다.그 친구는 의대 다닐 동안 저랑 별로 친하게 지내지도 않았는데 마치 구세주를 만난 것처럼 저에게 달려와 제 손을 꼭 잡으며 “왔구나”라며 과할 정도로 반갑게 인사를 건넸습니다.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현대판 음서제' 온상이 된 공직유관단체들의 채용비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아직도 정부 부처 산하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공직 유관단체 정규직을 선발하는 과정에 특혜 채용 비리가 판을 치고 있다. 이달 1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지난해 말 공직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 5년 동안 채용이 없었던 16개 단체를 제외한 256개 단체 중 200개 단체에서 채용비리가 946건에 달했던 것으로 밝혀졌다.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정지원, 임원 선임 승인 등을 받아야 하는 공직유관단체가 현대판 음서제도가 판을 치는 온상으로 변질됐던 셈이다. 채용비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