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1.17  update : 2018.1.17 수 11:31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특검복덩이’로 다시 살펴 본 ‘한국판 플리바게닝’
신새아 기자

[소비자경제신문=신새아 기자] 최근 국정농단 사건 수사에서 검찰에 적극 협조했다는 이유로 ‘특검복덩이’ 또는 ‘특검도우미’라고 불리던 장시호씨가 법원에서 검찰의 구형 1년 6개월보다 더 센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이를 계기로 ‘플리바게닝 제도’에 대한 도입 여부에 대해 찬반논란이 뜨겁다. ‘범죄수사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이유로 제도도입을 찬성하는 의견과 ‘사법의 정의를 훼손한다’라는 이유로 반대 의견이 극렬히 맞서고 있다.

플리바게닝 제도란 피고인이 혐의를 인정하거나 다른 사람 혐의에 대해 증언하면 그 대가로 검찰이 형을 낮춰주거나 가벼운 죄목으로 다루는 일종의 '거래'다. 유죄협상제 또는 사전형량조정제도라고도 한다. 이 제도는 주로 미국에서 활용하고 있고, 영국이나 프랑스, 스페인 등 일부 국가에서도 제한적으로 채택하고 있다. 일본의 경우에는 내년 6월부터 자신의 범죄를 인정하고 수사에 협력하면 검찰이 구형량을 줄여주는 ‘사법거래’가 도입된다.

우리나라 현행법에는 공식적으로 플리바게닝 제도가 규정돼 있지 않다.

최근 대검찰청 검찰개혁위원회는 이달 초 전체회의에서 뇌물, 배임, 횡령 등 ’거악’으로 자리잡은 중대부패범죄에만 제한적으로 플리바게닝 제도를 도입하는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효율적이고 집중적인 수사를 통해 증거를 확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플리바게닝이 필요하다는 취지다. 이러한 범죄의 경우 관련자의 진술 없이는 혐의 입증이 어렵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현금으로 뇌물을 주고 받았을 경우 계좌추적을 해도 나오지 않기 때문에 뇌물을 건넨 공여자의 진술이 절대적인 증거가 될 수밖에 없다.

플리바게닝 제도를 도입할 필요성이 제기되는 건 이런 맥락에서다. 이번 국정농단 사건 역시 ‘깃털’이었던 장씨의 처벌을 강하게 하는 게 맞는 건지, 결국 ‘몸통’이었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범죄 사실에 대해 입증을 하는 게 맞는 건지는 비교해 볼 필요가 있는 것이다.

물론 자백을 대가로 범죄자의 형량을 덜어주는 것, 즉 사법 정의가 ‘거래의 대상’이 되는 것에 대한 논란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갈수록 범죄는 지능적이고 조직화 되어 가고 있다. 또한 개개인의 인권의식 향상과 의식수준의 선진화 등으로 갈수록 당사자로부터 필요한 진술을 확보하기도 어려워졌다.

플리바게닝은 조직적 범죄에서 범행을 지시한 윗선을 단죄하는 효과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 강자는 처벌을 피하고 약자만 희생양이 되는 현실을 언제까지 방치할 것인지 생각해 봐야한다.

무엇보다 제도 도입에 앞서 절대적 기준이 되어야 하는 건 ‘국민‘이어야 한다. 사법정의도 국민을 위해 실현돼야 할 가치다. 따라서 국민이 바라는, 국민의 염원을 실현하는 사법개혁이 되어야 한다. 어떤 가치를 선택하는 것이 진정 국민의 기본권 보장을 위하는 길인지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신새아 기자  saeah53@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새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소비자 중심 ‘MBC 뉴스’ 기대된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박경추 아나운서가 오랫동안 방송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궁금했다. 홍보실에 직접 전화했더니 담당직원은 정확한 답변을 못했다.필자는 약 19년 전부터 박경추 아나운서의 팬이었다. 과묵했던 남자 앵커들과 달리 생글생글한 그의 미소가 좋았다. 무엇보다 맑고 투명하고 또렷한 발음이 인상적이었다. “어떻게 저런 목소리를 낼 수 있을까?” 그가 말하는 뉴스는 귀에 속속 들어왔다. 그래서 그의 거취가 궁금했던 것이다.박경추 아나운서는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2012년 MBC ‘이브닝 뉴스’를 끝으로 모습을 감췄

[이동주 칼럼] '의학 드라마는 이제 그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여기저기에서 아프다며 소리치는 아우성으로 응급실은 시장바닥이나 다를 바 없었습니다. 응급실 베드는 모두 환자들로 꽉 차있었고 그 사이를 간호사들과 병원 직원들이 뒤엉켜 뛰어다니고 있었습니다. 며칠 밤을 샌 것 같은 퀭한 눈으로 그 사이에서 분주하게 돌아다니던 친구는 응급실 문 앞에 어정쩡하게 서있던 저를 발견하더니 얼굴이 환해졌습니다.그 친구는 의대 다닐 동안 저랑 별로 친하게 지내지도 않았는데 마치 구세주를 만난 것처럼 저에게 달려와 제 손을 꼭 잡으며 “왔구나”라며 과할 정도로 반갑게 인사를 건넸습니다.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현대판 음서제' 온상이 된 공직유관단체들의 채용비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아직도 정부 부처 산하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공직 유관단체 정규직을 선발하는 과정에 특혜 채용 비리가 판을 치고 있다. 이달 1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지난해 말 공직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 5년 동안 채용이 없었던 16개 단체를 제외한 256개 단체 중 200개 단체에서 채용비리가 946건에 달했던 것으로 밝혀졌다.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정지원, 임원 선임 승인 등을 받아야 하는 공직유관단체가 현대판 음서제도가 판을 치는 온상으로 변질됐던 셈이다. 채용비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