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12.14  update : 2017.12.13 수 19:35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경제 공공기관
역외탈세·국부유출 무역범죄 증가추세…올해 3628억원 적발관세청-금융정보분석원 협업 무역금융범죄 특별단속 결과
무역부당대출 받아 해외로 재산 빼돌린 국부유출 범죄 사례.(그래픽=관세청 제공)

[소비자경제신문=장병훈 기자] 국내 기업들이 재산국외도피를 비롯해 역외탈세 등 수출입 가격조작 형태로 해외무역을 악용한 국부유출 범죄 규모가 지난해에 비해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관세청은 6일 (기업들의) 비자금조성과 재산국외도피를 근절하기 위해 올해 2월부터 10개월간 무역금융범죄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총 3628억원 상당 수출입 관련 중대외환범죄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무역금융범죄는 무역차액 등을 해외로 빼돌리는 과정에서 재산국외도피 또는 불법자금을 합법적인 무역대금 등으로 가장해 자금세탁, 수출입가격을 조작해 무역대금을 편취하는 수법으로 공공재정을 가로채는 국부유출 범죄에 속한다.

유형별 단속실적을 보면, △수출입 거래를 악용해 편취한 무역금융이 1944억원, △해외 페이퍼컴퍼니를 이용한 재산국외도피 1021억원, △차명계좌를 이용한 자금세탁 663억원 등이다.

이는 전년에 실시한 특별단속으로 적발된 금액에 비해 12% 증가한 것이다.

이번 단속 결과 특이점은 회사 대표가 비자금 조성을 위해 해외로부터 철강재를 직수입하다가 해외 페이퍼컴퍼니를 중계상인 양 거래과정에서 끼워 넣고 수입가격을 고가 조작해 해외 페이퍼컴퍼니로 자금을 빼돌렸다. 이를 다시 해외 비밀계좌와 연계된 국제직불카드를 발급받아 국내 시중은행의 현금인출기(ATM)에서 현금을 인출하는 신종 수법이 적발됐다.

또 해외에서 편취한 자금의 출처를 은폐하기 위해 1만 달러 기준으로 우리나라 돈 약 850만원에 해당하는 싱가포르 달러를 이용해서 국내로 밀반입한 뒤 불법 환전하는 수법을 사용하기도 했다.

해외 페이퍼컴퍼니를 동원한 비자금 조성 사례.(그래픽=관세청 제공)

주요 적발사례로는 올해 18년 코스닥 상장을 위해 반도체 웨이퍼 수출가격을 고가로 조작한 후 그 수출채권을 금융기관에 매각한 자금으로 제품을 고가에 수입하는 방법을 반복인 ‘뺑뺑이 무역’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기업도 있었다.

이밖에도 해외 광산개발 등을 미끼로 국내 기업들로부터 받은 투자금을 해외 비밀계좌로 빼돌려 은닉하고 고액권 지폐 밀반입을 통해 국내로 불법 반입해 호화로운 사치생활을 즐긴 사례도 있다.

뿐만 아니라 국내 선주사와 해외 용선사간 용선계약을 알선하고 발생한 중개수수료 등을 해외 페이퍼컴퍼니 명의 계좌로 빼돌려 재산국외도피하고, 도피 자금을 회사대표 가족 등 국내 계좌로 분산 반입하는 방식으로 자금 세탁한 경우도 있었다.

관세청 외환조사과 김용철 과장은 “앞으로도 국내기업이 무역거래를 통해 비자금을 조성하거나 자금을 해외로 은닉하는 행위 등 중대외환범죄에 대해선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집중 단속할 것”이라며 “법 규정을 잘 몰라 지속 반복되는 경미한 절차위반 행위에 대해선 관련된 법 내용 설명회 개최 등을 통해 계도위주의 사전 예방활동을 적극적으로 병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병훈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새벽 에세이] 감사의 계절...가을이 저문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창 밖으로 아름다운 가을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알록달록 오색찬란한 나뭇잎들이 자신의 옷 자랑하기 여념이 없다. 살고 있는 아파트가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4계절 나무들의 변화를 생생히 관찰할 수 있다. 안방 창문 너머 감나무에 주먹만한 붉은 감이 주렁주렁 달려있다. 장석주 시인이 쓴 ‘대추 한 알’이 떠올랐다.‘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천둥 몇 개...’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 현판에 걸려 있던 시를 처음 접했을 때는 별 감흥이 없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멋진 시 라는 생각이 든다.

[이동주 칼럼] '의학 드라마는 이제 그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여기저기에서 아프다며 소리치는 아우성으로 응급실은 시장바닥이나 다를 바 없었습니다. 응급실 베드는 모두 환자들로 꽉 차있었고 그 사이를 간호사들과 병원 직원들이 뒤엉켜 뛰어다니고 있었습니다. 며칠 밤을 샌 것 같은 퀭한 눈으로 그 사이에서 분주하게 돌아다니던 친구는 응급실 문 앞에 어정쩡하게 서있던 저를 발견하더니 얼굴이 환해졌습니다.그 친구는 의대 다닐 동안 저랑 별로 친하게 지내지도 않았는데 마치 구세주를 만난 것처럼 저에게 달려와 제 손을 꼭 잡으며 “왔구나”라며 과할 정도로 반갑게 인사를 건넸습니다.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내로남불의 덫에 걸린 ‘슈퍼 공수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내걸었던 대선공약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선 전에는 가칭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로 불렸다.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18일 발표한 공수처 구성의 밑그림을 살펴보면 공수처장과 그 아래로 차장을 두고 검사 30~50명, 수사관 50~70명 수사인원을 갖춰 최대 122명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공수처의 수사대상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의원,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대법관, 헌법재판관, 광역지방단체장과 교육감 등 외에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