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2.20  update : 2018.2.19 월 17:31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신용카드 국세납부 수수료에 울며 겨자먹는 영세 자영업자들납세자 최고 1% 가까이 부담…“영세 자영업자 역차별 없애야”
(사진=소비자경제)

 

[소비자경제신문=신새아 기자]영세 자영업자들의 편익을 도모하고자 도입된 국세를 신용카드로 납부제도가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반면 납세자들의 ‘카드납부 수수료’에 대한 부담도 증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 제도가 도입된 이후 소득세와 부가가치세, 법인세 등 국세를 신용카드로 납부한 규모는 42조원을 넘어섰다. 

◇납부 편의, 카드납부한도 폐지…‘국세카드납부‘ 사용급증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8년 도입된 국세 카드납부는 이용률이 매년 증가해 7년 만에 건수는 9배, 금액은 189배 급등했다.

제도가 본격적으로 시행된 2009년 카드납부 건수와 금액은 26만 8000건, 2246억 원이었다. 지난해 국세 카드납부 건수는 243만 1000건, 금액은 42조 42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카드 납부가 편하다는 장점과 함께 납부한도가 폐지돼 이용사례가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국세를 카드로 납부할 시 같이 부담하게 되는 ‘신용카드 국세납부 대행 수수료’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는 상황.

현행법은 납세자가 신용카드 등으로 국세를 납부할 수 있는 근거 규정을 두고 이때 납부세액의 0.8%(체크카드 0.7%)에 해당하는 납부대행 수수료를 납세자가 부담하고 있다. 

국세카드로 납세할 경우 수수료 중 건당 290원을 납부대행사업자인 금융결제원이 건당 40원을 자금결제를 수행하는 위탁은행이, 나머지 액수를 카드사가 가져가는 구조인 것이다.

납세자가 부담한 수수료는 2008년 6억원에서 2011년 156억 원, 2013년 기준 262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2014년 이후부터는 국세청은 영업비밀이라는 이유로 카드 수수료 집계를 거부하고 있어 확인할 길이 없다.

◇국세 카드납부 수수료, 대기업·계열사 살찌우기?

이런 가운데 영세 상인들은 결제일까지 자금운용이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전체 국세 수납에서 차지하는 이용비율이 크다.

하지만 카드사들이 일반 서민들에게는 이 수수료를 다 받으면서 큰 고객인 대기업들에게는 수수료를 면제해주거나 몇 백 억 원까지도 환급해주고 있어 ‘역차별’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박명재 의원은 <소비자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신용카드로 세금을 납부하는 대상이 주로 소규모영세사업자나 서민일 것“이라며 ”체크카드 수수료 0.7%를 적용해 계산한 결과 지난해 납세자들이 부담한 카드납부 수수료는 2968억 원”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납세자들의 수수료 부담을 덜어 줄 제도 보완이 필요하다”며 “제도의 취지와는 다르게 카드사들은 대기업이 국세를 납부할 때는 수수료를 면제해 주고 있다”며 “현금 유동성이 부족한 영세 자영업자들을 위해 만들어진 제도의 본질과는 다르게 역차별을 하며 대기업 살찌우기를 하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에 납세자들의 수수료 부담을 덜어줄 방안이 마련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새아 기자  saeah53@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새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남산 안기부, 남영동 대공분실을 찾아서’

[소비자경제신문=윤대우 기자] 장안의 화제작 ‘1987’을 보고 영화 속에 등장한 남영동 대공분실(현 경찰청 인권센터)에 직접 가보고 싶었다. 창피한 고백이지만 1987년 6월 항쟁의 분수령이 된 그곳을 여태껏 한 번도 못 찾았다.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롯데리아 본사 바로 옆 건물이란 사실도 최근에 알았다.동시에 남산 국가안전기획부 옛 5별관(대공수사국) 건물도 눈으로 확인하고 싶었다. 잘 알다시피 치안본부의 상급 기관은 안기부였다. 영화 속 박 처장(김윤석 분)에게 지시했던 문성근 역할은 바로 ‘나는 새로 떨어뜨렸다’는 안기부장이다

[이동주 의학 칼럼] '배부른 돼지의 이야기'

[소비자경제신문=칼럼] 어느 정권에서나 의사들은 돈만 밝히는 나쁜 놈들이라는 인식은 공통적인 프레임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보니 의사들의 주장은 언제나 ‘배부른 돼지’들의 투정으로 여겨집니다. 얼마 전에 광화문에서 문재인 케어를 반대하는 의사들의 집회가 있었습니다만 이를 보도하는 신문기사의 댓글들을 보면 이러한 국민들의 정서를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습니다. ‘너희들은 도대체 돈을 얼마를 더 벌어야 만족하겠느냐’는 댓글들이 수두룩하며, 국민들 의료비 싸게 해주겠다는 정책인데도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이 자기네들 수입이 줄까봐 집단행동까지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현대판 음서제' 온상이 된 공직유관단체들의 채용비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아직도 정부 부처 산하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공직 유관단체 정규직을 선발하는 과정에 특혜 채용 비리가 판을 치고 있다. 이달 1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지난해 말 공직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 5년 동안 채용이 없었던 16개 단체를 제외한 256개 단체 중 200개 단체에서 채용비리가 946건에 달했던 것으로 밝혀졌다.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정지원, 임원 선임 승인 등을 받아야 하는 공직유관단체가 현대판 음서제도가 판을 치는 온상으로 변질됐던 셈이다. 채용비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