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12.13  update : 2017.12.13 수 19:35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라이프 패션‧뷰티
低자극 넘어 ‘無자극’ 화장품 뜬다유해물질 논란으로 EWG 그린 등급 화장품 찾는 소비자 크게 늘어

[소비자경제신문=최빛나 기자] 안전한 화장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유해성분 평가 기준인 EWG 그린 등급을 충족하면서 유해성분 제로를 추구하는 ‘무자극’ 화장품이 시장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국내 대표 ODM 제조사인 한국콜마는 최근 EWG 그린 등급 제품에 대한 개발 의뢰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EWG는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비영리 환경운동 단체로 화장품과 퍼스널케어 제품에 대한 원료 유해성을 0~10 등급으로 평가한다. EWG 그린 등급은 이 중 0~2 등급, 즉 모든 성분이 탁월한 안전성을 인정 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현숙 한국콜마 수석연구원은“최근 EWG 그린 제품 개발건수가 전체 개발건수의 과반수를 넘어섰다”며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 각종 유해물질 검출 논란이 이어지며 화장품 성분이 안전한 지 따지는 소비자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화장품 성분별 등급을 손쉽게 알아낼 수 있는 ‘화해(화장품을 해석하다)’ 어플의 등장으로 안전한 무자극 화장품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

한국콜마는 이러한 흐름을 반영해 코스메틱 브랜드 랩노(LabNo)와 손잡고 크림부터 오일, 앰플, 립밤 등 모든 제품 라인업에서 유해성분 제로인 ‘무자극’ 화장품을 개발했다.

랩노(LabNo)는 지난해 11월 론칭 이후 임산부나 예민한 피부를 가진 여성 등 안심성분 화장품을 중요시하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끄는 데 성공한 코스메틱 브랜드다. 특히 ‘4SP 세이프 립밤’은 국내 브랜드로 유일하게 성분 좋은 착한 립밤으로 선정되어 화제가 된 바 있고, 지난 10월 일부 립밤에서 발암 물질 검출 논란이 된 후 주문량이 급증하여 품절 사태를 맞기도 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랩노 전체 라인업의 모든 성분에 대해 피부 저자극 테스트를 거칠 뿐 아니라 화장품에 널리 사용되는 20가지 주의성분을 첨가하지 않고 14가지 주의성분 무첨가 테스트를 거친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안전성은 물론 흡수력을 높인 제형을 완성해 피부안전성과 효능·효과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성공했다.

그 중 아이부터 임산부까지 유해의심성분 0%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피부장벽강화 라인인 ‘4SP’ 라인, 극도로 예민하고 손상된 피부를 진정시키고 재생을 돕는 ‘시칼로에’ 라인, 안데스 로즈힙오일, 이데베논 등을 활용한 안티에이징 ‘리프티드’ 라인은 랩노를 대표하는 무자극 화장품이다.

랩노 관계자는 “최근 안전한 화장품의 상징 EWG 그린 등급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크게 늘어났음을 실감한다”며 “ODM 제조사인 한국콜마와 함께 ‘유해성분 제로’를 실현한 더 다양한 라인업 개발에 계속 도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빛나 기자  vitnana2@gmail.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빛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새벽 에세이] 감사의 계절...가을이 저문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창 밖으로 아름다운 가을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알록달록 오색찬란한 나뭇잎들이 자신의 옷 자랑하기 여념이 없다. 살고 있는 아파트가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4계절 나무들의 변화를 생생히 관찰할 수 있다. 안방 창문 너머 감나무에 주먹만한 붉은 감이 주렁주렁 달려있다. 장석주 시인이 쓴 ‘대추 한 알’이 떠올랐다.‘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천둥 몇 개...’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 현판에 걸려 있던 시를 처음 접했을 때는 별 감흥이 없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멋진 시 라는 생각이 든다.

[이동주 칼럼] '의학 드라마는 이제 그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여기저기에서 아프다며 소리치는 아우성으로 응급실은 시장바닥이나 다를 바 없었습니다. 응급실 베드는 모두 환자들로 꽉 차있었고 그 사이를 간호사들과 병원 직원들이 뒤엉켜 뛰어다니고 있었습니다. 며칠 밤을 샌 것 같은 퀭한 눈으로 그 사이에서 분주하게 돌아다니던 친구는 응급실 문 앞에 어정쩡하게 서있던 저를 발견하더니 얼굴이 환해졌습니다.그 친구는 의대 다닐 동안 저랑 별로 친하게 지내지도 않았는데 마치 구세주를 만난 것처럼 저에게 달려와 제 손을 꼭 잡으며 “왔구나”라며 과할 정도로 반갑게 인사를 건넸습니다.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내로남불의 덫에 걸린 ‘슈퍼 공수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내걸었던 대선공약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선 전에는 가칭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로 불렸다.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18일 발표한 공수처 구성의 밑그림을 살펴보면 공수처장과 그 아래로 차장을 두고 검사 30~50명, 수사관 50~70명 수사인원을 갖춰 최대 122명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공수처의 수사대상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의원,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대법관, 헌법재판관, 광역지방단체장과 교육감 등 외에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