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패키징, 유가증권시장 상장...삼양사 지분 51%
삼양패키징, 유가증권시장 상장...삼양사 지분 51%
700억원 투자 생산 라인 증설 신제품 도입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7.11.29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삼양패키징)

[소비자경제=최빛나 기자] 삼양그룹 계열사 페트 패키징 기업인 삼양패키징이 29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

삼양패키징은 삼양그룹의 신규 사업 투자 성공 사례로 꼽힌다. 삼양그룹은 79년 국내 최초로 페트병 생산을 시작해 국내 최초의 내압, 내열 용기를 개발하는 등 국내 페트 패키징 시장을 선도했다.
 
삼양패키징은 2014년 삼양사로부터 물적분할해 설립됐다. 이듬해 7월 ‘아셉시스글로벌’을 합병해 국내 1위의 페트 패키징 기업으로 발돋움 했다. 현재 삼양사는 삼양패키징의 지분 51%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해 삼양패키징은 경쟁 시장 내 페트 패키징 58%, 아셉틱 음료 OEM/ODM(주문자상표부착생산/제조자개발생산) 시장 100%의 점유율을 달성하며 매출 3,101억 원, 영업이익 409억 원을 기록했다.

삼양그룹은 이번 상장을 계기로 패키징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약 700억 원을 투자해 설비 증설과 신제품 발매를 추진 중이다.

이경섭 삼양패키징 대표이사는 “국내 최대의 공급대응력, 기술력을 바탕으로 아셉틱 음료, 카토캔 등 고부가가치 제품을 확대해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한편, 국내 음료 시장은 2006년 3조2천억원에서 2015년 5조2천억원으로 연평균 6% 성장했다. 글로벌 시장 자료(ALL4PACK)에 따르면 글로벌 패키징 시장은 2015년부터 연평균 5% 성장해 2020년까지 9980억 달러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를 근거로 같은 기간 동안 페트 용기시장도 연평균 4.4%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