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12.14  update : 2017.12.13 수 19:35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경제 CEO-DATA
롯데건설, 주택사업‧해외진출 집중…5조원 매출 달성 가시화올 상반기 매출‧순이익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7.48%‧201.8% 상승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

[소비자경제 = 이다정 객원기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종합건설사 롯데건설이 주택사업 부문에 집중하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 매출을 대폭 끌어올리는데 성공했다. 이에 올해 하석주 대표이사의 목표 매출액인 5조원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경영평가 전문 CEO랭킹뉴스의 데이터 분석 평가 시스템에 따르면 롯데건설은 2017 경영평가에서 수익성 A와 안전성 AA, 활동성 AA+를 나타내며 종합평가 BBB로 우수한 성적을 나타냈다.
 
회계보고서를 살펴보면 지난해 롯데건설의 총매출은 4조6663억 원으로 전년(4조1282억 원) 대비 5381억 원 대폭 상승했다. 순이익에서는 지난해 115억 원을 기록해 전년 보다 19억 원 차익을 남겼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약 1000억 원 상승한 2555억 원을 찍었다.
 
올해 상반기 별도기준 매출은 2조5567억 원, 영업이익 1993억 원의 성적을 냈다.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봤을 때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각각 27.48%, 201.8% 상승하는 쾌거를 올렸다.
 
지난해부터 큰 폭으로 상승하기 시작한 수익성은 올해 2월 하석주 대표이사가 취임한 후에도 지속됐다. 그간 부동산 경기개선에 따라 주택사업 부문에 집중한 결과 수주한 사업이 착공에 들어가면서 큰 효과를 본 것이다.
 
롯데건설 매출 가운데 주택사업 비중은 2014년 27%에서 지난해에는 37.1%, 올해 상반기에는 49%를 나타냈다. 올 하반기까지 주택사업 비중을 약 52% 까지 올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동남아 등 해외시장 진출 판로를 모색하고 있다. 정부의 8.2 대책 등에 따른 여파에 대비해 주택사업에만 치중하지 않고 폭넓은 사업 분야에서 매출 균형을 맞추기 위해서다. 하 대표이사가 취임 후 가장 먼저 방문한 해외 출장지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말레이시아 조호바르 화공플랜트 현장이었다.
 
이외에도 베트남 하노이와 다낭, 호찌민 등 사업지를 순차 방문하는 등 동남아 시장 진출을 위한 초석을 다지고 있다.
 
지난 1952년 평화건업사로 문을 연 롯데건설은 정부 전매청 공사 수주를 시작으로 대형 건물을 잇달아 쌓아 올리며 우리나라 10대 건설사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1998년 12월 서울 서초동 교대 옆에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고급아파트 ‘롯데캐슬’을 선보여 브랜드 가치를 높였다. 올해 4월에는 국내 최고층 건물 ‘롯데월드타워’를 완공해 명품 공간 탄생이라는 평을 받았다.
 
롯데월드타워는 지난 1987년 사업지를 선정한 후 2O여년이 지난 2010년 11월 착공해 올해 4월 개장하기까지 30년을 공들인 롯데그룹의 숙원사업이다.
 
롯데건설은 “주택사업 부문 매출 성장과 함께 다른 부문도 성장할 수 있도록 초석을 다지는데 집중하고 있다”며 “국내를 대표하는 건설사에 안주하지 않고 세계로 뻗어나가겠다”고 전했다.

이다정 객원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새벽 에세이] 감사의 계절...가을이 저문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창 밖으로 아름다운 가을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알록달록 오색찬란한 나뭇잎들이 자신의 옷 자랑하기 여념이 없다. 살고 있는 아파트가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4계절 나무들의 변화를 생생히 관찰할 수 있다. 안방 창문 너머 감나무에 주먹만한 붉은 감이 주렁주렁 달려있다. 장석주 시인이 쓴 ‘대추 한 알’이 떠올랐다.‘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천둥 몇 개...’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 현판에 걸려 있던 시를 처음 접했을 때는 별 감흥이 없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멋진 시 라는 생각이 든다.

[이동주 칼럼] '의학 드라마는 이제 그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여기저기에서 아프다며 소리치는 아우성으로 응급실은 시장바닥이나 다를 바 없었습니다. 응급실 베드는 모두 환자들로 꽉 차있었고 그 사이를 간호사들과 병원 직원들이 뒤엉켜 뛰어다니고 있었습니다. 며칠 밤을 샌 것 같은 퀭한 눈으로 그 사이에서 분주하게 돌아다니던 친구는 응급실 문 앞에 어정쩡하게 서있던 저를 발견하더니 얼굴이 환해졌습니다.그 친구는 의대 다닐 동안 저랑 별로 친하게 지내지도 않았는데 마치 구세주를 만난 것처럼 저에게 달려와 제 손을 꼭 잡으며 “왔구나”라며 과할 정도로 반갑게 인사를 건넸습니다.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내로남불의 덫에 걸린 ‘슈퍼 공수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내걸었던 대선공약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선 전에는 가칭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로 불렸다.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18일 발표한 공수처 구성의 밑그림을 살펴보면 공수처장과 그 아래로 차장을 두고 검사 30~50명, 수사관 50~70명 수사인원을 갖춰 최대 122명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공수처의 수사대상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의원,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대법관, 헌법재판관, 광역지방단체장과 교육감 등 외에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