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11.24  update : 2017.11.24 금 17:37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통신
카카오, 신규 캐릭터 ‘니니즈(NINIZ)’ 공개렛서팬더·토끼·펭귄 등 동물 모티브 캐릭터 7종류 구성
니니즈 단체. (사진=카카오)

[소비자경제신문=오아름 기자] 카카오가 5년만에 새로운 캐릭터 시리즈를 선보인다.

카카오는 14일 신규 캐릭터 시리즈 ‘니니즈(NINIZ)’를 공개했다. 전 국민의 사랑을 받는 ‘카카오프렌즈’를 선보인 후 5년 만이다.

‘&카카오’, ‘카카오아이템친구’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통해 니니즈 이모티콘을 받아볼 수 있으며, 니니즈 홈페이지에서 캐릭터의 세계관과 배경 등 상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니니즈’의 캐릭터들은 동물을 모티브로 한 친숙하고 귀여운 외모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겉모습과는 달리 반전 있는 성격과 행동, 미스테리하고 독특한 세계관을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니니즈는 우주 어딘가 위치한 미지의 공간 ‘스노우타운’ 에 함께 모여 살고 있으며, 각각 독특한 스토리와 배경을가지고 있다.

총 7종류의 동물 캐릭터로 △복수를 꿈꾸는 외계인 렛서팬더 ‘팬다’ △원래는 북극곰이었지만 토끼가 돼버린 ‘스카피’ △추운 것을 매우 싫어하는 쌍둥이 펭귄 ‘케로&베로니’ △존재부터 비밀에 쌓인 공룡 ‘죠르디’ △초콜릿을 맹목적으로 사랑하는 하프물범 ‘앙몬드’ △자칭 탐정 콤비, 탈색한 까마귀와 하마 ‘콥&빠냐’ 가 가상의 세계 스노우 타운에서 얽히고 섥힌 관계를 이루고 살아가고 있다는 설정이다. 

독특한 세계관과 배경 설정, 캐릭터간의 기묘한 관계는 니니즈에 대한 많은 이용자들의 관심과 기대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니니즈 기획과 출시를 맡은 카카오 브랜드센터의 최경국 이사는 “니니즈는 카카오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재미를 제공함으로써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며 “이모티콘 생태계를 구축하고 캐릭터 시장을 확대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니니즈를 비롯한 많은 캐릭터들이 카카오에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는 이날부터 ‘&카카오’, ‘카카오아이템친구’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맺은 이용자들에게 니니즈 카카오톡 이모티콘을 무료로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아울러 니니즈 홈페이지, 카카오톡 채널탭 등에서 니니즈에 대한 다양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오아름 기자  ajtwls0707@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새벽 에세이] 감사의 계절...가을이 저문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창 밖으로 아름다운 가을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알록달록 오색찬란한 나뭇잎들이 자신의 옷 자랑하기 여념이 없다. 살고 있는 아파트가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4계절 나무들의 변화를 생생히 관찰할 수 있다. 안방 창문 너머 감나무에 주먹만한 붉은 감이 주렁주렁 달려있다. 장석주 시인이 쓴 ‘대추 한 알’이 떠올랐다.‘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천둥 몇 개...’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 현판에 걸려 있던 시를 처음 접했을 때는 별 감흥이 없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멋진 시 라는 생각이 든다.

[이동주 의학 칼럼] '그럴듯한 이야기'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평소에 두통으로 고생하시는 분들을 위해서 최근 논문에 소개된 내용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대부분의 두통은 뇌 혈류량이 부족해지면서 혈관에 분포되어있는 신경이 과민해지면서 생기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Houston에 있는 Angeles대학병원의 Joc verlander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머리가 아픈 쪽의 반대편으로 누워서 자게 될 경우 통증이 있는 뇌부위의 혈류가 줄어들어서 통증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머리가 아픈 쪽이 아래로 향할 수 있도록 누워서 잘 것을 권유했습니다. 오른쪽 머리가 아프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내로남불의 덫에 걸린 ‘슈퍼 공수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내걸었던 대선공약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선 전에는 가칭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로 불렸다.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18일 발표한 공수처 구성의 밑그림을 살펴보면 공수처장과 그 아래로 차장을 두고 검사 30~50명, 수사관 50~70명 수사인원을 갖춰 최대 122명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공수처의 수사대상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의원,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대법관, 헌법재판관, 광역지방단체장과 교육감 등 외에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