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2.20  update : 2018.2.20 화 17:37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여행·레저·숙박
한화 아쿠아플라넷의 풍성한 수험생 할인 이벤트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운영하는 한화 아쿠아플라넷은 그간 수능으로 지친 수험생을 위해 다양한 할인 이벤트를 준비했다. (사진=한화호텔앤드리조트)

[소비자경제신문=나승균 기자]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운영하는 한화 아쿠아플라넷은 그간 수능으로 지친 수험생을 위해 다양한 할인 이벤트를 준비했다.

먼저 서울의 랜드마크 63빌딩에 위치한 한화 아쿠아플라넷63은 오는 30일까지 수험생 본인에게 아쿠아플라넷63 입장권을 1만원에 판매한다. 

프랑스 프리미엄 베이커리 에릭케제르 63점에서도 수험생에게 아메리카노와 케이크 1종 세트 메뉴를 정가 대비 50% 할인해 5000원에 제공한다.

아쿠아플라넷 제주는 수험생 본인과 동반 1인까지 50% 할인을 제공하며 아쿠아플라넷 여수는 패키지권을 수험생 본인 50%, 동반 3인까지 20% 할인해준다. 

아쿠아플라넷 일산은 수험생 외에도 중고등학생이나 대학생뿐만 아니라 교복을 입은 모든 사람들에게 아쿠아플라넷 입장권 1만1000원, 얼라이브 스타까지 관람할 수 있는 패키지권을 1만2000원에 판매한다. 아쿠아플라넷63을 제외한 모든 지점 수험생 할인은 12월 31일까지 진행하며 대인 요금 기준으로 중복할인 불가다. 또한 수능 수험표 및 본인 확인이 가능한 신분증은 반드시 지참해야 할인이 적용된다.

한편 한화 아쿠아플라넷 공식 페이스북에서는 수능을 본 가족이나 친구를 댓글에 소환하는 ‘수능대박 그뤠잇’ 이벤트를 진행한다. 16일부터 22일까지 참여할 수 있는 이번 이벤트는 던킨도너츠 기프티콘과 편의점 모바일 상품권 등을 제공한다. 당첨자 발표는 24일이다.

 

나승균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승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남산 안기부, 남영동 대공분실을 찾아서’

[소비자경제신문=윤대우 기자] 장안의 화제작 ‘1987’을 보고 영화 속에 등장한 남영동 대공분실(현 경찰청 인권센터)에 직접 가보고 싶었다. 창피한 고백이지만 1987년 6월 항쟁의 분수령이 된 그곳을 여태껏 한 번도 못 찾았다.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롯데리아 본사 바로 옆 건물이란 사실도 최근에 알았다.동시에 남산 국가안전기획부 옛 5별관(대공수사국) 건물도 눈으로 확인하고 싶었다. 잘 알다시피 치안본부의 상급 기관은 안기부였다. 영화 속 박 처장(김윤석 분)에게 지시했던 문성근 역할은 바로 ‘나는 새로 떨어뜨렸다’는 안기부장이다

[이동주 의학 칼럼] '배부른 돼지의 이야기'

[소비자경제신문=칼럼] 어느 정권에서나 의사들은 돈만 밝히는 나쁜 놈들이라는 인식은 공통적인 프레임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보니 의사들의 주장은 언제나 ‘배부른 돼지’들의 투정으로 여겨집니다. 얼마 전에 광화문에서 문재인 케어를 반대하는 의사들의 집회가 있었습니다만 이를 보도하는 신문기사의 댓글들을 보면 이러한 국민들의 정서를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습니다. ‘너희들은 도대체 돈을 얼마를 더 벌어야 만족하겠느냐’는 댓글들이 수두룩하며, 국민들 의료비 싸게 해주겠다는 정책인데도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이 자기네들 수입이 줄까봐 집단행동까지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현대판 음서제' 온상이 된 공직유관단체들의 채용비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아직도 정부 부처 산하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공직 유관단체 정규직을 선발하는 과정에 특혜 채용 비리가 판을 치고 있다. 이달 1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지난해 말 공직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 5년 동안 채용이 없었던 16개 단체를 제외한 256개 단체 중 200개 단체에서 채용비리가 946건에 달했던 것으로 밝혀졌다.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정지원, 임원 선임 승인 등을 받아야 하는 공직유관단체가 현대판 음서제도가 판을 치는 온상으로 변질됐던 셈이다. 채용비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