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6.19  update : 2018.6.18 월 16:56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소비자고발 소비자 고발
대책없는 온라인ㆍTV홈쇼핑 해외 여행패키지 상품 소비자 피해여행사 측 잘못 소비자 피해 나몰라라 보상 기준 허술
(이미지 자료=BC카드)

[소비자경제신문=나승균 기자] 최근 온라인과 TV홈쇼핑을 통해 해외여행 패키지 상품이 늘어나면서 소비자 불만족 분쟁은 크게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7년(2010년~2016년)간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해외여행 소비자불만은 9만2462건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10년 7295건이던 것이 2016년 1만8457건으로 153.0% 증가했다. 

◇여행사 패키지 상품 의무불이행해도 숙박비만 보상 

소비자가 구매한 여행 패키지 일정에 차질이 생겨도 여행사 측은 일정 금액만 보상해줄 뿐 별다른 피해 보상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또 이를 보호할만한 법적 근거도 미비해 여행사들의 무책임한 영업에 관계당국의 단속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1. N여행사에서 지난 9월 26일 리스본행 패키지 여행을 구매한 A씨 포함 31명은 일정을 출발 당일 독일 프랑크푸르트를 경유해 리스본으로 가야 했다. 하지만 가이드의 미숙함으로 인해 프랑크푸르트 공항서 리스본행 탑승 수속을 놓치고 말았다. 그 다음날 오전 6시와 11시, 13시까지 대체편을 기다릴 수밖에 없었고 여행일정에 큰 차질을 빚었다. 그럼에도 여행사 측은 각각 7만원, 11만원, 13만원을 환불해주었다. 이 환불금액은 리스본에서 지낼 하루 숙박비였다.

A씨를 비롯한 여행객들은 보딩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 이를 어필하기를 가이드에게 요구했지만 여행사측 가이드는 ‘좀 더 기다리라’는 말만 되풀이했다고 한다. 여행객들은 리스본행 여객기를 타지 못하고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 뜬 눈으로 지샜다. 이후 N여행사는 취소된 일정에 대한 보상으로 숙박비 명목의 금액만을 제시한 것.

A씨는 <소비자경제>와 통화에서 “공항 직원이 혼잡을 이유로 탑승 수속을 막고 있었고, 가이드는 이에 손을 놓고 있는 상황이었다”며 “돈 몇 푼이 중요한 게 아니라 여행사의 귀책 사유로 일정에 차질을 빚었음에도 사과는커녕 진행하지 못한 일정에 대한 ‘환불’이라며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것이 더 화난다”고 말했다.

◇허술한 '소비자분쟁해결기준' 물질적 손해만 보상  

이처럼 여행사 측은 패키지 상품을 팔고 문제가 발생하면 나몰라라는 식이다. 여기에는 소비자원에 제시하고 있는 허술한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이 한 몫을 하고 있다.

여행계약의 이행에 있어 여행종사자의 고의 또는 과실로 여행자에게 손해를 끼쳤을 경우 여행자가 입은 손해보상을 요구할 수 있다. 하지만 여기에 시간적인 손해나 정신적인 손해는 그 범위를 증명하기가 어려워 대개 물질적인 손해만을 들어 보상해주기 마련이다.

여행객들은 진행하지 못한 일정을 단지 진행하지 못한 숙박비 명목으로 ‘환불’ 받는 것이 고작인 셈이다.

공항이나 항공사마다 해당 공항에서 국제 환승을 시도할 때에 드는 최소한의 시간(MCT : Minimum Connection Time)을 제시하고 있지만 이는 여러 예외 상황을 제외한 모든 것이 ‘정상’일 경우 계산한 시간이라는 것이 업계 전문가의 설명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경제>와의 통화에서 “약 2시간에 걸친 환승 시간이 있었음에도 타지 못한 것이 의아하다”며 “시간이 여유 있음에도 ‘기다리라’는 말과 함께 탑승 수속을 놓친 것은 명백한 여행사 가이드 잘못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16년부터 2017년 10월 29일까지 여행 관련 소비자 상담 건수를 조회해본 결과, 2만7226건으로 이중 계약불이행은 4629건으로 전체 17%를 차지했다.

 

나승균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승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에세이] ‘거룩함’을 요구하는 시대

[소비자경제신문=칼럼] 30년 전 일이다. 중학교 2학년이었던 필자가 어느 날 아날로그 TV 채널을 돌리다가 희미한 영상 한 편을 발견했다. 옆집 전파가 잡힌 것이다. 영화는 '무릎과 무릎사이'. 제목도 이상했지만 내용은 당시 충격적이었다. 넋 놓고 끝까지 봤다.얼마나 쇼킹을 받았던지 사춘기 시절 한동안 볼펜이 잡히질 않았다. 지금이야 훨씬 강도 높은 영화들이 비일비재하지만 수십 년 전 영화로선 파격적이자 충격적인 소재를 담았다. 옆집에서 보던 방송이 잡히던 시절이었고 한 낮에 19금 영화를 동네 케이블 방송사에서 거

[이동주 칼럼] 미신과의 전쟁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59세 여자 환자였습니다. 저에게 고혈압과 당뇨로 처방을 받던 환자분이었는데 이 환자분이 어느 때부터인지 병원을 방문하지 않았었습니다. 다른 곳에서 약을 받고 있나, 이사를 갔나 하던 차에 얼마 전에 그 분이 오랜만에 병원에 내원하였습니다.오랜 시간동안 그분이 방문하지 않았어도 제가 그분을 기억할 수 있었던 이유는 그분이 워낙 신앙생활을 열심히 하는 분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분은 신앙심이 깊은 분이다보니 같은 기독교인이라는 이유로 저에게 많은 동질감을 표하며 신뢰하셨던 분이었기에 제가 특별히 잊지 않을 수 있었

[박재형 칼럼] 미투운동의 양면

[소비자경제신문=칼럼] 2017년 10월 미국 헐리우드의 유명 영화제작자인 허비 웨인스타인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하였다는 여배우들이 소셜 미디어에 “#Me Too”라는 해시태그를 달면서 소위 미투운동이 시작되었습니다.당시 우리나라에서는 미투운동이 주목받지 못하였으나, 한 검사가 2018년 1월경 검찰 내부 통신망에 과거 검찰 간부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입었던 사실을 공개하고, 이후 텔레비전 인터뷰에까지 출연하여 자신의 피해사실을 공개한 것을 계기로, 우리나라에서도 미투운동이 크게 확산되기 시작하였습니다.특히 노벨상 후보로까지 거론되던 문

[데스크칼럼] 적폐라는 동굴 속의 사법부

[소비자경제신문=칼럼] 양승태 전 대법원장 체제 아래 박근혜 청와대와의 재판거래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그런데도 7일 열린 전국법원장 간담회에서 나온 결론은 어처구니없게도 사법행정권 남용 관련자들에 대해 형사상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것은 물론, 사법부에서 고발, 수사의뢰 조치를 취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거였다.뿐만 아니라 자체 조사 결과로 터져 나온 사법거래 정황들이 합리적인 근거 없는 의혹이라고 일축하면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개혁방안이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입바른 소리만 내놓았다. 김명수 대법관도 8일 출근길에

[소비자법률] 똑똑한 소비자의 중고차 매매법

[소비자경제신문=칼럼] 중고차 매매를 하면서 중고차 판매자에게 모든 처리를 일임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판매업자들이 자기가 행정처리 절차 등을 다 처리해주겠노라고 말하면 소비자들은 그냥 믿고 맡기는 거죠. 그 중 하나가 과태료 등을 업자가 처리해줄 테니 중고차 판매비용을 깍아달라고 하는 경우입니다. 즉 자기가 차에 부과된 기존 과태료 등을 다 떠안는 조건으로 몇십만 원에서 수백만 원까지 중고차 판매가격을 깍는 경우죠.그런데 이렇게 과태료 등을 해결해주리라 믿고 중고차를 판매했는데 몇 달후 본인에게 과태료 고지서가 날아 오는 경우

[소비자원 기고] 디지털 금융 소외계층 위한 해법 마련 필요하다

[소비자경제신문=기고] 최근 시중은행이 수익성 증대를 위해 점포의 수를 축소하고 비대면 채널 거래를 활성화하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또 인터넷 전문은행이 출범하면서 소비자의 금융생활에 필수적인 소비자역량으로 온라인 뱅킹 이용 역량이 부상하게 됐다. 그러나 컴퓨터와 스마트폰 등 정보화 기기를 활용한 금융 소비생활 역량은 연령대에 따라 상당한 수준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실제로 한국소비자원이 작년 9월 스마트폰을 소지한 55세 미만 일반소비자 936명과 55세 이상 중고령자 553명을 조사한 결과, 최근 3개월간 스마트폰을 통한 온라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