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10.23  update : 2017.10.23 월 09:24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일반
"대기업 미성년 주식부자 1조4천억 규모...배당금만 143억원"민병두 “상속·증여 과정 위법한 행위 검토 필요”

[소비자경제신문=민병태 기자] 18세 미만 미성년자가 보유한 상장 주식평가액이 1조 4,000억원에 달하고, 한 해 배당액만 140억원 이상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상속·증여 과정의 위법한 행위 여부를 따져봐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민병두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동대문을)은 12일 한국예탁결제원, KEB 하나은행과 KB국민은행으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미성년자 보유 상장회사 주식현황’을 통해 “미성년자가 소유하고 있는 주식은 2016년 말 기준으로 총 평가액 1조 4328억원, 그에 따른 배당액이 14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자료에 따르면 평가액을 기준으로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미취학아동인 0세에서 7세가 1669억원, 초등학생인 8세에서 13세가 6550억원, 중고등학생인 14세에서 18세가 6109억원이었고, 배당금은 각각 19억원, 46억원, 77억원에 달해 편법 상속 증여 의혹이 짙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미성년자 주식 보유 평가금액이 가장 많은 회사는 한미사이언스(약 2,644억원)였다. 그 뒤를 이어 주식회사 지에스(약 788억원), 보광산업(약 397억원), 셀트리온(약 307억원), 엔에이치엔엔터테인먼트(약 267억원) 순이었다.

또 미성년자 배당액이 가장 높은 기업은 GS로 미성년자 주주들이 한 해 약 24억원이 넘는 배당을 챙긴 것으로 파악됐다. 이밖에 삼성전자도 약 3억4,000만원,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 약 3억2,000만원, 현대자동차 약 2억9,000만원, 조선내화주식회사 약 2억8,000만원의 배당액이 지급됐다.

이와 관련해 민 의원은 “대한민국이 불공정한 사회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이러한 부분에 있어 상속과 증여가 제대로 이루어졌는지 면밀한 검토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병태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새벽 에세이] “인류 아마겟돈, 한반도 아니길”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북한이 쏜 ICBM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관통해 태평양에 떨어졌다는 소식을 듣고 소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가 생각났다. 이 책의 마지막 부분은 남북한이 일본의 공격에 맞서 태백산에 꽁꽁 숨겨놨던 핵미사일을 발사하는 장면이 나온다. 미사일은 도쿄 상공을 가로질러 인근 무인도에 떨어진다. 일본을 마지막까지도 용서하는 끝 부분에서 감동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소설과 달리 어느 날 북한 핵미사일이 일본이 아닌 광화문이나 서초구 하늘에서 떨어진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서울에 있는 모든 사람은 30초 이내 가

[이동주 의학 칼럼] 살충제 계란과 메르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저의 아버지는 양계장을 하셨었습니다. 지금 저의 병원이 있는 곳에서 멀지 않은 곳에 아버지의 양계장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도 저를 ‘양계장집 막내아들’로 기억하시는 어르신들이 종종 병원을 찾아주십니다. 저 또한 지금은 진료실에서 환자를 보는 일을 하고 있지만 어릴 때는 아버지를 도와 닭 사료 주는 일, 계란 걷는 일, 닭똥 치우는 일 등 양계장일을 적지 않게 도우며 자랐기 때문에 저는 아직도 의사보다 ‘양계장집 막내아들’이 더 익숙한 것 같습니다.그래서인지 양계장에 관련된 얘기가 들려오면 아직도 저는 우리집 얘

[박재형 법률 칼럼] 미성년 범죄자는 어디까지 보호받아야 하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얼마 전 여중생이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를 유인하여 잔인하게 살인한 사건이 발생하여 전 국민을 경악시켰습니다. 그런데 국민들이 그 충격으로부터 채 벗어나기도 전인 최근, 여중생들이 또래 여학생을 심하게 폭행한 사건이 알려지며 다시 한 번 국민들을 충격에 빠지게 하였습니다.앞에서 언급한 일련의 사건들이 더욱 국민들을 분노하게 하는 것은, 이렇게 잔혹한 범죄의 가해자들이 미성년자라는 이유만으로 성인보다 낮은 형을 선고 받거나, 심지어 형사 처벌을 전혀 받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입니다.현재 대한민국 형법 제9조는 “

[데스크칼럼] 내로남불의 덫에 걸린 ‘슈퍼 공수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내걸었던 대선공약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선 전에는 가칭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로 불렸다.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18일 발표한 공수처 구성의 밑그림을 살펴보면 공수처장과 그 아래로 차장을 두고 검사 30~50명, 수사관 50~70명 수사인원을 갖춰 최대 122명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공수처의 수사대상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의원,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대법관, 헌법재판관, 광역지방단체장과 교육감 등 외에도

[데스크칼럼]부동산투기 잡으려면?…보유세 과세강화가 ‘상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다주택자는 요즘 고민이 많을 것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