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12.13  update : 2017.12.13 수 15:32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산업 제약
대웅제약, 나보타 신공장 모멘텀 부각…주가 향방은?
대웅제약 본사.(사진=소비자경제)

[소비자경제신문=장병훈 기자] 대웅제약이 11일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를 생산할 수 있는 제2공장을 구축했다는 소식에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대웅제약은 이날 오전 12시 15분 현재 유가증권 시장에서 전날보다 9.13% 상승한 11만3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나보타 신공장 KGMP 인증이 완료된 것으로 전해졌다. 기존 나보타 공장 생산능력은 100억원에 불과하지만, 지난해부터 이미 최대 가동률 유지하며 나보타 매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 아울러 3000억원 생산능력의 신공장 가동으로 멕시코, 태국, 필리핀 등 기존에 등록된 13개국에 나보타 수출 확대가 전망되고 있다.

NH투자증권 구완성 연구원은 11일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7.1%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4분기에는 나보타 신공장 KGMP 인증 완료에 따른 매출 확대 및 중국 3상 IND(임상시험계획) 신청에 따른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대웅제약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2만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구 연구원에 따르면 대웅제약 3분기 개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4% 성장한 2254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17.1% 증가한 105억원, 순이익은 42.5% 늘어난 90억원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특히 전 사업부문에서 고른 성장이 추정되고 동남아에 수출하는 ETC(전문의약품)와 OTC(일반의약품) 제품 및 미국에 수출 대상인 메로페넴(항생제)의 호조가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또한 오송 신공장의 감가상각비가 약 35억원을 반영했음에도 불구하고, 연구개발 비용 및 마케팅 비용의 효율적 통제로 양호한 실적이 예상되며 올해 연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9.1% 증가한 457억원으로 추정했다.

구 연구원은 “4분기에 나보타 신공장 KGMP 인증 완료 외에 중국 3상 IND 신청이 기대되고, 11월엔 미국 FDA(식품의약국) 공장 실사 개시가 예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장병훈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새벽 에세이] 감사의 계절...가을이 저문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창 밖으로 아름다운 가을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알록달록 오색찬란한 나뭇잎들이 자신의 옷 자랑하기 여념이 없다. 살고 있는 아파트가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4계절 나무들의 변화를 생생히 관찰할 수 있다. 안방 창문 너머 감나무에 주먹만한 붉은 감이 주렁주렁 달려있다. 장석주 시인이 쓴 ‘대추 한 알’이 떠올랐다.‘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천둥 몇 개...’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 현판에 걸려 있던 시를 처음 접했을 때는 별 감흥이 없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멋진 시 라는 생각이 든다.

[이동주 칼럼] '의학 드라마는 이제 그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여기저기에서 아프다며 소리치는 아우성으로 응급실은 시장바닥이나 다를 바 없었습니다. 응급실 베드는 모두 환자들로 꽉 차있었고 그 사이를 간호사들과 병원 직원들이 뒤엉켜 뛰어다니고 있었습니다. 며칠 밤을 샌 것 같은 퀭한 눈으로 그 사이에서 분주하게 돌아다니던 친구는 응급실 문 앞에 어정쩡하게 서있던 저를 발견하더니 얼굴이 환해졌습니다.그 친구는 의대 다닐 동안 저랑 별로 친하게 지내지도 않았는데 마치 구세주를 만난 것처럼 저에게 달려와 제 손을 꼭 잡으며 “왔구나”라며 과할 정도로 반갑게 인사를 건넸습니다.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내로남불의 덫에 걸린 ‘슈퍼 공수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내걸었던 대선공약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선 전에는 가칭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로 불렸다.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18일 발표한 공수처 구성의 밑그림을 살펴보면 공수처장과 그 아래로 차장을 두고 검사 30~50명, 수사관 50~70명 수사인원을 갖춰 최대 122명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공수처의 수사대상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의원,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대법관, 헌법재판관, 광역지방단체장과 교육감 등 외에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