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2.25  update : 2018.2.25 일 07:24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산업 제약
대웅제약, 나보타 신공장 모멘텀 부각…주가 향방은?
대웅제약 본사.(사진=소비자경제)

[소비자경제신문=장병훈 기자] 대웅제약이 11일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를 생산할 수 있는 제2공장을 구축했다는 소식에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대웅제약은 이날 오전 12시 15분 현재 유가증권 시장에서 전날보다 9.13% 상승한 11만3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나보타 신공장 KGMP 인증이 완료된 것으로 전해졌다. 기존 나보타 공장 생산능력은 100억원에 불과하지만, 지난해부터 이미 최대 가동률 유지하며 나보타 매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 아울러 3000억원 생산능력의 신공장 가동으로 멕시코, 태국, 필리핀 등 기존에 등록된 13개국에 나보타 수출 확대가 전망되고 있다.

NH투자증권 구완성 연구원은 11일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7.1%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4분기에는 나보타 신공장 KGMP 인증 완료에 따른 매출 확대 및 중국 3상 IND(임상시험계획) 신청에 따른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대웅제약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2만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구 연구원에 따르면 대웅제약 3분기 개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4% 성장한 2254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17.1% 증가한 105억원, 순이익은 42.5% 늘어난 90억원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특히 전 사업부문에서 고른 성장이 추정되고 동남아에 수출하는 ETC(전문의약품)와 OTC(일반의약품) 제품 및 미국에 수출 대상인 메로페넴(항생제)의 호조가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또한 오송 신공장의 감가상각비가 약 35억원을 반영했음에도 불구하고, 연구개발 비용 및 마케팅 비용의 효율적 통제로 양호한 실적이 예상되며 올해 연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9.1% 증가한 457억원으로 추정했다.

구 연구원은 “4분기에 나보타 신공장 KGMP 인증 완료 외에 중국 3상 IND 신청이 기대되고, 11월엔 미국 FDA(식품의약국) 공장 실사 개시가 예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장병훈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남산 안기부, 남영동 대공분실을 찾아서’

[소비자경제신문=윤대우 기자] 장안의 화제작 ‘1987’을 보고 영화 속에 등장한 남영동 대공분실(현 경찰청 인권센터)에 직접 가보고 싶었다. 창피한 고백이지만 1987년 6월 항쟁의 분수령이 된 그곳을 여태껏 한 번도 못 찾았다.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롯데리아 본사 바로 옆 건물이란 사실도 최근에 알았다.동시에 남산 국가안전기획부 옛 5별관(대공수사국) 건물도 눈으로 확인하고 싶었다. 잘 알다시피 치안본부의 상급 기관은 안기부였다. 영화 속 박 처장(김윤석 분)에게 지시했던 문성근 역할은 바로 ‘나는 새로 떨어뜨렸다’는 안기부장이다

[이동주 의학 칼럼] '배부른 돼지의 이야기'

[소비자경제신문=칼럼] 어느 정권에서나 의사들은 돈만 밝히는 나쁜 놈들이라는 인식은 공통적인 프레임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보니 의사들의 주장은 언제나 ‘배부른 돼지’들의 투정으로 여겨집니다. 얼마 전에 광화문에서 문재인 케어를 반대하는 의사들의 집회가 있었습니다만 이를 보도하는 신문기사의 댓글들을 보면 이러한 국민들의 정서를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습니다. ‘너희들은 도대체 돈을 얼마를 더 벌어야 만족하겠느냐’는 댓글들이 수두룩하며, 국민들 의료비 싸게 해주겠다는 정책인데도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이 자기네들 수입이 줄까봐 집단행동까지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기고] 안전사고 잦은 겨울스포츠 안전모 반드시 착용해야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평창 동계올림픽의 하나 된 열정 앞에선 올 겨울 최강 한파도 맥을 못추었다. 소속국가의 이름을 걸고 진검승부를 벌이다가 넘어지거나 선수들끼리 부딪칠 때에는 탄식이 절로 나왔다. 동계스포츠는 대부분 미끄러운 설원이나 빙판에서 이루어져 빠르고 박진감 넘친다. 그만큼 안전사고도 잦고 중하다.이제는 보는 것을 넘어 직접 체험할 차례다. 평창올림픽의 열기를 이어 스키장을 방문하는 관광객도 늘 것으로 예상된다. 차세대 동계스포츠 유망주를 꿈꾸며 스키나 스노보드에 입문할 때 가장 먼저 알아야 할 것은 안전한 이용수칙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