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10.23  update : 2017.10.23 월 09:24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산업 식품·유통
미슐랭 스타 고든램지가 인정한 ‘카스(Cass)’독설로 유명한 고든램지가 “끝내주게 신선하다(Bloody fresh)” 극찬
카스의 새로운 광고 모델 고든램지가 촬영 내내 맥주 맛을 칭찬했다.(사진=오비맥주)

[소비자경제신문=장은주 기자] 카스의 새로운 광고모델로 발탁된 영국의 세계적인 셰프 고든램지가 광고 촬영 내내 맥주 맛이 ‘끝내준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오비맥주는 27일 카스의 새로운 모델로 세계적인 셰프 고든 램지를 발탁해 한국 맥주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알리는 새로운 광고를 선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10여개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는데, 그의 레스토랑은 이미 미슐랭 스타 16개를 받았다. 그는 유명 TV 프로그램 ‘헬스 키친’, ‘램지의 키친 나이트매어’ 등을 운영하며 독설이라고 할 정도로 직설적인 화법의 까다로운 음식 평으로도 유명하다.

이번 TV 광고는 까다로운 미식가로 알려진 고든 램지의 객관적인 맛 평가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 맥주 카스의 특색과 우수성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치맥(치킨+맥주), 삼맥(삼겹살+맥주), 피맥(피자+맥주) 등 라거 맥주의 궁합을 즐기는 한국의 고유한 식문화를 고든 램지의 시선에서 유쾌하게 담았다.

이번 광고 촬영지인 LA 한국 식당에서 그는 평소 즐겨 쓰는 표현인 ‘Bloody(끝내주다)’를 연발하며 “삼겹살의 고소한 풍미와 치킨의 바삭거리는 식감이 카스의 톡 쏘는 맛과 잘 어울린다”며 “특히 맥주 맛은 ‘끝내주게 신선하다(Bloody fresh)’”고 평가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카스는 다양한 안주와 함께 맥주를 즐기는 한국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게 개발된 가장 ‘한국적인’ 맥주”라며 “세계적인 미식가 고든 램지도 인정한 맛과 품질에 자부심을 표현한 이번 광고를 통해 카스의 우수성을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국내 맥주 시장은 라거 계열이 90% 이상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풍부한 탄산과 상쾌함이 특징인 라거 맥주는 음식과 함께 물처럼 마시기 좋고, 가볍고 부드러운 목 넘김으로 음식의 맛을 해치지 않아 안주 문화가 발달한 한국에서 주로 소비된다.  

카스 캔 맥주는 생산한 지 한달 미만, 병맥주는 2~-주가 되기 전 소비자들에게 유통된다.(사진=오비맥주)

 유통과정 신선도 유지하기 위한 ‘남다른 노력

오비맥주는 카스의 유통 과정에서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카스는 제품 판매 속도가 빨라 회전율이 높은 편이다. 캔 맥주는 생산한 지 한 달 미만, 병맥주는 2~3주가 되기 전 소비자들에게 공급돼 신선도가 뛰어나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오비맥주에 따르면 카스의 신선함은 ‘후레쉬캡(Fresh Cap)’ 기술은 자체 개발된 용법으로 카스 병 제품에 적용된다. 후레쉬캡은 병마개 내부를 특수 설계해 맥주의 맛과 신선함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특허 기술이다. 기존 제품보다 밀봉력이 강해 맥주를 신선하게 보존할 수 있다.

또 카스는 1994년 첫 출시 이후 브랜드 선호도와 점유율에서 1위를 차지하며 대한민국 대표 맥주로 자리 잡았다.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칸타 밀워드 브라운(KMB)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55세 이하 성인 2405명 대상 브랜드 선호도 조사에서 카스 브랜드가 43.3%로 대한민국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맥주 브랜드로 꼽혔다. 이는 국내 경쟁제품과 비교해도 10배가량 높았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카스는 맥주 본연의 맛을 살린 대한민국 대표 맥주”라며 “카스만의 독보적인 신선함과 한국적인 맛을 알리는 마케팅 활동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은주 기자  balchickzoo@gmail.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새벽 에세이] “인류 아마겟돈, 한반도 아니길”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북한이 쏜 ICBM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관통해 태평양에 떨어졌다는 소식을 듣고 소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가 생각났다. 이 책의 마지막 부분은 남북한이 일본의 공격에 맞서 태백산에 꽁꽁 숨겨놨던 핵미사일을 발사하는 장면이 나온다. 미사일은 도쿄 상공을 가로질러 인근 무인도에 떨어진다. 일본을 마지막까지도 용서하는 끝 부분에서 감동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소설과 달리 어느 날 북한 핵미사일이 일본이 아닌 광화문이나 서초구 하늘에서 떨어진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서울에 있는 모든 사람은 30초 이내 가

[이동주 의학 칼럼] 살충제 계란과 메르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저의 아버지는 양계장을 하셨었습니다. 지금 저의 병원이 있는 곳에서 멀지 않은 곳에 아버지의 양계장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도 저를 ‘양계장집 막내아들’로 기억하시는 어르신들이 종종 병원을 찾아주십니다. 저 또한 지금은 진료실에서 환자를 보는 일을 하고 있지만 어릴 때는 아버지를 도와 닭 사료 주는 일, 계란 걷는 일, 닭똥 치우는 일 등 양계장일을 적지 않게 도우며 자랐기 때문에 저는 아직도 의사보다 ‘양계장집 막내아들’이 더 익숙한 것 같습니다.그래서인지 양계장에 관련된 얘기가 들려오면 아직도 저는 우리집 얘

[박재형 법률 칼럼] 미성년 범죄자는 어디까지 보호받아야 하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얼마 전 여중생이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를 유인하여 잔인하게 살인한 사건이 발생하여 전 국민을 경악시켰습니다. 그런데 국민들이 그 충격으로부터 채 벗어나기도 전인 최근, 여중생들이 또래 여학생을 심하게 폭행한 사건이 알려지며 다시 한 번 국민들을 충격에 빠지게 하였습니다.앞에서 언급한 일련의 사건들이 더욱 국민들을 분노하게 하는 것은, 이렇게 잔혹한 범죄의 가해자들이 미성년자라는 이유만으로 성인보다 낮은 형을 선고 받거나, 심지어 형사 처벌을 전혀 받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입니다.현재 대한민국 형법 제9조는 “

[데스크칼럼] 내로남불의 덫에 걸린 ‘슈퍼 공수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내걸었던 대선공약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선 전에는 가칭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로 불렸다.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18일 발표한 공수처 구성의 밑그림을 살펴보면 공수처장과 그 아래로 차장을 두고 검사 30~50명, 수사관 50~70명 수사인원을 갖춰 최대 122명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공수처의 수사대상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의원,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대법관, 헌법재판관, 광역지방단체장과 교육감 등 외에도

[데스크칼럼]부동산투기 잡으려면?…보유세 과세강화가 ‘상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다주택자는 요즘 고민이 많을 것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