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12.13  update : 2017.12.13 수 15:32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경제 공공기관
산업부 R&D성과 '최하위권'…4510억 원 사용 우수사업 '전무'상반기 국가RND사업 평가결과 우수등급 전무…어기구 의원 "성과율 제고 대책 내놔야"

[소비자경제신문=유경석 기자] 정부부처를 대상으로한 2017년 상반기 국가연구개발사업(R&D) 성과평가에서 주요 R&D부처중 하나인 산업부가 저조한 성적을 거둬 성과율 제고를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국회의원(충남 당진시)이 2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상반기 국가연구개발 성과평가에 따르면 2016년 예산 4510억원을 투입한 산업부 12개 사업에 대한 평가는 미흡사업 2개 보통사업 10개, 사업별 평균점수는 69.6점으로 정부 부처중 최하위권이었다.
 
평가대상인 12개 정부 부처의 64개 사업 중 평가등급에서 우수등급을 받은 사업이 14개(21.9%), 보통 44개(68.7%) 미흡 5개(7.8%), 매우미흡 1개(1.6%)로 사업 당 우수등급을 한 개 이상 받은 부처는 총 8개가 있었지만 산업부는 우수등급이 한건도 없었다.
 
각 사업에 대한 평균점수는 미래창조창조과학부(현 과학정보통신부)가 79.1점으로 가장 높았다. 기상청 78.8점, 국토교통부 78점, 해양수산부 77.4점, 보건복지부 77점, 농촌진흥청 76.3점, 국민안전처 75.8점, 식품의약품안전처 75.7점, 환경부 74.3점에 이어 산업부가 69.6점으로 12개 부처 중 10위를 차지했다. 

이번 평가는 12개 정부부처를 대상으로 최근 3년간 연평균 예산 30억 이하를 제외한 64개 국가R&D사업을 대상으로 시행된 것으로, 64개 사업에 대한 2016년 예산액은 총 2조 4566억원이다. 이중 산업부 사업은 12개로 예산액은 4510억원에 이른다.
 
이는 중소기업청(현 중소벤처기업부) 5463억원, 미래창조과학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4862억원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예산이다.
 
어기구 의원은 "4차산업혁명의 초석을 놓아야할 국가R&D 핵심기관인 산업부가 막대한 예산을 쓰면서도 성과가 정부부처중 최하위로 저조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면서 "국가 R&D사업의 성과율 제고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6년 기준 국가R&D 예산집행은 5개 부처가 15.1조원으로 79.5%를 차지하고 있으며, 미래부 6.5조원(34.3%), 산업부 3.4조원(18%), 방사청 2.5조원(13.2%), 교육부(1.7조원, 9.0%)순으로 산업부가 두 번 째로 많은 예산을 쓰고 있다.

유경석 기자  kangsan0691@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새벽 에세이] 감사의 계절...가을이 저문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창 밖으로 아름다운 가을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알록달록 오색찬란한 나뭇잎들이 자신의 옷 자랑하기 여념이 없다. 살고 있는 아파트가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4계절 나무들의 변화를 생생히 관찰할 수 있다. 안방 창문 너머 감나무에 주먹만한 붉은 감이 주렁주렁 달려있다. 장석주 시인이 쓴 ‘대추 한 알’이 떠올랐다.‘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천둥 몇 개...’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 현판에 걸려 있던 시를 처음 접했을 때는 별 감흥이 없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멋진 시 라는 생각이 든다.

[이동주 칼럼] '의학 드라마는 이제 그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여기저기에서 아프다며 소리치는 아우성으로 응급실은 시장바닥이나 다를 바 없었습니다. 응급실 베드는 모두 환자들로 꽉 차있었고 그 사이를 간호사들과 병원 직원들이 뒤엉켜 뛰어다니고 있었습니다. 며칠 밤을 샌 것 같은 퀭한 눈으로 그 사이에서 분주하게 돌아다니던 친구는 응급실 문 앞에 어정쩡하게 서있던 저를 발견하더니 얼굴이 환해졌습니다.그 친구는 의대 다닐 동안 저랑 별로 친하게 지내지도 않았는데 마치 구세주를 만난 것처럼 저에게 달려와 제 손을 꼭 잡으며 “왔구나”라며 과할 정도로 반갑게 인사를 건넸습니다.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내로남불의 덫에 걸린 ‘슈퍼 공수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내걸었던 대선공약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선 전에는 가칭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로 불렸다.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18일 발표한 공수처 구성의 밑그림을 살펴보면 공수처장과 그 아래로 차장을 두고 검사 30~50명, 수사관 50~70명 수사인원을 갖춰 최대 122명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공수처의 수사대상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의원,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대법관, 헌법재판관, 광역지방단체장과 교육감 등 외에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