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2.25  update : 2018.2.25 일 07:24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산업 식품·유통
‘충청샘물’ 생수서 악취…환불 접수도  ‘부실 대응’ 논란가성비 좋아 자취생 사이에선 “믿었던 너마저…” 항의 글 폭주
(사진=충청샘물 홈페이지)

[소비자경제신문=장은주 기자] 충첨샘물이 공급하는 생수에서 뚜껑을 열었을 때 악취가 난다며 인터넷 등에서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회사 측이 환불해주기로 공지한 이후에도 소비자 환불 접수 센터에 접수되는 불만제기에 ‘부실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분노가 폭발하는 분위기다.

최근 SNS 상에서는 충청샘물을 먹었을 때 ‘썩은 냄새’가 난다는 소비자들의 항의가 폭주했다. SNS 상에 올라온 글에서 “인터넷 쇼핑몰에서 싸게 산 충청샘물을 다음날 열어보니 썩은 냄새가 났다”며 “침전물과 함께 썩은 물을 본 이후 그대로 쌓아뒀는데 도저히 먹을 수가 없다”는 내용의 항의 글이 주를 이뤘다.

그러자 지난 18일 충청샘물 측은 ‘환불 절차 공지 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환불 접수를 시작하겠다고 약속했다.

충청샘물은 위메프 등 온라인 상에서 가장 싸게 팔리며 ‘가성비 갑’의 제품으로 소비자들의 구매율이 높은 제품으로 알려져 있다. 충청샘물 500ml 40개짜리 상품을 특가로 사면 7000원대인데 반해, 똑같은 500ml 40개 들이 삼다수의 가격은 1만6500원에 달한다. 유명 브랜드인 삼다수 생수에 비해 절반 이하의 가격으로 판매되면서, 특히 자취생들의 필수품목 중 하나라는 평가다.

한 블로그에서는 “충청샘물은 주기적으로 가장 싸게 팔리는 제품이라 자주 구매했다”며 “한 두번 가격 때문에 먹다가, 냄새 때문에 결국 다른 제품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사진=충청샘물 환불접수 게시판)

이러한 항의 게시글 및 불만 폭주가 이어지자 결국 충청샘물은 소비자들에게 환불을 약속했지만, 이마저도 부실하게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 측이 공고한 ‘환불 절차 공지’에 따르면 구매영수증 또는 인터넷구입처 구매확인 이미지와 함께 계좌번호를 남기면 익일 오전 12시까지 처리해주겠다는 대응 방침을 밝혔다. 아울러 “게시물은 비밀글로 작성해달라”면서 “다시 한 번 죄송한 말씀을 드립니다”며 짧은 사과문도 게재했다.

하지만 실제 환불접수 절차를 밟기 위해 이미지 첨부를 누르면 이미지 첨부가 되지 않는다. 이미 환불접수 게시판에도 절차 미흡에 대한 다양한 항의가 올라와 있고, 또 회사 홈페이지에 나와있는 전화번호로 전화를 하면 “전화기가 꺼져있습니다”라는 황당한 음성메시지를 확인하게 된다.

실제 충청샘물을 구매한 김 모씨는 “이미지 첨부가 안 된다”며 “용량 초과라는 황당한 이야기로 환불 접수가 불가능하게 홈페이지를 구성해 놓은 것 같다”며 울분을 토했다.

충청샘물 홈페이지 환불접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사진=충청샘물 환불접수 게시판)

직접 홈페이지에 들어가 확인해본 결과, 환불접수 게시판에는 실제 첨부파일이 올려지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른 구매자들 역시 환불접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에 대해 원망이 점차 커지고 있다. 현재 게시판에는 “사진첨부가 안 된다”, “왜 전화를 받지 않느냐”는 등의 항의 글이 폭주하고 있다.

한편, 이와 관련 <소바지경제> 취재진이 사실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충청샘물 측에 수차례 접촉을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장은주 기자  balchickzoo@gmail.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남산 안기부, 남영동 대공분실을 찾아서’

[소비자경제신문=윤대우 기자] 장안의 화제작 ‘1987’을 보고 영화 속에 등장한 남영동 대공분실(현 경찰청 인권센터)에 직접 가보고 싶었다. 창피한 고백이지만 1987년 6월 항쟁의 분수령이 된 그곳을 여태껏 한 번도 못 찾았다.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롯데리아 본사 바로 옆 건물이란 사실도 최근에 알았다.동시에 남산 국가안전기획부 옛 5별관(대공수사국) 건물도 눈으로 확인하고 싶었다. 잘 알다시피 치안본부의 상급 기관은 안기부였다. 영화 속 박 처장(김윤석 분)에게 지시했던 문성근 역할은 바로 ‘나는 새로 떨어뜨렸다’는 안기부장이다

[이동주 의학 칼럼] '배부른 돼지의 이야기'

[소비자경제신문=칼럼] 어느 정권에서나 의사들은 돈만 밝히는 나쁜 놈들이라는 인식은 공통적인 프레임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보니 의사들의 주장은 언제나 ‘배부른 돼지’들의 투정으로 여겨집니다. 얼마 전에 광화문에서 문재인 케어를 반대하는 의사들의 집회가 있었습니다만 이를 보도하는 신문기사의 댓글들을 보면 이러한 국민들의 정서를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습니다. ‘너희들은 도대체 돈을 얼마를 더 벌어야 만족하겠느냐’는 댓글들이 수두룩하며, 국민들 의료비 싸게 해주겠다는 정책인데도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이 자기네들 수입이 줄까봐 집단행동까지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기고] 안전사고 잦은 겨울스포츠 안전모 반드시 착용해야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평창 동계올림픽의 하나 된 열정 앞에선 올 겨울 최강 한파도 맥을 못추었다. 소속국가의 이름을 걸고 진검승부를 벌이다가 넘어지거나 선수들끼리 부딪칠 때에는 탄식이 절로 나왔다. 동계스포츠는 대부분 미끄러운 설원이나 빙판에서 이루어져 빠르고 박진감 넘친다. 그만큼 안전사고도 잦고 중하다.이제는 보는 것을 넘어 직접 체험할 차례다. 평창올림픽의 열기를 이어 스키장을 방문하는 관광객도 늘 것으로 예상된다. 차세대 동계스포츠 유망주를 꿈꾸며 스키나 스노보드에 입문할 때 가장 먼저 알아야 할 것은 안전한 이용수칙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