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갑질논란' 종근당 회장 경찰 영장 반려…"소명 명확히 할 것"
檢, '갑질논란' 종근당 회장 경찰 영장 반려…"소명 명확히 할 것"
  • 유주영 기자
  • 승인 2017.08.14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장한 종근당 회장.(사진=SBS방송 캡처)

[소비자경제=유주영 기자] 운전기사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한 사실이 드러나 '갑질 논란'에 휘말린 제약회사 종근당 이장한(65) 회장에 대해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검찰이 반려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4일 "지난 10일 이 회장에 대해 신청한 사전 구속영장을 보강 수사하라는 검찰의 지휘가 내려왔다"고 전했다.

검찰의 지휘에는 "일단 불구속 상태에서 범죄 소명을 더 명확히 한 후 신병처리에 중대 사안이 발견되면 영장을 재신청하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 회장은 전직 운전기사 4명에게 폭언과 협박을 하며 불법운전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의사의 처방이 있어야 받을 수 있는 발기부전 치료제를 접대용으로 나눠준 혐의도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