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社說] 손익분기점 밑도는 야당들
[社說] 손익분기점 밑도는 야당들
  • 소비자경제
  • 승인 2017.06.26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6월 마지막 주 74%로 떨어졌다. 6월 들어 ‘찔금이 부처 인사’로 매주 야당의 비판 세례를 받으면서 금이 가기 시작한 문재인 정부의 주가는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정부 출범 초 반복되는 인사청문회 효과가 여지없이 나타난 결과다.

그럼에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치는 여전하다. 적폐청산과 개혁 의지가 살아 있고, 아직 제대로 시동을 걸지도 않았기 때문이다. 새 정부가 일하기도 전에 야권이 딴지 놓고 발목잡기에 혈안이 된 것은 그간 한국 정치가 반복해온 악습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에 대한 국정수행 평가를 정확히 진단하려면 최소한 정부 출범 1년은 지나봐야 한다.

그래서 지금은 국정지지율에 연연할 때가 아니다. 오히려 야당이 문제다. 문 대통령이 일자리 추경 처리를 부탁하기 위해 직접 국회로 가서 설득에 나섰지만 한국당과 국민의당의 반대로 가로막혀 있다. 특히 국민의당은 자기 정체성마저 상실한 느낌마저 든다. 지난 26일 여론조사 기관인 리얼미터가 내놓은 정당지지율에서 국민의당은 6.3%로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반면 집권여당이 더불어민주당은 53.6%로 굳건한 지지를 재확인했다.

한국당의 경우 인사청문회에서 보여준 일관된 딴지 걸이로 보수층이 움직인 덕분에 소폭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그나마 정당 정체성에서 밑지는 장사는 아니었다. 그러나 국민 대중이 한국당을 바라보는 시선을 날로 따가워지고 있다. 이대로 가면 다음 선거는 장담하기 어렵다는 전망도 흘러나온다.

야당 중에선 그나마 바른정당이 모범 답안을 제시하고 있다. 이번에 당대표에 오른 이혜훈 의원은 물론 지도부에 합류한 하태경 의원의 경우 문재인 정부가 잘하는 것은 잘 하대로 부추겨 주고 못하고 국가 이익에 반하는 것은 철저하게 비판하겠다는 자세를 갖고 있다. 그런 점에서 바른정당의 주가 상승을 기대해본다. 이처럼 정치가 자기 이념에 매몰되지 않고, 집단적 이기주의에 빠지지 않고 국민을 향할 때 겨우 본전을 누릴 수 있다는 점을 명시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사임당로 34, 6층(서초동 대하빌딩)
  • 대표전화 : 02-2038-4446
  • 회장 : 한상희
  • 대표이사 : 윤대우
  • 발행인·편집인 : 윤대우
  • 법인명 : 소비자경제 주식회사
  • 제호 : 소비자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11
  • 등록일 : 2010-01-21
  • 발행일 : 2010-01-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지연
  • 소비자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소비자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pce@dailycn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