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05.26  update : 2017.5.26 금 12:07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일반
2017년 세계여성지도자회의, 일본 도쿄에서 성공 개최올해 27주년…각국 대표하는 1500명의 여성 정계 관계자, 기업CEO 참여
세계여성지도자회의가 일본 도쿄에서 성공리에 개최됐다.(사진=성주재단)

[소비자경제신문=이수민 기자] 전 세계 여성 리더들과 기업 CEO들이 한자리에 모인 2017년 세계여성지도자회의가 일본 도쿄에서 성공리에 개최됐다.

지난 5월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린 세계여성지도자회의는 올해 27주년을 맞이한 세계 최대 민간 주도 국제회의다. 1992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처음 개최된 이래 매년 개최지를 돌아가며 열리고, 지난 2004년에는 서울에서 개최된 바 있다.

여성 지위와 역량 향상을 위한 정부 및 기업 차원의 실천 방안을 논의하는 세계여성지도자회의의 올해 주제는 ‘비욘드 위미노믹스’였다.

여성들의 세계 시장 진출 기회 확대, 기업들의 가정친화적 정책의 필요성, 여성들의 라이프스타일과 글로벌 문화, 여성 CEO 기업의 성장동력 등에 관한 다양한 포럼들이 회의 기간 중 진행됐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뿐 아니라 포스트 아베로 주목받고 있는 일본 도쿄 도지사 고이케 유리코, 레니 로브레도 전 필리핀 부통령 등 각국 여성 정치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아울러 화장품 브랜드 나스의 미국 회장 바바라 칼카그니, 일본 3M 지사 회장 데니스 로더포드, 시스코 일본 지사장 미유키 스즈키 대만 증권거래서 회장이자 CEO인 케사라 맨츄스리등이 참석했다.

한국대표단은 매년 성주재단이 주도해 구성해왔으며, 올해는 성주그룹의 김성주회장을 비롯한 NGO대표, 차세대 국내 여성 기업 대표 등 약 7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MCM을 이끌고 있는 성주그룹의 김성주 회장은 한국을 대표해 12일 MCM 패션쇼에 이어 열린 글로벌 여성 리더쉽 시상식에서 MCM의 여성 인재 육성 현황과 여성 역량 강화의 필요성 등에 대해 발표했다.

아울러 성주재단은 이번 회의 기간 중 전세계 곳곳의 취약계층 여성의 역량강화 및 경제자립 프로젝트 후원을 위한 패션쇼와 MCM 팝업 스토어를 열어 수익금 전액을 기부했다.

한편 내년 세계여성지도자회의는 호주에서 4월 개최할 예정이다.

 

이수민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MBC 정상화’ 그리고 ‘손석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방송노조원들이 마포 상암동 본사 앞에서 매일 피켓을 들고 있는 이유는 단순히 노조원들 복직만을 위함은 아닐 것이다. 무너진 한국 언론의 가치와 신뢰 회복이라는 거시적 담론도 피켓을 드는 이유라고 본다. 언론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해 ‘최순실 사태’가 터졌고 ‘위안부 합의’가 졸속으로 처리됐으며 ‘사드배치 공론화’에 실패했다. 그래서 권력을 견제하는 언론의 제자리 찾기는 중요하다.뉴스의 신뢰도는 드라마와 예능에 영향을 끼친다. 1992년 방송사 최장 50일 파업을 주도해 검찰 조사를 받았던 전직 MBC 고

[이동주 의학 칼럼] 그 많던 리베이트는 어디로 갔을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오늘은 꺼내기 어려운 얘기를 하나 해볼까 합니다. 의사들이 제약회사로부터 받는다는 리베이트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제약회사로부터 의사들이 금품을 수수해서 처벌 받았다는 뉴스들이 심심찮게 나오다보니 이에 대해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시는 것 같고 그렇다보니 오해도 많은 듯해서 용기내서 꺼내어 보는 주제입니다.제 주변 친구들도 워낙 이런 뉴스가 많이 나오니까 저를 만나면 의사들이 이런 리베이트를 얼마나 받는지 궁금해 하는 친구들도 있고 한편으로는 세상에 리베이트 없는 사업이 어디 있냐며 건설 쪽이나 공무원들 받는 리

[박재형 법률 칼럼] 법은 동성애를 어떻게 대할 것인가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홍준표 후보의 “동성애에 대해 반대하느냐”라는 질문에 “그렇다”라는 답변을 하였고, 이로 인해 성소수자들과 이들을 지지하는 사람들로부터 격한 항의를 받았습니다.문재인 대통령은 이후 성소수자들에게 아픔을 준 것 같아 송구스럽다는 사과를 하였으나, 자신의 입장을 변경하지는 않았습니다. 어찌 되었든 이런 과정을 거쳐 동성애 문제가 다시 한 번 논의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었습니다.동성애와 동성애자에 대해 어떤 법적 처우를 할 것인지는 단계를 나누어 살펴볼 수 있습니다.첫

[데스크칼럼] ‘문재인 시대’ 개막에 부쳐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대한민국은 제19대 대통령으로 '노무현의 친구' 문재인을 선택했다.우선 역대 대통령 인기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앞으로 5년간 존경받고 성공한 대통령으로, 민주3기 정부로 역사에 기록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대선에서 던진 키워드는 ‘적폐청산과 개혁,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람사는 세상’이었다. 지난 10년간 보수 정권 집권기 동안 쌓인 폐단을 걷어내고, 개혁을 지향하는 정부를 지향하고 있다. 아울러 참여정부가 추구했던 이 나라 국민이라면 누구나 공평

[데스크 칼럼] 금호타이어 매각 박삼구 회장 노림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금호아시아나 박삼구 회장의 행보가 의미심장하다. 금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