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1.19  update : 2018.1.19 금 14:17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경제 CEO-DATA
휠라코리아, 불황 속 과감한 인수전의 귀재2016년 순익 흑자전환에 성공
(사진제공 = 휠라코리아)

[소비자경제신문=송현아 객원기자] 휠라코리아가 패션·유통업계의 장기불황 속에서도 전략적인 인수합병을 통해 외형의 성장과 함께 순익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19일 CEO랭킹뉴스의 자체 데이터 분석 평가 시스템에 따르면 휠라코리아는 유통업계 순익 6위에 랭크됐다. 또 수익성은 A+, 안전성은 AAA를 기록했다.

2015년 대비 2016년 매출증가액은 1514억 원으로 19% 증가했으며, 이익증가액은 4445억 원으로 33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휠라코리아는 2007년 Share Purchase Agreement에 의거해 Sports Brand International Ltd.로부터 FILA Group을 인수해 최상위 지배기업이 됐다. 지난 2016년 Acushnet Holdings Corp. 지분을 추가 인수해 Acushnet Holdings Corp.을 포함한 Acushnet Group의 최상위 지배기업이 됐다.

휠라코리아의 2016년 자산총계(연결기준) 3조3849억 원으로 전기대비 246% 증가했으며, 부채총계는 2조828억 원으로 317% 늘었고 자본총계는 1조3022억 원으로 172% 증가했다.

매출은 9671억 원으로 전기대비 19% 증가했으며 이 중 상품 및 제품 판매 수익이 9125억 원으로 20%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3111억 원으로 333% 증가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휠라코리아는 2011년부터 2016년 10월까지 전세계적으로 골프용품을 생산 및 판매하고 있는 Acushnet Holdings Corp.의 지분 33.1%를 취득했다. 2016년 11월 Acushnet Holdings Corp.의 지분 20%를 추가로 취득하고 지배력을 획득했다. 이로써 패션·유통 시장에서의 시장점유율이 상승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종속기업을 분석하면 Fila Luxembourg S.a.r.l.의 자산은 8960억 원으로 전기대비 2% 증가했으며, 부채는 5644억 원으로 1% 늘었고 자본은 3316억 원으로 5% 증가했다. 이익은 91억 원으로 579% 증가했다.

Fila U.S.A. Inc.의 자본은 1205억 원으로 전기대비 17% 증가했으며, 매출은 3713억 원으로 2% 늘었고 이익은 135억 원으로 전기대비 10% 증가했다.

Integrix B.V.의 자산은 346억 원으로 전기대비 1% 증가했으며, 매출은 139억 원으로 전기대비 6% 늘었다.

휠라코리아의 'FILA' 상표 사용권은 2007년 FILA Group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취득했으며, 이후 중국 지역에 대한 상표권은 매각했다. 현재 중국 지역 이외 전세계 모든 지역에 대해 'FILA' 상표의 사용권을 보유하고 있다. 'FILA' 상표는 1911년 이탈리아에서 시작된 오랜 전통을 보유하고 있는 상표다.

Fila Luxembourg S.a.r.l.는 'Fila' 브랜드에 대한 상표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전세계의 판매자(Fila group 내 회사 및 제 3자 회사)로부터 Fila 브랜드 매출액의 일정 비율에 대해 로얄티를 수취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한편, 휠라코리아는 1992년 'FILA'로 내수 영업을 개시해 1995년 'FILA CLASSIC', 1996년 'FILA SPORT', 1997년 'FILA INTIMO', 'FILA COSMETIC'을 론칭해 영업을 시작했다. IMF 경제위기에 'FILA CLASSIC'과 'FILA SPORT'를 'FILA'에 흡수 통합했으며 2000년 'FILA KIDS', 2001년 'FILA GOLF', 2008년 'filativa'를 론칭했다.

2010년 'FILA SPORT'를 론칭했으며 2012년 'FILA OUTDOOR'로 브랜드명을 변경했지만, 아웃도어 시장 포화로 인해 사업종료를 결정했다. 

현재 'FILA', 'FILA GOLF', 'FILA KIDS', 'FILA INTIMO', 'filativa'의 5개 브랜드 및 기타 사업부문을 보유하고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송현아 객원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현아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소비자 중심 ‘MBC 뉴스’ 기대된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박경추 아나운서가 오랫동안 방송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궁금했다. 홍보실에 직접 전화했더니 담당직원은 정확한 답변을 못했다.필자는 약 19년 전부터 박경추 아나운서의 팬이었다. 과묵했던 남자 앵커들과 달리 생글생글한 그의 미소가 좋았다. 무엇보다 맑고 투명하고 또렷한 발음이 인상적이었다. “어떻게 저런 목소리를 낼 수 있을까?” 그가 말하는 뉴스는 귀에 속속 들어왔다. 그래서 그의 거취가 궁금했던 것이다.박경추 아나운서는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2012년 MBC ‘이브닝 뉴스’를 끝으로 모습을 감췄

[이동주 의학 칼럼] '배부른 돼지의 이야기'

[소비자경제신문=칼럼] 어느 정권에서나 의사들은 돈만 밝히는 나쁜 놈들이라는 인식은 공통적인 프레임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보니 의사들의 주장은 언제나 ‘배부른 돼지’들의 투정으로 여겨집니다. 얼마 전에 광화문에서 문재인 케어를 반대하는 의사들의 집회가 있었습니다만 이를 보도하는 신문기사의 댓글들을 보면 이러한 국민들의 정서를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습니다. ‘너희들은 도대체 돈을 얼마를 더 벌어야 만족하겠느냐’는 댓글들이 수두룩하며, 국민들 의료비 싸게 해주겠다는 정책인데도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이 자기네들 수입이 줄까봐 집단행동까지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현대판 음서제' 온상이 된 공직유관단체들의 채용비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아직도 정부 부처 산하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공직 유관단체 정규직을 선발하는 과정에 특혜 채용 비리가 판을 치고 있다. 이달 1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지난해 말 공직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 5년 동안 채용이 없었던 16개 단체를 제외한 256개 단체 중 200개 단체에서 채용비리가 946건에 달했던 것으로 밝혀졌다.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정지원, 임원 선임 승인 등을 받아야 하는 공직유관단체가 현대판 음서제도가 판을 치는 온상으로 변질됐던 셈이다. 채용비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