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05.26  update : 2017.5.26 금 12:07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통신
KT ‘하이퍼 VR’ 최초 공개…“내 아이가 TV속으로 쏙”19일부터 올레tv 상용화…쌍방향 놀이학습 서비스 제공
18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KT 유희관 미디어사업본부장이 'TV쏙'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소비자경제DB)

[소비자경제신문=김현식 기자] KT가 현실 속의 사람이나 사물을 인터넷(IP)TV 영상 속에 등장시켜, 합성해 보여주는 하이퍼 가상현실(VR) 기술을 업계 최초로 선보였다.

KT는 18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방식의 하이퍼 VR(사용자가 영상 속으로 들어가 직접 출연하는 기술) 기술을 IPTV 올레tv의 어린이 콘텐츠와 결합해 ‘TV쏙’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오는 19일부터 올레tv를 통해 상용화되는 TV쏙은 어린이가 IPTV와 스마트폰을 매개로, 보다 현실감 넘치는 VR을 제공하는 쌍방향 놀이학습 서비스다.

이날 KT 유희관 미디어사업본부장은 “하이퍼 VR 서비스로 어린이 동요에 담긴 상상을 현실로 만들었다”며 “미취학 아동의 신체와 감성 발달을 위한 3가지 서비스가 핵심으로, 몰입도가 높은 게 특징”이라고 말했다.

18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 모습. (사진=소비자경제DB)

KT는 TV쏙을 이용하면 아이가 TV 속으로 들어갈 수 있다고 소개했다. KT의 독자기술인 ‘실시간 객체 추출·합성’ 기술을 이용해, IPTV로 방영되는 주문형비디오(VOD) 영상과 고객이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영상에서 아이의 모습을 추출 후 합성하는 방식이다.

이에 따라 아이들은 TV 화면 속으로 들어가서 뽀로로, 핑크퐁, 미니언즈 등의 인기 애니메이션 캐릭터와 함께 공부하고 뛰노는 모습을 연출할 수 있다.

또 반대로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현실 속으로 불러오는 것도 가능하다. VOD 영상의 배경을 투명화해 캐릭터만 추출하는 ‘실시간 크로마키’ 기술이 적용돼 집안을 배경으로 한 TV 화면을 연출하면서, 인기 캐릭터들이 집안에 있는 것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

KT 관계자는 “거실에서 뛰노는 아이와 캐릭터가 같은 화면에 보이기 때문에 아이와 캐릭터가 실제로 같이 노는 것과 같은 환상을 선사한다”고 밝혔다.

18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TV쏙' 서비스를 한 아이가 직접 시범으로 보여주고 있다. (사진=소비자경제DB)

TV쏙 서비스는 별도 장비를 구매하지 않고 이용할 수 있다. 무선 인터넷에 연결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TV쏙 앱을 설치해 실행한 후 올레tv 채널 999번이나 키즈 메뉴로 이동해 TV쏙 서비스를 실행하면 된다.KT는 이날 선보인 TV쏙이 키즈TV는 물론 국내 IPTV 시장에서 올레tv의 위상을 더욱 강화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양질의 영·유아 콘텐츠를 하이퍼 VR 서비스로 제공할 계획이다. 다음 달까지 아이코닉스(뽀로로), 스마트스터디(핑크퐁) 등 글로벌 키즈 콘텐츠 공급자들과 손을 잡고, 80편 이상의 하이퍼 VR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TV쏙 서비스를 통해 공개된 하이퍼 VR 서비스는 키즈 콘텐츠 뿐 아니라 교육·스포츠·게임·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의 콘텐츠로 활용할 수 있어 새로운 미디어 플랫폼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KT 임헌문 Mass 총괄 사장은 “TV쏙 서비스는 영·유아 자녀를 둔 가정에서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하이퍼 VR TV쏙 서비스를 바탕으로 다채로운 미디어 플랫폼 생태계를 만들고, 고객의 생활을 변화시키는 다양한 혁신 기술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김현식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MBC 정상화’ 그리고 ‘손석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방송노조원들이 마포 상암동 본사 앞에서 매일 피켓을 들고 있는 이유는 단순히 노조원들 복직만을 위함은 아닐 것이다. 무너진 한국 언론의 가치와 신뢰 회복이라는 거시적 담론도 피켓을 드는 이유라고 본다. 언론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해 ‘최순실 사태’가 터졌고 ‘위안부 합의’가 졸속으로 처리됐으며 ‘사드배치 공론화’에 실패했다. 그래서 권력을 견제하는 언론의 제자리 찾기는 중요하다.뉴스의 신뢰도는 드라마와 예능에 영향을 끼친다. 1992년 방송사 최장 50일 파업을 주도해 검찰 조사를 받았던 전직 MBC 고

[이동주 의학 칼럼] 그 많던 리베이트는 어디로 갔을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오늘은 꺼내기 어려운 얘기를 하나 해볼까 합니다. 의사들이 제약회사로부터 받는다는 리베이트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제약회사로부터 의사들이 금품을 수수해서 처벌 받았다는 뉴스들이 심심찮게 나오다보니 이에 대해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시는 것 같고 그렇다보니 오해도 많은 듯해서 용기내서 꺼내어 보는 주제입니다.제 주변 친구들도 워낙 이런 뉴스가 많이 나오니까 저를 만나면 의사들이 이런 리베이트를 얼마나 받는지 궁금해 하는 친구들도 있고 한편으로는 세상에 리베이트 없는 사업이 어디 있냐며 건설 쪽이나 공무원들 받는 리

[박재형 법률 칼럼] 법은 동성애를 어떻게 대할 것인가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홍준표 후보의 “동성애에 대해 반대하느냐”라는 질문에 “그렇다”라는 답변을 하였고, 이로 인해 성소수자들과 이들을 지지하는 사람들로부터 격한 항의를 받았습니다.문재인 대통령은 이후 성소수자들에게 아픔을 준 것 같아 송구스럽다는 사과를 하였으나, 자신의 입장을 변경하지는 않았습니다. 어찌 되었든 이런 과정을 거쳐 동성애 문제가 다시 한 번 논의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었습니다.동성애와 동성애자에 대해 어떤 법적 처우를 할 것인지는 단계를 나누어 살펴볼 수 있습니다.첫

[데스크칼럼] ‘문재인 시대’ 개막에 부쳐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대한민국은 제19대 대통령으로 '노무현의 친구' 문재인을 선택했다.우선 역대 대통령 인기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앞으로 5년간 존경받고 성공한 대통령으로, 민주3기 정부로 역사에 기록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대선에서 던진 키워드는 ‘적폐청산과 개혁,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람사는 세상’이었다. 지난 10년간 보수 정권 집권기 동안 쌓인 폐단을 걷어내고, 개혁을 지향하는 정부를 지향하고 있다. 아울러 참여정부가 추구했던 이 나라 국민이라면 누구나 공평

[데스크 칼럼] 금호타이어 매각 박삼구 회장 노림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금호아시아나 박삼구 회장의 행보가 의미심장하다. 금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