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1.21  update : 2018.1.21 일 08:00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SK차이나 '사드리스크' 일환?…中 현지 투자전문가 CEO 선임
SK그룹 건물 전경. (출처=SK그룹 홈페이지)

[소비자경제신문=나승균 기자]  SK그룹의 중국 지주회사인 SK차이나 신임 대표이사(CEO)로 중국인 IB(투자은행)업계 전문가를 선임했다.

15일 SK그룹에 의하면 최근 SK차이나 대표이사에 제리 우(Jerry Wu)씨를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 신임 대표는 중국 지린(吉林)성 출신으로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에서 해외 통상 분야를 담당했으며 2009년부터 중국 골드만삭스에서 몸담은 현지 IB업계 금융전문가다.

SK그룹 관계자는 "우 신임 대표는 한국 사업에 대한 이해뿐 아니라 중국 내 IB업계 경험을 토대로 SK차이나의 다양한 사업 발굴과 투자 관련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SK그룹은 중국 사업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0년 SK차이나를 설립한 뒤로 부동산, 신(新)에너지, 렌터카 분야에서 사업을 벌여왔다.

SK차이나는 현지화와 개방형 합작 방식의 사업모델을 중국 각지 정책과 연계해 SK만의 특색 있는 중국 사업을 개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SK네트웍스의 중국 렌터카 법인인 'SK렌터카'를 인수했으며 약 2600대 차량으로 20개 지역에서 렌터카 사업을 추진 중이다.

SK그룹은 지난달 중국 석유화학업체 상하이세코 지분 50% 인수에 실패했고, SK이노베이션의 중국 현지 배터리 생산법인인 베이징 BESK테크놀로지 공장 가동도 1월부터 중단되는 등 중국 내 사업이 사드 문제로 인해 많은 차질을 빚은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SK그룹이 이번에 우 신임 대표를 기용한 배경에 대해 재계 안팎에서는 현재 사드 등으로 정체돼 있는 현지 사업에 대한 돌파구를 모색하기 위한 차원으로 분석하고 있다.

 

나승균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승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소비자 중심 ‘MBC 뉴스’ 기대된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박경추 아나운서가 오랫동안 방송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궁금했다. 홍보실에 직접 전화했더니 담당직원은 정확한 답변을 못했다.필자는 약 19년 전부터 박경추 아나운서의 팬이었다. 과묵했던 남자 앵커들과 달리 생글생글한 그의 미소가 좋았다. 무엇보다 맑고 투명하고 또렷한 발음이 인상적이었다. “어떻게 저런 목소리를 낼 수 있을까?” 그가 말하는 뉴스는 귀에 속속 들어왔다. 그래서 그의 거취가 궁금했던 것이다.박경추 아나운서는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2012년 MBC ‘이브닝 뉴스’를 끝으로 모습을 감췄

[이동주 의학 칼럼] '배부른 돼지의 이야기'

[소비자경제신문=칼럼] 어느 정권에서나 의사들은 돈만 밝히는 나쁜 놈들이라는 인식은 공통적인 프레임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보니 의사들의 주장은 언제나 ‘배부른 돼지’들의 투정으로 여겨집니다. 얼마 전에 광화문에서 문재인 케어를 반대하는 의사들의 집회가 있었습니다만 이를 보도하는 신문기사의 댓글들을 보면 이러한 국민들의 정서를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습니다. ‘너희들은 도대체 돈을 얼마를 더 벌어야 만족하겠느냐’는 댓글들이 수두룩하며, 국민들 의료비 싸게 해주겠다는 정책인데도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이 자기네들 수입이 줄까봐 집단행동까지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현대판 음서제' 온상이 된 공직유관단체들의 채용비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아직도 정부 부처 산하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공직 유관단체 정규직을 선발하는 과정에 특혜 채용 비리가 판을 치고 있다. 이달 1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지난해 말 공직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 5년 동안 채용이 없었던 16개 단체를 제외한 256개 단체 중 200개 단체에서 채용비리가 946건에 달했던 것으로 밝혀졌다.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정지원, 임원 선임 승인 등을 받아야 하는 공직유관단체가 현대판 음서제도가 판을 치는 온상으로 변질됐던 셈이다. 채용비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