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05.26  update : 2017.5.25 목 23:38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기획
섬진강 댐을 가다…우리나라 최초의 다목적댐“일제부터 제 3기 민주정부까지 호남지역 전기와 수자원 공급”
섬진강댐 건설 50주년을 기념해 2015년 12월 준공한 3곳의 섬진강 주변 공원중 제3 공원인 갈무리공원에 설치된 조형물. 물방울이 땅에 닿자 집과 학교, 공장이 에너지를 얻고 식물도 자랄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소비자경제DB)

[소비자경제신문=이창환 기자] 미세먼지가 걷히고 하늘이 맑아진 날 섬진강 댐을 찾았다. 섬진강 댐은 우리 민족의 격동기를 그대로 반영하는 우리나라 최초의 다목적댐으로 알려져 있다.

전주에서 27번 국도를 따라 치즈로 유명한 임실군 강진면으로 내려가면, 서쪽으로 섬진강의 줄기를 따라 펼쳐지는 우리나라 최초의 다목적 댐인 섬진강댐을 만날 수 있다.

지난 1920년 우리나라 최초의 수리조합을 구성해 수자원이 풍부한 섬진강의 물길을 막아 비옥한 평야에 물을 대기 위해 1929년 임실군에 운암댐을 만들었지만, 당시 기술력이 부족했던 탓인지 이내 운암댐은 물에 잠기게 됐다. 이후 대륙을 침략한 일본이 식량 증산과 자재 생산 동력을 얻기 위해 운암댐 2km 아래 섬진강댐을 건설하기에 이른다.

1940년 11월에 시작한 공사는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면서 중단됐고, 1948년 수립된 정부가 공사를 계속 진행했지만, 한국전쟁이 발발하며 또 다시 중단돼 10년 넘게 방치됐다. 이후 박정희 정부가 들어서면서 경제개발 5개년 계획으로 추진돼 1965년 12월 준공이 완료됐다.

섬진강댐의 치수능력증대와 댐운영 정상화사업으로 2015년 준공된 보조여수로. 4개의 수문과 2개의 여수로로 구성된다. (소비자경제DB)

높이 64m, 제방 길이 344.2m, 총 저수용량 4억6600만톤, 만수위 때의 수면면적은 26.51㎢이며 유역면적은 763㎢이고, 시설발전용량은 3만4800㎾이다. 이 댐은 동진강 하류, 계화간척지 등에 농업용수를 공급하고, 호남지방의 전력난을 해소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발전에 이용된 유수를 동진강으로 유역변경시킴으로써 동진강 하류지역의 경지 1만7890정보, 계화도간척지 3050정보, 부안농지확장지구 5000정보 등 4만5700정보에 관개용수를 공급하고, 연 200만석의 식량증산과 섬진강 중하류의 홍수피해를 방지하게 됐다.

최근에는 100년 빈도로 설계된 섬진강댐의 경우 가능최대홍수량(PMF)에 대응토록 하는 치수능력 증대사업의 시급성도 지적되면서, 2008년 5월 수몰지 내 주민 이주대책과 섬진강댐 재개발사업 실시계획을 통해 총사업비 2319억 원을 투입하고 현재에 이르게 됐다.

올해로 건설된 지 53년이 된 섬진강댐은 주변의 깊고 부드러운 산세와 함께 오랜 기간 그 자리를 지켜온 터줏대감으로 이 곳을 방문한 이들에게 맑은 하늘을 선물하고 있었다.

미세먼지와 환경오염 문제의 주범인 화력발전소와 안전문제로 존폐 위기에 놓인 원자력발전소에 대해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시기, 섬진강댐을 바라보며 선조들의 지혜를 구해본다.

 

※ 참고

섬진강댐 [蟾津江─],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수자원공사 전북지역본부 섬진강댐 관리단
한국 지명 유래집, 국토 지리 정보원, 2010

 

이창환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MBC 정상화’ 그리고 ‘손석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방송노조원들이 마포 상암동 본사 앞에서 매일 피켓을 들고 있는 이유는 단순히 노조원들 복직만을 위함은 아닐 것이다. 무너진 한국 언론의 가치와 신뢰 회복이라는 거시적 담론도 피켓을 드는 이유라고 본다. 언론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해 ‘최순실 사태’가 터졌고 ‘위안부 합의’가 졸속으로 처리됐으며 ‘사드배치 공론화’에 실패했다. 그래서 권력을 견제하는 언론의 제자리 찾기는 중요하다.뉴스의 신뢰도는 드라마와 예능에 영향을 끼친다. 1992년 방송사 최장 50일 파업을 주도해 검찰 조사를 받았던 전직 MBC 고

[이동주 의학 칼럼] 그 많던 리베이트는 어디로 갔을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오늘은 꺼내기 어려운 얘기를 하나 해볼까 합니다. 의사들이 제약회사로부터 받는다는 리베이트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제약회사로부터 의사들이 금품을 수수해서 처벌 받았다는 뉴스들이 심심찮게 나오다보니 이에 대해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시는 것 같고 그렇다보니 오해도 많은 듯해서 용기내서 꺼내어 보는 주제입니다.제 주변 친구들도 워낙 이런 뉴스가 많이 나오니까 저를 만나면 의사들이 이런 리베이트를 얼마나 받는지 궁금해 하는 친구들도 있고 한편으로는 세상에 리베이트 없는 사업이 어디 있냐며 건설 쪽이나 공무원들 받는 리

[박재형 법률 칼럼] 법은 동성애를 어떻게 대할 것인가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홍준표 후보의 “동성애에 대해 반대하느냐”라는 질문에 “그렇다”라는 답변을 하였고, 이로 인해 성소수자들과 이들을 지지하는 사람들로부터 격한 항의를 받았습니다.문재인 대통령은 이후 성소수자들에게 아픔을 준 것 같아 송구스럽다는 사과를 하였으나, 자신의 입장을 변경하지는 않았습니다. 어찌 되었든 이런 과정을 거쳐 동성애 문제가 다시 한 번 논의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었습니다.동성애와 동성애자에 대해 어떤 법적 처우를 할 것인지는 단계를 나누어 살펴볼 수 있습니다.첫

[데스크칼럼] ‘문재인 시대’ 개막에 부쳐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대한민국은 제19대 대통령으로 '노무현의 친구' 문재인을 선택했다.우선 역대 대통령 인기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앞으로 5년간 존경받고 성공한 대통령으로, 민주3기 정부로 역사에 기록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대선에서 던진 키워드는 ‘적폐청산과 개혁,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람사는 세상’이었다. 지난 10년간 보수 정권 집권기 동안 쌓인 폐단을 걷어내고, 개혁을 지향하는 정부를 지향하고 있다. 아울러 참여정부가 추구했던 이 나라 국민이라면 누구나 공평

[데스크 칼럼] 금호타이어 매각 박삼구 회장 노림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금호아시아나 박삼구 회장의 행보가 의미심장하다. 금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