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05.26  update : 2017.5.25 목 23:38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社說] 대선후보들 중국 사드보복 극복할 집권 비전 제시해야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국내 소매유통업체들의 2분기 경기전망이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에 대한 우려로 8년만에 최악을 기록했다. 대한상공회의소의 경기전망지수는 기업들이 예상하는 다음 분기 경기 전망을 지표화한 것으로 100을 기준으로 이를 초과하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것이고, 100 미만이면 불경기를 의미한다.

문제는 우려의 폭이 지난 2009년 국제 금융위기 수준을 뛰어넘고 있다는 데 있다. 17일 대한상의가 발표한 경기전망지수는 서울과 6개 광역시의 1000여개 소매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것으로 기준치 100에 미달한 90으로 집계됐다.

사드배치로 인한 중국 경제보복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중국정부가 중국인의 한국관광을 제한하고 자국 내로 들어가는 우리나라 수출품의 통관을 거부하고 중국 현지에 진출해 있는 매장 영업을 정지하는 방식으로 보복하고 있다. 이 때문에 롯데그룹은 중국 롯데마트 99개 지점 가운데 90%가 문을 닫는 상태다. 상반기 피해액만 1조원이 넘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그 여파가 국내 유통업계로 이어지면서 단기간에 정상 수준으로 회복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지난 몇 개월 동안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정부는 내수 경기 진작에 땜질식 처방만 내놓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그런 점에서 현재의 정세불안은 내달 9일 열리는 대선이 끝나면 새 정부가 들어선 뒤에 밀려나 있는 국내외 현안들을 바로 잡아갈 때 일정 부분 해소될 여지는 있다. 그러나 문제는 사드 배치에 있다.

북한이 핵미사일을 실전배치하고 있는 상황에서 사드 배치는 양날의 칼처럼 이번 대선의 최대 쟁점인 동시에 차기 정부가 최우선적으로 풀어 가야할 최대 현안 중 하나이다. 중국 정부를 상대로 사드 보복을 철회시킬 분위기는 무르익어 가고 있다.

북한이 6차 핵실험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위협하면서 한반도 정세 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대선 이후 중국을 설득할 당위성을 확보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경제는 지금 대외 수출과 기업들의 사업전략에서도 대 중국의존도를 줄여 나가야 한다는 숙제를 떠않고 있다. 새로운 시장 개척과 관광인프라 확보라는 기로에 서 있다. 차기 정부는 중국의 사드 보복을 더 이상 용납해선 안된다.

우리 국민의 생명과 국가 안보가 걸린 북핵미사일 위협 앞에 안보는 협상 거리가 아님을 분명히 해야 할 필요가 있다. 궁극적으로는 사드배치와 관련해 중국이 그동안 보여준 형태를 직시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대책과 대안이 필요하다.

이와 관련해선 대선후보들은 집권 시 중국 사드보복에 대한 근본적인 대안과 방향을 제시해야 할 것이다. 그 이유는 지금까지 중국정부와 중국인들이 드러낸 치졸한 자국 이기주의의 단면들이 비단 사드 문제로 끝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소비자경제신문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MBC 정상화’ 그리고 ‘손석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방송노조원들이 마포 상암동 본사 앞에서 매일 피켓을 들고 있는 이유는 단순히 노조원들 복직만을 위함은 아닐 것이다. 무너진 한국 언론의 가치와 신뢰 회복이라는 거시적 담론도 피켓을 드는 이유라고 본다. 언론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해 ‘최순실 사태’가 터졌고 ‘위안부 합의’가 졸속으로 처리됐으며 ‘사드배치 공론화’에 실패했다. 그래서 권력을 견제하는 언론의 제자리 찾기는 중요하다.뉴스의 신뢰도는 드라마와 예능에 영향을 끼친다. 1992년 방송사 최장 50일 파업을 주도해 검찰 조사를 받았던 전직 MBC 고

[이동주 의학 칼럼] 그 많던 리베이트는 어디로 갔을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오늘은 꺼내기 어려운 얘기를 하나 해볼까 합니다. 의사들이 제약회사로부터 받는다는 리베이트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제약회사로부터 의사들이 금품을 수수해서 처벌 받았다는 뉴스들이 심심찮게 나오다보니 이에 대해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시는 것 같고 그렇다보니 오해도 많은 듯해서 용기내서 꺼내어 보는 주제입니다.제 주변 친구들도 워낙 이런 뉴스가 많이 나오니까 저를 만나면 의사들이 이런 리베이트를 얼마나 받는지 궁금해 하는 친구들도 있고 한편으로는 세상에 리베이트 없는 사업이 어디 있냐며 건설 쪽이나 공무원들 받는 리

[박재형 법률 칼럼] 법은 동성애를 어떻게 대할 것인가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홍준표 후보의 “동성애에 대해 반대하느냐”라는 질문에 “그렇다”라는 답변을 하였고, 이로 인해 성소수자들과 이들을 지지하는 사람들로부터 격한 항의를 받았습니다.문재인 대통령은 이후 성소수자들에게 아픔을 준 것 같아 송구스럽다는 사과를 하였으나, 자신의 입장을 변경하지는 않았습니다. 어찌 되었든 이런 과정을 거쳐 동성애 문제가 다시 한 번 논의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었습니다.동성애와 동성애자에 대해 어떤 법적 처우를 할 것인지는 단계를 나누어 살펴볼 수 있습니다.첫

[데스크칼럼] ‘문재인 시대’ 개막에 부쳐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대한민국은 제19대 대통령으로 '노무현의 친구' 문재인을 선택했다.우선 역대 대통령 인기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앞으로 5년간 존경받고 성공한 대통령으로, 민주3기 정부로 역사에 기록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대선에서 던진 키워드는 ‘적폐청산과 개혁,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람사는 세상’이었다. 지난 10년간 보수 정권 집권기 동안 쌓인 폐단을 걷어내고, 개혁을 지향하는 정부를 지향하고 있다. 아울러 참여정부가 추구했던 이 나라 국민이라면 누구나 공평

[데스크 칼럼] 금호타이어 매각 박삼구 회장 노림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금호아시아나 박삼구 회장의 행보가 의미심장하다. 금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