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 시장 침체, 이통3사 요금인하 압박…괴로운 통신업계
알뜰폰 시장 침체, 이통3사 요금인하 압박…괴로운 통신업계
녹소연 '단통법으로 3대 통신사 이익 갑절↑'
  • 나승균 기자
  • 승인 2017.02.14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미래창조과학부)

[소비자경제=나승균 기자] 알뜰폰 업계가 성장 둔화와 침체에 빠져 있는 가운데 알뜰폰 사업체 뿐 아니라 이동통신 3사의 기본 요금을 낮추라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14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녹색소비자연대 ICT소비자정책연구원과 함께 지난달 30일∼2월 3일 이동통신서비스를 이용하는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가계통신비 인하를 위해 시급한 정책으로는 ‘기본요금 폐지(이통3사)’ 34.0%, ‘단통법 개정 및 폐지’ 24.8% 순이었다.

실제로 주부 김 씨(54)는 스마트폰 요금제의 가격에 불만을 표하며 “예전에만 해도 통신요금이 2~3만원 나오던 것이 스마트폰으로 바뀌면서 5~6만원은 기본으로 나오는 거 같다”며 “사실 많이 쓰지도 않는데 너무 많이 나온다”고 전했다.

또 김 씨는 알뜰폰에 대해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들어본 적은 있지만 자세히는 모른다”고 답하기도 했다.

◆ 알뜰폰, 홍보는 미숙하고 시장은 정체기로

연령대가 있는 소비자들은 알뜰폰의 존재를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설사 알더라도 저가 요금제이다 보니 통신 품질이 안 좋다, 서비스가 안 좋다 등의 인식으로 인해 선호하지 않는다.

더 나아가 알뜰폰 시장은 알뜰폰 정책 6년만에 정체기에 접어든 것으로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알뜰폰 가입자 수는 2016년 12월 기준으로 684만명이다. 전체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자 중 11.4%를 차지한다. 업계에서는 올해 안에 알뜰폰 가입자는 7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한다.

하지만 알뜰폰 서비스를 시행한 2011년부터 꾸준히 약 200%에 가까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다 2015년 가입자 수 증가율은 30%, 2016년에는 16%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오는 9월, 작년에 이미 한 차례 연장한 알뜰폰 사업체 전파 사용료 감면 정책이 종료 예정이라 알뜰폰 사업체가 정책 초기만큼 다시 반등하기란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다.

앞서 녹색소비자연대 ICT소비자정책연구원은 “알뜰폰에 대한 정부의 지원정책이 보다 확대되어 사업의 영속성이 보장되어야만 알뜰폰 사업자가 이통3사를 본격적으로 견제할 수 있게 되고, 경쟁을 활발하게 촉진시켜 소비자 권익에 맞는 이통3사의 요금체계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 이동통신3사 요금제…계속된 가격 조정 요구에는?

녹소연 ICT소비자정책연구원은 알뜰폰의 데이터 요금제가 이동통신3사에 비해 최대 43%나 싸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최소 약 20%에서 최대 약 43%나 가격이 저렴한 알뜰폰임에도 소비자들이 꺼리는 이유가 있었다.

(출처=녹색소비자연대)

알뜰폰을 꺼리는 이유에 대해 박 의원과 녹소연이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멤버십, 고객서비스 부족’이 41.3%, ‘낮은 브랜드 신뢰도’ 20.2%, ‘통화품질 저하 우려’ 14.7% 순이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통신 요금을 줄이겠다는 정책이 쏟아져 나오면서 알뜰폰이 정부의 지원을 받아 서비스하게 된 것은 긍정적”이라며 “다만 3대 통신사의 요금이 비싼 이유는 고객서비스와 A/S, 멤버십 등의 비용이 요금에 포함된 것이라 비쌀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알뜰폰은 3대 통신사의 망을 일정 금액을 지불하고 빌리는 것이라 품질이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알뜰폰 사업체가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마케팅 비용에 많은 금액을 투자할 수 없으니 국가 차원에서 알려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이동통신3사 관계자는 “정확한 통신 원가와 가격 책정을 내부 규정상 공개할 순 없다”며 “계속된 통신 요금 인하 분위기에 방법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알뜰폰 업체들은 시장 정체를 맞아 할인 혜택을 강화하거나 약정 시 기본료를 깎아주는 '반값 요금제'와 통신비를 할인받을 수 있는 제휴카드도 앞다퉈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