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01.22  update : 2017.1.22 일 11:30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최순실 2차공판 하이라이트] 檢 “최순실과 측근들 조직적 증거인멸”최순실 검찰 소환 전 더블루케이 자료 대거 파기 정황 공개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비선실세 최순실과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수석 등의 2차 공개재판이 열렸다. (출처=SBS방송화면 캡처)

[소비자경제신문=고동석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인 최순실(61)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이 지난해 검찰 조사가 임박해지자 측근들을 동원해 사전에 조직적으로 증거인멸과 말맞추기를 시도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순실 게이트 관련 피의자들의 2차 공개재판에서 최씨 측의 입김으로 KT에 입사한 신모씨의 진술조서를 공개했다.

이 진술조서에 따르면 신씨는 2016년 8월 동유럽 쪽에 가 있던 남편(최씨 측근 김영수)의 연락을 받고 '더운트' 관련 자료를 찾아 없애러 갔다고 진술했다. 서울 삼성동의 한 빌딩에 있는 더운트는 최씨가 설립한 회사로 더블루케이 사무실에서 보관하던 자료들을 이곳 금고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신씨는 ‘최순실이 장순호(플레이그라운드 이사)에게 연락했으니 더운트 사무실에 가서 남은 PC와 자료들을 싹 다 정리하라’는 남편의 연락을 받고 더운트 사무실로 갔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더운트 사무실의 PC에 더블루케이에서 옮겨온 자료문서와 각종 파일들이 저장돼 있었던 것을 우려해 최씨가 파기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확인했다.

검찰은 “장순호도 최순실로부터 컴퓨터를 파기하고 금고를 열어 자료를 모두 파쇄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자인했다”고 밝혔다.

안 전 수석 역시 검찰 소환 전 증거인멸을 시도했다. 검찰은 김형수 초대 미르재단 이사장을 불러 조사한 결과 안 전 수석이 “차은택이 전화해 와 ‘전경련이 추천했다고 언론에 말해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는 것. 김 이사장은 “안 전 수석 역시 재단 이사진 선임을 내가 했다고 했으면 좋겠다고 여러 차례 전화했다”고 검찰 조사에서 털어놓았다.

김 전 이사장은 안 전 수석의 보좌관으로부터 “이사장으로 선임한 게 전경련이라고 (검찰에) 얘기해 달라, 안 전 수석과의 통화 내역을 조심해달라”는 말에 검찰 소환을 앞두고 통신사 대리점을 찾아가 휴대전화를 초기화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안 전 수석의 김모 전 보좌관은 검찰 조사에 “VIP를 지키기 위해 그랬다”고 진술했다.

 

고동석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