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10.24  update : 2017.10.23 월 21:21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통신
게임빌, ‘드래곤 블레이즈’ 타이탄 종족 공개시즌4 스토리 이끌 ‘타이탄’ 종족 2종 최초 공개, ‘타이탄의 정수’ 신규 탑재
게임빌이 해외 히트작 ‘드래곤 블레이즈(DRAGON BLAZE)’의 업데이트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출처=게임빌)

[소비자경제신문=나승균 기자] 게임빌이 해외 히트작 ‘드래곤 블레이즈(DRAGON BLAZE)’ 의 업데이트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에서는 드래곤 블레이즈 시즌4의 스토리를 이끌 ‘타이탄’ 종족이 최초 등장한다. ‘타이탄’ 종족은 ‘다크소울’과 맞서는 고대 종족으로 ‘일격의 아틀라스(도적)’와 ‘빛의 신관 테티스(사제)’가 먼저 공개된다.

‘일격의 아틀라스’는 타이탄 종족 중에서도 최강의 주먹으로 손꼽히는 혈기왕성한 소녀로 공격 시 적의 버프를 제거한다. ‘빛의 신관 테티스’는 적의 공격을 힐로 변환해 아군의 체력을 회복시키는 능력을 지녔다.

이밖에도 ‘타이탄’ 종족을 강화할 수 있는 ‘타이탄의 정수’도 새로 탑재되어 업데이트 이후 총 3가지 정수 시스템으로 운용된다.

드래곤 블레이즈는 플린트가 개발하고 게임빌이 서비스하는 ‘드래곤 블레이즈’는 동화 풍의 그래픽이 돋보이는 판타지 모험 RPG다.

지난달 진행한 시즌4 업데이트 이후 해외 시장에서 인기 상승세를 보였다. 실제로 태국, 나이지리아, 우루과이, 폴란드 등 해외 20여 개 국가 주요 오픈 마켓에서 게임 전체 매출 TOP 50에 올랐으며, 1년 8개월 동안 해외 시장에서 순항 중인 글로벌 스테디셀러다.

 

나승균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승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새벽 에세이] “인류 아마겟돈, 한반도 아니길”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북한이 쏜 ICBM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관통해 태평양에 떨어졌다는 소식을 듣고 소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가 생각났다. 이 책의 마지막 부분은 남북한이 일본의 공격에 맞서 태백산에 꽁꽁 숨겨놨던 핵미사일을 발사하는 장면이 나온다. 미사일은 도쿄 상공을 가로질러 인근 무인도에 떨어진다. 일본을 마지막까지도 용서하는 끝 부분에서 감동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소설과 달리 어느 날 북한 핵미사일이 일본이 아닌 광화문이나 서초구 하늘에서 떨어진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서울에 있는 모든 사람은 30초 이내 가

[이동주 의학 칼럼] 살충제 계란과 메르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저의 아버지는 양계장을 하셨었습니다. 지금 저의 병원이 있는 곳에서 멀지 않은 곳에 아버지의 양계장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도 저를 ‘양계장집 막내아들’로 기억하시는 어르신들이 종종 병원을 찾아주십니다. 저 또한 지금은 진료실에서 환자를 보는 일을 하고 있지만 어릴 때는 아버지를 도와 닭 사료 주는 일, 계란 걷는 일, 닭똥 치우는 일 등 양계장일을 적지 않게 도우며 자랐기 때문에 저는 아직도 의사보다 ‘양계장집 막내아들’이 더 익숙한 것 같습니다.그래서인지 양계장에 관련된 얘기가 들려오면 아직도 저는 우리집 얘

[박재형 법률 칼럼] 미성년 범죄자는 어디까지 보호받아야 하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얼마 전 여중생이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를 유인하여 잔인하게 살인한 사건이 발생하여 전 국민을 경악시켰습니다. 그런데 국민들이 그 충격으로부터 채 벗어나기도 전인 최근, 여중생들이 또래 여학생을 심하게 폭행한 사건이 알려지며 다시 한 번 국민들을 충격에 빠지게 하였습니다.앞에서 언급한 일련의 사건들이 더욱 국민들을 분노하게 하는 것은, 이렇게 잔혹한 범죄의 가해자들이 미성년자라는 이유만으로 성인보다 낮은 형을 선고 받거나, 심지어 형사 처벌을 전혀 받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입니다.현재 대한민국 형법 제9조는 “

[데스크칼럼] 내로남불의 덫에 걸린 ‘슈퍼 공수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내걸었던 대선공약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선 전에는 가칭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로 불렸다.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18일 발표한 공수처 구성의 밑그림을 살펴보면 공수처장과 그 아래로 차장을 두고 검사 30~50명, 수사관 50~70명 수사인원을 갖춰 최대 122명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공수처의 수사대상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의원,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대법관, 헌법재판관, 광역지방단체장과 교육감 등 외에도

[데스크칼럼]부동산투기 잡으려면?…보유세 과세강화가 ‘상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다주택자는 요즘 고민이 많을 것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