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1.21  update : 2018.1.21 일 08:00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콩 심고 나무달라는 사회
나승균 기자

[소비자경제신문=나승균 기자] 몇 년 전부터 성장 가능성으로 주목받던 게임 산업이 요즘은 사건·사고로 주목받고 있다. 국내 게임 상위사에서 올해만 4명의 개발자가 자살 및 돌연사를 했다. 게임사에 따르면 1명은 비위행위를 저질러 자살했다. 나머지 3명에 대한 명확한 입장은 밝히지 않았다. 사인이 ‘과로사’로 공식화된 것은 없지만 악명 높은 게임 업계의 업무량과 열악한 복지 체계는 이들을 과도한 업무의 암묵적 피해자로 만든다.

한시가 바삐 등장하는 모바일 게임을 비롯한 게임 산업 콘텐츠들은 다 이런 개발자들의 ‘밤샘 작업’에서 나온다. 그 속에서 개발자들의 우울과 피로는 덤이다. 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항상 마감 기한은 정해져 있고 이를 맞추지 못한다면 밤샘과 주말 출근은 당연한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업체들의 빠른 성장과 성과를 추구한 것이 도리어 악재를 키웠다고 한다. 단기간에 시장 진입과 점유율을 늘리기 위해 직원들을 과부하 체제로 밀어 넣었다는 지적이다.

게임업계 직원들은 ‘포괄임금제’ 형태로 계약을 맺는다고 한다. 포괄임금제는 입사와 동시에 초과 근무와 수당을 애초에 일률적으로 정해진 만큼 주는 것을 말한다. 이렇다보니 게임 업계서 야근은 거의 ‘무급’인 셈이다.

시장의 분위기는 어느새 창의성을 강조한 창작게임보다 유행하는 장르의 게임을 모방해 마케팅에 집중하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최근 TV나 인터넷 매체를 통한 광고에서도 유명 연예인을 기용한 모바일 게임 광고가 눈에 띄게 늘어난 것도 이같은 이유에서다. 오락성과 완성도를 홍보하기보다 비슷한 장르에 다른 비주얼을 강조하며 유저를 이끈다. 최근 이러한 모바일 게임들은 출시 초기 구글플레이와 앱스토어에서 반짝 상위권을 다투다가 이후 출시된 비슷한 류(流)의 다른 게임에 밀려난다.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스마트 시대서 살아남는 전략은 유행에 맞추며 단발성 수익을 내는 것이다. 실제로 한 게임 업계 조사에 따르면 2015년 한해만 모바일 게임 중 서비스를 종료한 게임은 332개 이상에 이른다. 이 종료된 게임 중 출시년도 차례로 2011년 12개, 2012년 24개, 2013년 84개, 2014년 171개다. 시장에서 1년을 채우거나 혹은 채 못 버티고 사라지는 게임이 가장 많은 것이다.

‘콩 심은데 콩 나고 팥 심은데 팥 난다’는 속담이 있다. 곧이곧대로 해석해서 ‘뿌린 것에 따른 다른 결과’에 주목할 것이 아니라 뿌린 것과 그에 따른 정성과 시간에 의한 결과라는 측면에 주안점을 두어야 한다.

창작은 제조업이 아니다. 여러 게임들을 빠르게 출시한다고 유저들의 마음을 오래 지속시키기란 어렵다. 웰메이드 게임은 정해져 있다. 정해진 매뉴얼을 따른 기존의 보편화된 방식이 아닌 신선한 요소를 유저들은 바라고 있다. 창작에 기한이라는 압박을 가하면 모방만이 산출된다. 업계는 ‘새로운 것’을 위해 필요한 여유에 대해 재고해봐야 한다.

 

나승균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승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소비자 중심 ‘MBC 뉴스’ 기대된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박경추 아나운서가 오랫동안 방송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궁금했다. 홍보실에 직접 전화했더니 담당직원은 정확한 답변을 못했다.필자는 약 19년 전부터 박경추 아나운서의 팬이었다. 과묵했던 남자 앵커들과 달리 생글생글한 그의 미소가 좋았다. 무엇보다 맑고 투명하고 또렷한 발음이 인상적이었다. “어떻게 저런 목소리를 낼 수 있을까?” 그가 말하는 뉴스는 귀에 속속 들어왔다. 그래서 그의 거취가 궁금했던 것이다.박경추 아나운서는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2012년 MBC ‘이브닝 뉴스’를 끝으로 모습을 감췄

[이동주 의학 칼럼] '배부른 돼지의 이야기'

[소비자경제신문=칼럼] 어느 정권에서나 의사들은 돈만 밝히는 나쁜 놈들이라는 인식은 공통적인 프레임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보니 의사들의 주장은 언제나 ‘배부른 돼지’들의 투정으로 여겨집니다. 얼마 전에 광화문에서 문재인 케어를 반대하는 의사들의 집회가 있었습니다만 이를 보도하는 신문기사의 댓글들을 보면 이러한 국민들의 정서를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습니다. ‘너희들은 도대체 돈을 얼마를 더 벌어야 만족하겠느냐’는 댓글들이 수두룩하며, 국민들 의료비 싸게 해주겠다는 정책인데도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이 자기네들 수입이 줄까봐 집단행동까지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현대판 음서제' 온상이 된 공직유관단체들의 채용비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아직도 정부 부처 산하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공직 유관단체 정규직을 선발하는 과정에 특혜 채용 비리가 판을 치고 있다. 이달 1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지난해 말 공직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 5년 동안 채용이 없었던 16개 단체를 제외한 256개 단체 중 200개 단체에서 채용비리가 946건에 달했던 것으로 밝혀졌다.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정지원, 임원 선임 승인 등을 받아야 하는 공직유관단체가 현대판 음서제도가 판을 치는 온상으로 변질됐던 셈이다. 채용비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