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07.26  update : 2017.7.25 화 19:05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산업 식품·유통 단독
[단독] KGC인삼공사, 편입 자회사에 ‘갑질’ 논란편입 자회사, 사업부서 축소로 직원 70여명 중 20여명 퇴사
한국인삼공사가 KGC라이프앤진을 인수하면서 KGC라이프앤진에 '갑질'하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출처=KGC 한국인삼공사)

[소비자경제신문=나승균 기자] KGC인삼공사가 화장품의 생산과 판매를 담당하는 KGC라이프앤진을 자회사로 편입한 후,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KGC인삼공사가 자회사로 편입할 때 내걸었던 명분과 달리 사업부서를 축소해 직원들을 줄줄이 퇴사하도록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KGC인삼공사는 KT&G의 자회사인데, KT&G의 같은 자회사인 KGC라이프앤진을 지난 10월에 자회사로 편입했다. 당시 KGC인삼공사는 주력상품인 정관장 유통망을 이용하면 KGC라이프앤진에서 생산 판매하는 화장품 영업에 시너지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명분이었다.

이에 따라 KT&G는 화장품 자회사인 소망화장품과 KGC라이프앤진 간의 합병을 추진하려던 계획을 돌연 취소하고, 같은 자회사인 KGC인삼공사로 하여금 KGC라이프앤진을 자회사로 편입시겼다. 이로써 KGC라이프앤진은 KT&G의 손(孫)회사로, KGC인삼공사의 자회로 내려앉게 됐다. KGC라이프앤진은 ‘동인비’로 유명한 화장품 생산과 판매를 전문으로 하는 KT&G 자회사였다.

KGC인삼공사는 KGC라이프앤진을 편입한 후 ‘갑질’을 벌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KGC라이프앤진 관계자는 <소비자경제신문>에 “KGC인삼공사에 KGC라이프앤진이 편입된 지난 10월 이후 이달 9일까지 20여명이 퇴사했다”고 증언했다. 편입 전 직원은 70여명 이었다.

KGC인삼공사는 KGC라이프앤진를 자회사로 편입 한 10월 1일 생산(SCM)부, 경영지원부, 방판교육부, 방판부, 식·유통(면세)부, 글로벌부 등 6개 부서를 4개부서로 축소했다. 식·유통(면세)부와 글로벌부 2개 부서를 폐지한 것. 그렇다보니 졸지에 할 일을 잃은 직원들이 하나 둘씩 퇴사를 하게 됐고, 급기야 20여명의 직원들이 줄줄이 회사를 그만두게 되었다는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KGC인삼공사의 인사발령에 따라 일부 직원들이 다른 부서로 편입되거나 화장품사업실에서 12월 31일까지 파견근무도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계속 퇴사직원들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KGC인삼공사 관계자는 “KGC라이프앤진이 KGC인삼공사의 자회사로 편입된 것은 맞지만 현재 독립된 법인으로 결정권을 각자 가진다”며 “KGC라이프앤진에서 KGC인삼공사로 업무 파견을 나온 인력들이 퇴직을 하는 것은 지극히 일부일 뿐이다”고 해명했다.

또 KGC라이프앤진 홍보팀 관계자는 “업계 특성상 타 업종보다 이직이 잦은 편이며, 평년과 비슷한 수준이다”라며 “10월 한국인삼공사에 편입 후 12월까지 퇴직자는 개인 커리어 관리 위한 이직, 결혼 등 개인적 사유로 인한 5명이다”고 부인했다.

 

나승균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승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영화 ‘하루’‘박열’의 메시지...‘복수’를 멈추는 방법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명품 배우 김명민이 출연한 영화 ‘하루’와 이제훈이 열연한 '박열'을 얼마 전 관람했다. '하루'는 관객들에게 극도의 몰입감과 긴장감을 선사한다. 톰 쿠르즈 주연 ‘엣즈 오브 트머루’도 죽음의 반복을 그린 내용이지만 ‘하루’와 많이 달랐다. 톰은 죽음의 반복을 통해 점차 향상된 자신을 발견했지만 김명민은 갈수록 지옥엔 문이 없다는 것을 깨닫는다.김명민과 변요한의 뛰어난 연기력도 훌륭했지만 뻔한 인과응보 스토리에서 작은 깨달음이 있었다. 감독은 영화를 통해 죄를 지었다면 피해자에게

[이동주 의학 칼럼] 감기 왜 그렇게 진료하십니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아직도 의료 혜택을 받기가 어려운 환경에 처해 있으신 분들도 많겠습니다만 사실 진료를 하다보면 겨우 이런 것 때문에 병원에 오나 싶은 환자들도 꽤 많습니다.워낙 우리나라의 의료 접근성이 뛰어나서 그렇겠지만 특히나 자녀들을 데리고 병원을 찾으시는 분들은 감기같은 병에도 너무 쉽게 병원을 찾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콧물만 조금 나도, 기침만 조금 해도 아이를 데리고 진료를 받으러 옵니다.심지어는 애가 어디가 아픈지도 잘 모르고 ‘어린이집 선생님이 병원 한번 데려가 보라던데요’ 하며 마치 어디 아픈지 맞춰보라

[박재형 법률 칼럼] 법원과 검찰은 너무 친해서는 안된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판사가 술자리에서 검사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보도되었습니다. 성추행 피해 검사는 피해 사실을 소속 검찰청에 알렸고, 검찰청이 그 사실을 법원에 통보하였으며, 문제가 알려지자 판사가 피해 검사에게 사과를 하였다고 합니다. 이런 보도에 미루어 보면, 판사의 성추행이 실제로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이 사건은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직업을 가지고 있어, 소위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실천해야 할 판사가 성추행을 범했다는 점, 그리고 역시 사회적으로 상당한 힘을 가진 검사가 성추행의 피해자가 되었다는 점에서 이슈가 될 만

[데스크칼럼] 수정된 故백남기 농민의 사인(死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서울대학교 병원이 어제 고(故) 백남기 농민의 사인을 9개월여 만에 ‘병사’에서 ‘외인사’로 바꿔 발표했다. 지난 2015년 11월 14일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아 그 자리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된 백남기 씨는 317일 동안 사투를 벌이다 사망했다.문제는 사망 원인을 두고 서울대 병원이 박근혜 정부 아래에선 ‘병사(病死)’라고 우기더니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지 한 달이 지난 지금에 와서 외인사(外因死)로 최종 수정했다. 그간 전임 박근혜 정부와 경찰은 백씨의 죽음을 공권력의 폭력에 의한 것이 아니라며 강변해

[데스크칼럼]금호타이어 채권단 ‘갑질 횡포’…정부가 나서야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산업은행 등 금호타이어 채권단이 최근 도를 넘는 ‘갑질 횡...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