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4.23  update : 2018.4.23 월 18:33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한양 이야기
[한양이야기] 을미사변(乙未事變), 명성황후 시해사건일순전광자노호(一瞬電光刺老狐)- 늙은 여우를 단칼에 찔렀다…히젠도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10월 중순에 접어드니 산과 들, 강과 바다가 더욱 아름답다. 특히 요즘 고궁은 색색으로 물든 단풍과 청량한 하늘빛, 그리고 수백 년의 이야기를 속삭여줄 것 같은 궁궐의 부드러운 처마가 어우러져 우아한 아름다움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

그 아름다움도 잠시, 10월 8일이 되면 궁궐에서 일어난 끔찍한 사건을 되새기게 된다. 1895년 10월 8일에 일어난 을미사변(乙未事變)이다. 명성황후 시해사건(明成皇后 弑害事件)이라는 이름으로도 많이 불린다.

덕홍전

경운궁(덕수궁)엔 덕홍전이라고 있는데 그 자리가 원래는 경효전으로 명성황후의 혼전(魂殿)이었던 곳이다. 혼전은 왕이나 왕비가 종묘에 합사하기 전까지 위패를 모시는 공간을 말한다.

일본은 청일전쟁으로 조선에서 청나라를 몰아내는 데에 성공했다. 그러나 극동에서 그들의 지배력이 커지는 것을 못마땅하게 생각한 러시아, 프랑스, 독일이 일본을 견제하게 되니 일명, 3국간섭이다.

전쟁의 대가로 어렵게 할양받은 요동반도를 다시 내놓게 된다. 이에 명성황후는 러시아에 손을 내밀고 일본군에 의해 훈련시킨 훈련대도 해산코자했다.  일본의 입장에서 다 된 밥에 재를 뿌리는 셈이었다.

전 일본공사 이노우에 가우루는 이토히로부미의 친구로 메이지유신을 성공적으로 이끈 인물로서 일본의 외상을 역임한 거물급 정치인이다. 이노우에 가오루의 조종하에 일본공사 미우라 고로는 이 국제정세의 국면을 만회하기 위해 명성황후를 시해할 계획을 세우니 일본이라는 한나라의 도덕적 판단 기준이 조폭수준으로 몰락하는 순간이었다.

미우라 고로

이 사건의 행동대원이 필요했다. 미우라는 하수인으로 한성신보사(韓城新報社)의 사장 아다치(安達)와 행동대원들을 공사관으로 불러 6000원의 거사자금을 주고 명성황후 시해의 전위대로 삼았다. 

일본의 하수인으로 전락한 훈련대의 우범선(禹範善)·이두황(李斗璜)·이진호(李軫鎬) 등 3대대장과 전 군부협판(軍部協辦) 이주회(李周會)를 포섭하여 작전을 개시하였으니 이른바 여우사냥이다.

 

 

명성황후로 추정되는 사진. 그러나 학계에서는 왕족의 복장이 아니라는 입장이 대다수다.

또한 명성황후와 관계가 좋지 않았던 흥선대원군을 참여시키는데 지금의 마포 동도공고자리에 있었던 아소정(我笑亭)에 있던 그를 끌어들여 사건이 탄로날 경우 그를 배후조정자로 삼으려한 것이다.

흥선대원군을 태운 가마와 일본의 낭인무리들은 서대문에서 조선훈련대와 합류해 광화문에 이르렀다. 훈련대 연대장으로 1중대 병력으로 왕궁호위를 맡았던 홍계훈을 칼로 쳐 죽이고 군부대신 안경수마저 죽이고 경복궁에 난입하게 된다. 이를 저지하던 궁내부대신 이경직도 일본의 칼에 죽으니 세자, 힘없는 궁녀, 명성황후만 있을 뿐이었다. 세자를 밀쳐내고 명성황후를 찾아 수차례 칼로 난자하였다. 시체를 녹산에서 태우고 경회루에 재를 뿌렸다.

을미사변이후에 고종은 남산북쪽 기슭에 죽은 이를 위한 사당을 짓고 봄여름으로 제사를 지내니 장충단(奬忠壇)이다. 장충단은 지금의 국립묘지쯤으로 생각하면 된다.

(좌) 이전의 장충단 (우) 일본에 의해 만들어진 장충단 공원

일제는 이곳을 훼파(毁破)하여 공원을 만드니 장충단 공원이 되고, 안중근의사에게 죽은 이토 히로부미를 위한 사찰을 짓는다. 이등박문(伊藤博文)에서 박문(博文)을 붙인 이름인 박문사(博文社)다. 이 박문사를 지을 때 경희궁의 흥화문과 경복궁의 선원전건물을 떼어다 붙이니, 몸 바쳐 나라를 지킨 지하의 영혼들이 통탄할 일이다.

당시 명성황후를 절명(絶命)시킨 칼 히젠도(肥前刀)가 일본 후쿠오카에 있는 쿠시다 신사에 아직도 보관돼 있다. 나무로 만든 칼집에는 ‘일순전광자노호(一瞬電光刺老狐)- 늙은 여우를 단칼에 찔렀다’라고 새겨져 있다. 히젠도는 16세기 에도시대 다다요시(忠吉)란 장인에 의해 만들어진 칼로 전쟁용 무기가 아닌 애초에 살상용으로 만들어진  길이 120㎝, 칼날 90㎝의 칼이다.

히젠도

이 칼은 1908년 토오 가츠아키(藤勝顯)가 신사에 기증했는데 그는 사건 당시 왕비의 침전에 침입한 세 사람 중 한명이다. 그는 사건이후에 양심에 가책을 느껴 사찰에 이 칼을 맡기려했다. 그러나 사람을 죽여 살기가 너무 짙은 칼을 절에서 받아들일 수 없다 하여 신사에 보관시킨 것이다.

이토록 무시무시한 사건이  120여 년 전 이 땅, 그것도 왕궁의 한 복판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하니 감회가 새롭다. 이 모든 상황을 지켜보았던 세자 순종 과 세자비 순명왕후는 충격으로 돌아가셨다. 우리도 그 순간을 직접 보지는 못했지만 이 사건의 모든 과정을 마음속에 되새기는 것이 이 땅에 사는 사람으로서의 도리가 아닌가 한다.

 

소비자경제신문  webmaster@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비자경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에세이] ‘거룩함’을 요구하는 시대

[소비자경제신문=칼럼] 30년 전 일이다. 중학교 2학년이었던 필자가 어느 날 아날로그 TV 채널을 돌리다가 희미한 영상 한 편을 발견했다. 옆집 전파가 잡힌 것이다. 영화는 '무릎과 무릎사이'. 제목도 이상했지만 내용은 당시 충격적이었다. 넋 놓고 끝까지 봤다.얼마나 쇼킹을 받았던지 사춘기 시절 한동안 볼펜이 잡히질 않았다. 지금이야 훨씬 강도 높은 영화들이 비일비재하지만 수십 년 전 영화로선 파격적이자 충격적인 소재를 담았다. 옆집에서 보던 방송이 잡히던 시절이었고 한 낮에 19금 영화를 동네 케이블 방송사에서 거

[이동주 칼럼] 사과와 권고

[소비자경제신문=칼럼] 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사망사건에 대해 담당교수 두 명이 구속되었습니다. 물론 앞으로 판결이 나와야겠지만 구속영장이 발부되었다는 것은 이 문제의 책임이 의사에게 있다는 것이 어느 정도 분명해진 것을 뜻하므로 이에 대해 저 또한 같은 의사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으로 유가족과 국민에게 깊은 사과와 위로의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이유야 어찌되었건 4명의 생명이 죽었고 누군가는 이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됩니다. 누군가에게 이러한 책임을 지게 해야만 하는 이유는 다시는 이런 일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박재형 칼럼] 미투운동의 양면

[소비자경제신문=칼럼] 2017년 10월 미국 헐리우드의 유명 영화제작자인 허비 웨인스타인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하였다는 여배우들이 소셜 미디어에 “#Me Too”라는 해시태그를 달면서 소위 미투운동이 시작되었습니다.당시 우리나라에서는 미투운동이 주목받지 못하였으나, 한 검사가 2018년 1월경 검찰 내부 통신망에 과거 검찰 간부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입었던 사실을 공개하고, 이후 텔레비전 인터뷰에까지 출연하여 자신의 피해사실을 공개한 것을 계기로, 우리나라에서도 미투운동이 크게 확산되기 시작하였습니다.특히 노벨상 후보로까지 거론되던 문

[데스크칼럼] 소비자 중심 금융개혁은 시대의 흐름이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7일 결국 사의를 표명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사표를 수리했다. 신임 원장으로 임명된 지 보름 만의 일이다. 더불어민주당 19대 비례대표 국회의원 출신인 김 전 원장이 금감원장에 임명된 이후 그는 보수 야당들의 눈엣가시였다.역대 금감원장은 초대 이헌재 전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해 금융감독위원회로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으로 분리되기 전 대체로 국가 경제와 금융 정책을 책임져온 정부 부처와 기관에서 위원으로, 조직의 수장으로 활동했던 인사들이었다. 이에 반해 김 전 원장은 시민단체 출신의 비례대표

[소비자 법률] 결혼정보회사 허위정보 제공 소비자 손해배상 청구 가능

[소비자경제신문=기고] 모태솔로 김갑돌은 건실한 청년이다. 지나치게 추웠던 겨울이 지나고, 오지 않을 것 같았던 봄이 되었다. 문득 뺨을 스치고 지나가는 봄바람에, 그 온기에, 김갑돌은 살아있음을 느꼈다. ‘그래, 나에게도 인연이 있을지도 몰라.’ 인터넷에 ‘결혼하고 싶어요’라고 치자, ‘결혼할까연’ ‘결혼해쥬오’ 등의 결혼정보회사 리스트가 뜬다. 사업타당성 검토는 깁갑돌이 자주 하는 업무다. 코스트-베네핏 분석과 인터넷 평판 확인까지 거친 후, 6.25 난리통에서도 맞선을 주선해왔다는 70년 전통에 빛나는 ‘주식회사 전쟁 같은 결

[소비자원 기고] 어린이보호구역 잦은 안전사고 차량 제한속도 낮춰야

[소비자경제신문=기고] 지난해 7월 청주의 한 도로에서 시내버스 추돌사고로 어린이가 사망한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사고가 발생한 곳은 어린이를 보호하기 위해 정부에서 특별히 지정한 ‘어린이보호구역‘이었고, 이 소식을 들은 부모의 마음은 어떠했을지 지금도 가슴이 먹먹하다.우리나라는 1995년부터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제도를 도입하여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20년이 지난 지금도 우리나라의 어린이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OECD 회원국 평균보다 40% 높고, 보행 중 사망자 수도 3배 가까이 높은 수준이다. 정부에서는 어린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