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영상] 제과업계, 동반성장 합의서 서명
[현장영상] 제과업계, 동반성장 합의서 서명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3.02.28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김수정/사진·영상= 이지연] 소송전으로 번지며 거듭 갈등을 빚어왔던 제과업계가 상생의 뜻을 모았다. 이날 유장희 동반성장위원장은 “제과점업의 동반성장을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화합의지를 밝혀 준 3개 기관의 대표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위원장으로서 보람과 기쁨을 느낀다”며 “이번 합의서가 그간의 갈등과 오해를 접고 동네빵집, 대기업 프랜차이즈 가맹점, 그리고 제과협회와 가맹본사 모두가 협력하고 동반성장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김서중 대한제과협회 회장, 조상호 파리바게트(파리크라상) 대표이사, 허민회 뚜레쥬르(CJ푸드빌) 대표이사는 27일 구로 소재 동반성장위원회에서 적합업종 제과점업 동반성장을 위한 합의서에 서명, 향후 제과점업의 발전 관련 상호노력 의지를 밝혔다.

   
▲ 27일 구로동 동반성장위원회에서 제과업계가 합의서를 발표했다.(왼쪽부터)허민회 CJ푸드빌 대표이사, 김서중 대한제과협회 회장, 조상호 파리크라상 대표이사.
 

이어“제과점업계 전체가 앞으로도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상부상조를 통해 소비자의 후생증진과 업계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3개 기관이 서명한 합의서는 ▲제과점업 중소기업 적합업종 권고사항의 성실한 준수, ▲그간의 상호비방행위 자제 및 소송 등 법적분쟁을 모두 취하함, ▲소비자 후생증진 및 제과점업계 발전을 위한 상호 협조 노력, ▲협회 측의 소속 회원 의견수렴 및 이해증진을 위한 노력 ▲협회 미가입 가맹점의 가입 독려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조상호 파리크라상 대표이사는 “선의의 사업을 영위하고 소비자 후생에 기여, 나아가 제빵사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허민회 CJ푸드빌 대표이사는 “동반위의 안에 대해 적극 따르며, 오늘 합의문 마련을 계기로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자구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한편 제과협회와 파리바게뜨, 뚜레쥬르 측은 이번에 마련된 합의문을 바탕으로 향후 구체적 상생방안을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

영상 사진=이지연 기자

소비자제보 ncpe@dailycnc.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