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대비…ICT산업 미래전략포럼 개최
‘포스트 코로나’ 대비…ICT산업 미래전략포럼 개최
  • 김슬기 기자
  • 승인 2020.05.22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전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온라인 포럼으로 개최된 ’ICT산업 미래전략포럼‘에서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2일 오전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온라인 포럼으로 개최된 ’ICT산업 미래전략포럼‘에서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코로나 사태로 글로벌 분업 체계가 위기에 빠진 가운데 정부가 ICT 산업에 대한 미래를 모색하고 나섰다.

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에 따르면 이날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정보통신기술(ICT)의 역할을 조명하는 ‘ICT산업 미래전략포럼’을 개최했다. 해당 포럼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등 정보통신분야 3개 기관이 공동 주관했다.

중소기업 화상회의 솔루션을 통해 이날 진행된 행사에는 각 세션별 패널로 ICT업계 및 학계 전문가들이 참여했고, 온라인 방청단으론 ICT 관련 학생들이 자리했다.

기조연설자로는 미래학자 정지훈 경희사이버대학교 교수와 디지털 비즈니스 전략가 김지현 SK 경영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이 나섰다. 코로나19로 바뀐 미래 디지털 사회에 대한 것이 그 내용이다.

더불어 포스트코로나 시대 ICT산업의 ICT 육성을 위해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산업 △융합보안 △기반 육성 측면에서 전문가 발표 및 토론도 이어졌다.

첫 번째 세션은 ‘언택에서 온택으로! DNA산업 성장기회’라는 주제로, 코로나19로 인해 확산된 비대면 환경이 4차 산업혁명 및 디지털뉴딜의 근간인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산업에 미친 영향이 진단됐고 그 성장기회가 논의됐다.

두 번째로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보안산업 육성방안’이 제기됐다. 최근 급격히 진행된 디지털전환과 함께 대두된 보안 이슈에 대해 살펴보고 안전한 디지털라이프를 가능케 할 보안산업의 성장을 위해 노력해야 할 점들을 검토해 보고자 하기 위함이다.

‘포스트코로나 시대 글로벌 전문기업 육성방안’도 논의됐다. 물리적 이동이 제한되고 비대면 활동이 많아지는 비즈니스 환경 속에서 국내 ICT 벤처·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한 구체적 실행방안에 대한 것이 그 내용이다.

과기부는 "경제활력을 위한 '디지털 뉴딜'을 적극 추진해 나가 고성장기업 육성․수출 활성화 등 산업적 성과로 이어져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과기부는 이번 포럼을 바탕으로 올해 상반기 중 '포스트 코로나 ICT산업 혁신방안'을 수립해 발표할 방침이다.

소비자경제신문 김슬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