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개발 독성시험법, OECD 개발과제로 공식 채택
식약처 개발 독성시험법, OECD 개발과제로 공식 채택
국내 개발 피부자극 동물대체시험,
‘OECD 가이드라인 개발 프로젝트’로 채택
  • 김세라 기자
  • 승인 2020.05.22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개발 동물대체시험법인 '인체피부모델을 이용한 피부자극 시험법'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독성시험 가이드라인 개발 프로젝트로 채택됐다. 이제 가이드라인 등재를 위한 OECD 전문가 자문위원회의 검토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1일에 열린 OECD 시험가이드라인 프로그램 국가조정자 작업반 회의(WNT)에서 각국이 제안한 15건의 시험법에 대한 심의가 이루어졌다. 이중 한국의 식약처가 제안한 시험법이 신규 개발 프로젝트로 승인되었다. OECD 시험가이드라인 프로그램 국가조정자 작업반 회의(Working Group of National Coordinators of the Test Guideline Programme, WNT)는 시험가이드라인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회의로 매년 정기회의를 통해 시험가이드라인 제·개정 및 신규 프로젝트를 승인·관리한다.

식약처 이의경 처장은 “이번 OECD 가이드라인 개발 프로젝트로의 채택은 국내 독성시험 분야의 전문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며, 앞으로도 우리의 시험법을 국제 가이드라인에 등재하는 등 시험법 표준화에 기여하고 우리나라 위상을 높이겠다”라고 밝혔다.

이 시험법은 각질세포를 배양해 인체 피부조직과 유사하게 만든 표피모델로서 화학물질 등의 피부자극 여부를 평가하는 방법이다. 인체 각질세포를 활용하여 개발한 3차원적 인체 표피모델(3D reconstructed human skin epidermis; KeraSkin™)은 형태학적이나 생체지표 발현 등에 있어서 인체 표피와 유사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는 의약품, 화장품 등 개발 시 실시한 독성시험 결과의 국가 간 상호인정을 위해 독성시험법에 대한 표준화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70개의 독성시험 가이드라인을 마련해왔다.

소비자경제신문 김세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