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겸 아티스트로 변신한 유빈의 첫 싱글 '넵넵'발매 
CEO겸 아티스트로 변신한 유빈의 첫 싱글 '넵넵'발매 
JYP 떠나 CEO로 홀로서기 후 직접 음반제작
르(rrr)엔터테인먼트 설립, 원더걸스 멤버 혜림 영입
  • 김세라 기자
  • 승인 2020.05.21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겸 CEO 유빈. 사진=르(rrr)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CEO 유빈. 사진=르(rrr)엔터테인먼트

원더걸스 메인 래퍼로 활약했던 유빈(본명 김유빈·32)이 가요기획사 대표로 변신했다. 올해 초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독립한 그는 진짜는 진짜를 알아본다(real recognize real)는 뜻의 <르(rrr)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아티스트겸 기획사 대표로 새롭게 출발한다.

유빈은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가수가 아닌 CEO로서 새로운 즐거움과 배움도 너무 좋다"고 말했다. 그는 아무것도 모른체 도전한 터라 처음에는 '멘붕'을 느꼈지만 배워가는 과정을 열심히 즐기는 중이라며 "하나하나 제대로 알아가면서 하고 싶다"고 새내기 CEO다운 패기를 보였다. "음악 제작의 모든 것을 다 알고 싶었어요. 박진영 PD님을 옆에서 보면서 '나도 저렇게 멋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꿈을 가졌었고요."

유빈의 디지털 싱글 '넵넵' 이미지. 사진=르(rrr)엔터테인먼트
유빈의 디지털 싱글 '넵넵' 이미지. 사진=르(rrr)엔터테인먼트

21일 오후 6시 유빈의 첫 음반을 선보일 예정이다. 기획사 대표로서도 첫 발매하는 디지털 싱글 <넵넵(ME TIME)>은 예산부터 사진 컷 하나, 글꼴 하나까지 온전히 유빈의 손길을 거쳤다. 그는 "앨범작업에 이렇게 처음부터 끝까지 다 참여하기는 처음이라 너무 신기하고 설레고, 애정이 엄청 간다"고 고백한다.

걸크러시 이미지가 강했던 유빈은의 이번 앨범은 이전과 다른 모습들을 기대해도 좋을 듯하다. 마림바 소리로 시작하는 이지리스닝 힙합곡으로 유빈이 작사·작곡에 참여한 <넵넵>을 통해 유쾌하고 친숙한 언니로 변신했다. 유빈은 이른바 '넵병'에 걸린 사람들을 위한 위로 송이라고 설명한다.

<넵병>은 직장 상사에게 좀 딱딱해 보이는 '네' 대신 '넵'이라는 대답을 즐겨 쓴다는 요즘 직장인들의 신종 직업병이다. 유빈은 "'넹', '넴'은 친구들이랑은 많이 하지 회사 단톡방에서는 못하겠더라"며 "회사 단톡방이 생기니 저도 '넵병'이란 걸 더 실감했다"고 했다며 '넵'이란 단어에 스스로도 정말 공감을 많이 하고 있다고 말한다.

유빈은 JYP 퇴사 이후 마치 학생이 학교를 졸업한 듯한 해방감을 느끼는 한편 "자유는 느끼지만 자유가 주는 책임감은 있는 거 같다"고 말해 현재 CEO로서의 자신의 위치를 가늠하는 듯하다. 

르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첫 아티스트로 원더걸스 멤버였던 혜림(28)을 영입했다. 혜림은 결혼을 앞둔 태권도 선수 신민철과 MBC 연애 관찰 예능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출연 중이다. 혜림에 대해 유빈은 "옆에 있기만 해도 즐겁고 너무 사랑스럽고 에너지를 얻게 되는 친구"라고 말한다. "혜림이는 펼칠 수 있는 색깔이 정말 많은 친구인데 못 보여드린 것 같아서 항상 안타까웠어요. 미안한 마음이 있었죠. 다른 회사에서 더 좋은 대접을 받을 수 있는 친구지만, 제가 제일 잘 안다고 정말 자신 있게 얘기할 수 있어서 먼저 영입 제안을 했는데, 고맙게도 같이 하겠다고 얘기해 줬어요."

유빈에게 있어 JYP의 박진영 대표 프로듀서는 "회사를 설립한다는 생각을 한 것 자체가 되게 용기 있다, 멋있다"라고 격려하며 제작자로서 첫발을 내디딘 유빈에게 든든한 조언자가 되어 주었다.  "응원을 많이 해 주셨어요. '이런 것도 했냐, 저런 것도 했냐' 세세하게 알려주시고요. 조언과 격려가 없었다면 진짜 도중에 포기했을 것 같아요"라고 말하는 유빈은 <넵넵>을 통한 멋드러진 신고식을 예고하고 있다.

소비자경제신문 김세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