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장 코로나19 피해 예술창작자 지원
국립극장 코로나19 피해 예술창작자 지원
미발표 순수 창작품 창극·무용·국악 분야 공모…작품 당 최대 500만원
  • 김세라 기자
  • 승인 2020.05.2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극장. 사진=국립극장
국립극장. 사진=국립극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제는 물론, 문화예술계가 몸살을 앓고 있다. 그 가운데서도 순수예술분야는 더없이 어려운 한 때를 보내고 있다. 이에 국립극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민간 예술창작자를 지원하기로 했다. 21일 국립극장은 전통예술 분야 창작 공모사업 '함께 가는 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김철호 국립극장장은 "코로나19로 민간 예술창작자들이 겪는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나가고자 전통예술 분야 창작품 공모를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공모 분야는 창극·무용·국악으로 선정 작품을 대상으로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한다. 창극 부문은 자유 소재의 창극 대본, 무용 부문은 전통무용을 기반으로 한 작품제안서, 국악 부문은 자유 주제의 국악관현악 악보를 제출해야 한다.

만 18세 이상 민간 예술창작자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응모작은 미발표 순수 창작품으로 각종 지원·공모 사업에 선정된 이력이 없어야 한다.창극 부문은 최대 두 편을, 무용 부문은 최대 다섯 편을, 국악 부문은 최대 열 곡을 선정할 예정이다. 국립국장은 창작 공모사업 접수를 7월 28일부터 31일까지 나흘간 받을 예정이다.

소비자경제신문 김세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