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감찰부 칼끝 윤석렬 총장 겨냥, 채널A-검찰 유착 의혹 감사 착수
대검 감찰부 칼끝 윤석렬 총장 겨냥, 채널A-검찰 유착 의혹 감사 착수
  • 김도균 기자
  • 승인 2020.04.08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언론시민연합 회원들이 7일 오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입구에서 고발장을 제출하기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언론시민연합이 7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입구에서 고발장을 제출하기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채널A와 검찰의 유착 의혹에 대해서 대검찰청이 감사에 나섰다. 대검찰청 한동수 감찰부장이 직속상관인 윤석렬 검찰총장에게 감찰에 착수한다고 통보했다. 감찰과 관련하여 윤석렬 총장은 관련 녹취록을 보고 판단하자는 태도를 보였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채널A 기자와 검찰 고위 간부를 고발했다.

대검 감찰부는 7일 채널A 관련 의혹을 제기한 MBC 보도에 대해 감찰하겠다고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통보했다고 알려졌다. 한동수 감찰부장은 부장판사 출신으로 지난해 검찰에 대한 감찰 강화를 위해 영입된 인물이다. 검사에 대한 직무 감찰이 본업이지만 이번 감찰의 대상이 검찰 총수을 겨냥했다는 점에서 법조계 안팎의 관심을 모은다.

윤총장은 대검 고위 간부를 통해서 한 부장에게 "점점 MBC와 채널A측이 갖고 있는 관련 녹취록 전문을 봐야 하는 상황으로 가고 있다. 녹취록 전체를 보고 위법 여부를 판단한 뒤 감찰 여부를 결정하자"고 말했다고 알려졌다. 사안의 중대성을 인정했지만 감찰에 앞서 검토부터 하자는 뜻이다.

시민단체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서울중앙지검에 감찰 대상 사건을 고발하면서 "채널A 기자가 지난 2월 신라젠 전 대주주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 코리아 전 대표에게 접근해 현직 고위 검사(한 검사장)와의 친분을 언급하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지 않으면 본인뿐 아니라 가족에게도 형사상 불이익이 있을 것을 암시하는 방법으로 협박했다”고 밝혔다.

대검은 MBC와 채널A에 취재 자료를 제공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아직 받지 못했다고 알려졌다.

소비자경제신문 김도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