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현상황 개학은 무리!”…초중고 4월 9일부터 온라인 개학
정부 “현상황 개학은 무리!”…초중고 4월 9일부터 온라인 개학
정 총리 다음달 9일부터 온라인 개학 시작
등교는 연기 돼
  • 곽미령 기자
  • 승인 2020.03.3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서 초중고 온라인 개학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서 초중고 온라인 개학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직 아이들이 안심하고 등교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지 못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4월 6일 초중고가 개학할 수 없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연간 수업일수와 입시 일정을 고려해 4월 9일부터 고학년부터 순차적으로 원격수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정 총리는 "아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란 쉽지 않다"면서도 "학업과 입시뿐 아니라 안전과 관련된 일이라 국민의 관심이 크다"고 말했다. 국민과 학생 안전을 위해 원격수업을 활용한 온라인 개학을 선택했다는 뜻이다. 

교육부는 초중고 시험과 입시 일정도 온라인 수업에 맞춰 조정할 계획이다. 11월 19일(목)로 예정된 수학능력시험도 연기될 가능성이 크다. 정 총리는 "시험과 입시일정도 온라인 수업에 맞춰 조정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초중고 개학과 연계해 추진해온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어떻게 지속할지 신속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소비자경제신문 곽미령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